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과 익명의 무책임한 댓글에 의한 게시판 분위기의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하여
회원가입제(무료)로 운영되고 있읍니다.( 다만, 정회원 가입은 회칙에 의하여 연회비(현행 3만원)를 부담합니다.)
익명, 또는 게시판 특성에 어울리지 않는 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읍니다.
작성자 강용천
작성일 2011-06-08 (수) 08:55
ㆍ조회: 197  
IP: 112.xxx.198
친구를 돕는 것도 지혜롭게 해야 한다.

친구를 돕는 것도 지혜롭게 해야 한다.

첨부이미지첨부이미지첨부이미지첨부이미지 첨부이미지

      친구를 돕는 것도 지혜롭게 해야 한다. 가난한 친구의 자존심을 상하지 않도록 지혜롭게 도와준 이야기 해 질 녘 농부가 수확을 마치고 '신에게 감사의 기도를 올리는 장면,바로 프랑스의 화가 밀레의 『만종』에 그려진 유명한 이미지이다. 밀레는 지금은 세계적으로 알려진 화가였지만, 처음부터 그의 그림이 인정받은 것은 아니다. 그의 그림을 눈여겨 봐왔던 것은 평론가들이 아니라 "자연으로 돌아가라"의 사상가 루소였다. 작품이 팔리지 않아 가난에 허덕이던 밀레에게 어느 날 루소가 찾아왔다. “ 여보게, 드디어 자네의 그림을 사려는 사람이 나타났네.” 밀레는 친구 루소의 말에 기뻐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의아했다. 왜냐하면, 그때까지 밀레는 작품을 팔아본 적이 별로 없는 무명화가였기 때문이었다. “ 여보게, 좋은 소식이 있네. 내가 화랑에 자네의 그림을 소개했더니 적극적으로 구입의사를 밝히더군,이것 봐, 나더러 그림을 골라달라고 선금을 맡기더라니까.” 루소는 이렇게 말하며 밀레에게 300프랑을 건네주었다. 입에 풀칠할길이 없어 막막하던 밀레에게 그 돈은 생명 줄이었다. 또 자신의 그림이 인정받고 있다는 희망을 안겨주었다. 그리하여 밀레는 생활에 안정을 찾게 되었고, 보다 그림에 몰두할 수 있게 되었다. 몇 년 후 밀레의 작품은 진짜로 화단의 호평을 받아 비싼 값에 팔리기 시작하였다. 경제적 여유를 찾게 된 밀레는 친구 루소를 찾아갔다. 그런데 몇 년 전에 루소가 남의 부탁이라면서 사간 그 그림이 그의 거실 벽에 걸려있는 것이 아닌가? 밀레는 그제야 친구 루소의 깊은 배려의 마음을 알고 그 고마움에 눈물을 글썽였다. 가난에 찌들려 있는 친구의 자존심을 지켜주기 위해 사려 깊은 루소는 남의 이름을 빌려 자신의 그림을 사주었던 것이다. 젊은 날의 이런 소중한 우정은 인생을 아름답게 사는 밑거름이 된다. 【 출 처 : 옮 겨 온 글 중 에 서 】

      우정은 계산 하지 않는 것 그리고 또 주어도 아깝지 않은것 그것이 우정이겠지요. "내가 너한테 어떻게 했는데...." 라고 하면서 섭섭해 하는 순간 내가 베픈 공덕이 다 무너짐을 봅니다. 베픈 것은 그냥 잊어 버리는 것. 남을 도와 주었으면 나도 도움 받기를 원하는 것이 우리 들의 당연한 생각입니다. 그러나 진정한 우정은 그것을 잊어버리는 것입니다. 그것이 어렵기 때문에 값어치가 있습니다. 조금은 손해 보는 것 같지만 마음이 더욱 편하고 행복함을 느낍니다. 우정이 있는 곳에 마음이 있습니다, 세상에 어떠한 보물도 사람(우정)보다 더 귀할 수 없습니다, 사람(우정)을 잃지 말고 사람(우정)을 잊지 맙시다. 개인 적인 일이 있어 몇 일 만에 카페 들어와 봅니다. 여기저기에 보여지는 긴 연휴 후유증의 흔적이 머물러 있네요. 서서히 무더워 지는 날씨를 보며 무기력해지기 쉬운 날들이지만 힘내시고 날마다 활기찬 시간 되시길요...
      ♥ 하는 아마존 드림^&^)**
첨부이미지

이름아이콘 박동빈
2011-06-09 09:59
그렇습니다. 우정이 있는 곳에 마음에 있습니다. 그 사랑을 알면 늦은것입니다. 항시 좋은 글 주시는 님께 감사드립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우리 단체에서 꼭 지켜야 할 약속 2 달동네 2011-04-06 1395
2142 법제처에 확인과 통화를 했습니다. 1 우허당 2011-06-14 350
2141 봉화에서 약초산행 1 강용천 2011-06-13 272
2140 옥상농장 1 강용천 2011-06-13 234
2139 부끄럼 없이 자유롭게 산다 강용천 2011-06-13 249
2138 베트남 전적지 순례 및 위령제 참가 9 이수(怡樹) 2011-06-11 446
2137    이수선배님 베트남전적지 사진 편집했습니다 4 오동희 2011-06-13 92
2136 법제처로 갔습니다. 1 우허당 2011-06-10 599
2135 때갱이 밭 상록수 2011-06-10 344
2134 우골탑과 반값등록금 1 김철수 2011-06-09 221
2133 조봉암 무죄? 노무현추종 과거사위 정치판결 해암 2011-06-08 224
2132 친구를 돕는 것도 지혜롭게 해야 한다. 1 강용천 2011-06-08 197
2131 국가유공자증서 및 국가유공자증 발급교부 지체예상 3 팔공산 2011-06-07 739
2130 56회 현충일 추념식에 다녀 왔습니다 4 깊은강/전재경 2011-06-06 358
2129 월남전쟁과 고엽제 1 좋은생각 2011-06-06 537
2128 * 우리의 책임을 통감한다! 푸른하늘 2011-06-06 353
12345678910,,,134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