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김철수
작성일 2011-06-09 (목) 07:44
ㆍ조회: 222  
IP: 119.xxx.224
우골탑과 반값등록금

제목 : 우골탑(牛骨塔)과 반값등록금

 

우리가 대학생으로 성장하던 시절은 새마을운동이 활기차게 전개되던 1960년대였다.

그 무렵 마을엔 호롱불이 사라지고 밤을 짓누르던 어둠이 물러갔다. 환한 전깃불을

바라보며 신기해하던 동네할머니들은 마치 천지개벽을 맞는 듯, 놀라움으로 동그란

눈을 크게 뜨고 알전구에다 담뱃대를 갖다 대곤 하였다. 담뱃불이 붙여지지 않는 그

밝은 불빛을 이해하기엔 꽤 많은 시간이 지나가야 했다.

 

새마을운동으로 지붕이 개량되자, 사람들은 지붕을 이던 그 많은 짚을 이용해 불을

때기도 하고 소를 기르기도 하였다. 그리하여 사람들은 산에 나무를 하러 다니지

않아도 되었고, 집집마다 소를 길러 부를 쌓기 시작하였다. 그리고 그 소를 팔아

자식들을 대학에 보냈다.

 

산에 나무하러 다니지 않으니, 산은 자연스레 숲이 우거져 산림녹화가 되었고, 대학에

다니는 자녀들은 이윽고 대학을 졸업해서, 어떤 이는 의사가 되고 교사가 되었으며

누군가는 판사가 되어, 일약 그 집안은 농부의 집에서 판사님네 집으로 격상하였다.

 

그래서 오늘날 대한민국의 성장에 새마을 운동의 지붕개량을 제1의 공신으로 꼽는다.

 

그리고 짚과 그 짚으로 기른 소. 소는 곧 등록금이었다. 그래서 당시 대학을 말할 때,

고매한 지성이 양성되는 상아탑이 아니라 우골탑(牛骨塔)이라고 불렀다.

그래서 대학생 하나 기르는데, 얼마나 많은 소들이 팔려갔는지 모른다.

 

작금에 벌어지는 한대련(한국대학생연합)의 반값등록금 시위를 지켜보며 감회에 젖어

있다. 물론 비싼 등록금에 허리 휘어지는 부모님들을 생각하면, 한편으론 이해가 간다.

 

그러나 지금은 기말고사 중이다. 대학생이면 무엇보다 그 자신의 경쟁력을 높이는데

열중해야 한다. 시험을 포기하고 반값등록금에만 매달린다는 건, 본분을 잃은 소치다.

이 시위에 연예인들이 동원되고, 민주 민노당 정치인들이 합류한 것으로 안다.

 

결국 대학생들을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하고자 하는 불순한 의도를 지닌 세력들이

있었던 것이다.

 

공부하지 않는 지성은 없다. 정부는 B학점 이상의 학생에게는 장학금을 주는 방식을

택하려 하고 있다. 맞는 이야기다. 공부하는 학생을 도와야 한다. 그 학생들은 지금

도서관에 있을 것이고, 그들은 훌륭한 미래에 목적과 꿈을 지니고 있을 것이다.

 

무조건적인 반값등록금은 무상급식과 무상의료의 연장선상에 있는 좌파적 주장과 관점

이다. 지성은 공짜를 바라지 않는다. 합당한 노동에 합당한 보수가 지급되는 현상을

우리는 정의라 부른다. 반(反)지성은 공짜와 폭력을 선호한다. 한대련의 춧불 시위는

불법적인 반(反)지성에 속한다.

 

지금 한대련의 반값등록금 시위집회에 ‘한국대학생포럼’소속의 대학생들은 이렇게

일갈하고 있다.

 

“ 법치주의라는 대한민국 기본 바탕을 무시한 채 자신들이 옳다고 생각하는 바에만

함몰되어, 사회 질서와 안정을 외면하는 한국대학생연합은 결코 온당한 지성인의

표본이라 할 수 없으며, 오히려 대학생의 부끄러움이다.”

 

대학생의 부끄러움이다. 진정 옳은 말이다. 시위집회에 관한 법률을 어기며 진행하는

대학생들은 지성인일 수 없다. 이 부끄러운 대학생들을 선동하는 좌파정치인들의

의도가 추하게만 느껴진다.

 

상아탑에서 우골탑으로 불리워지던, 그리고 이제는 부모의 허리가 휘는 상이탑(傷痍塔)

이 된 대학.

그러나 이 대학생 지녀들을 기르고자 허리가 휘어지는 부모님들의 노고를 생각하면,

선동의 주체가 된 연예인들과 민노당 대표 이정희의 얼굴에 침을 뱉고 싶다.

 

얼마나 아프게 기르는 자식인데,

이 귀한 자식을 기말고사를 보지 못하게 거리로 내보내는 자들이 사람일 것인가.

 

大韓海外參戰戰友會 昌原市支會 弘報擔當

겸. 海軍同志會 昌原市支會 弘報擔當

겸, 報勳지킴이 昌原市팀장

겸, 昌原技能大學 總同門會 21세기비젼室長

이름아이콘 에뜨랑제
2011-06-09 11:21
회원사진
구구절절이 옳은 말씀에 공감대를 표현합니다. 철없는 어린 학생들을 선동하는 정치집단들은 이 땅에서 영원히
사라져야하며 그런 인간들은 차기 선거에 절대로 표를 던져서는 않됩니다. 좋은글 잘 일고 갑니다.늘 건강하십시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우리 단체에서 꼭 지켜야 할 약속 2 달동네 2011-04-06 1396
2142 법제처에 확인과 통화를 했습니다. 1 우허당 2011-06-14 350
2141 봉화에서 약초산행 1 강용천 2011-06-13 273
2140 옥상농장 1 강용천 2011-06-13 234
2139 부끄럼 없이 자유롭게 산다 강용천 2011-06-13 250
2138 베트남 전적지 순례 및 위령제 참가 9 이수(怡樹) 2011-06-11 447
2137    이수선배님 베트남전적지 사진 편집했습니다 4 오동희 2011-06-13 92
2136 법제처로 갔습니다. 1 우허당 2011-06-10 599
2135 때갱이 밭 상록수 2011-06-10 344
2134 우골탑과 반값등록금 1 김철수 2011-06-09 222
2133 조봉암 무죄? 노무현추종 과거사위 정치판결 해암 2011-06-08 224
2132 친구를 돕는 것도 지혜롭게 해야 한다. 1 강용천 2011-06-08 197
2131 국가유공자증서 및 국가유공자증 발급교부 지체예상 3 팔공산 2011-06-07 739
2130 56회 현충일 추념식에 다녀 왔습니다 4 깊은강/전재경 2011-06-06 358
2129 월남전쟁과 고엽제 1 좋은생각 2011-06-06 537
2128 * 우리의 책임을 통감한다! 푸른하늘 2011-06-06 353
1234567891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