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오동희
작성일 2008-12-23 (화) 11:39
ㆍ조회: 750  

                               
               
영화 북경의 55일 (55 Days at Peking)
 



 


북경의 55일 (55 DAYS AT PEKING)


  




 


 


Death of Natasha


 



 


 




 



 



 



 



 



 



 



 



 
55 Days at Peking


 


감독:니콜라스 레이, 가이 그린, 앤드류 마튼


출연:데이빗 니븐, 찰톤 헤스톤, 에바 가드너


 


 


1900년 여름 열강들의 북경 열강들의 자리 다툼이 한창인 가운데 가뭄으로 인한 민심은 더욱 흉흉해 진다. 중국인의 18명 중 13성이 외국인들에 의해 점령당하자 이를 저지하기 위한 의화단의 폭동이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외국인 거주지역 1천여 명의 거주자들은 긴급 대피를 서두른다.

  북경에 도착한 미 해병대의 루이스 소령(Major Matt Lewis: 찰톤 헤스톤 분)은 호텔에서 묘한 매력을 풍기는 나타샤(Baroness Natalie Ivanoff: 에바 가드너 분)에게 호감을 느끼지만 주위의 시선이 따가움을 느낀다. 러시아 사령관의 부인이었던 그녀는 중국 장교인 영록과 염문을 뿌려 남편을 자살하게 만든 과거가 있었던 것. 열강 12개국 대표자들은 연합군이 4백명 뿐인 것을 우려, 떠날 것을 의결하지만 영국 대표는 시드니 장군이 도착할 때 까지 북경에 남을 것을 고집한다. 결국 이들은 북경 사수를 결정, 임전 태세를 갖춘다.

  한편 서태후의 황실에서 의화단을 비호하는 단군왕과 정부군을 지휘하는 영 장군 사이에 묘한 갈등이 대두되는데. 의화단의 활동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던 서태후는 이를 공식화 하면서 영록에게 시드니의 상륙을 막을 것을 명령한다. 시드니는 정부군의 반격으로 천진으로 후퇴, 북경에 고립된 열강 대표들은 점점 위험에 빠진다. 결국 시드니가 북경에 도착, 의화단에 맞서 싸울 때까지 55일간의 서사적 로맨스가 펼쳐진다.


 




                       
                   


           
이름아이콘 홍진흠
2008-12-25 23:29
"北京의 55일"(55 Days at Peking) *당시에 영화선전을할때 '퓌프티 화이브 대이스 엣 핀킹'으로 발음하는걸
똑똑히 들었습니다. 그레서 홍하사는 왜 피킹으로 하질않고 핀킹으로 할까고 집에와서 사전도 찾아봤음---
오래 풀리지않은 숙제끝에 세번째 중국을 여행갔을때 중국 가이드에게 물었드니---잘 모르드군요. 北京이
그냥 영어론 베이징(Beijing)이라는것 밖에요. "에봐 가드너"-그녀를 봤을시엔 "소피아 로렌" 만큼이나 입이
큼을 느꼈답니다. "데이빗 니븐"이 나오는 "나바론" 이나 "카지노 로얄" 은 그렇다손치드라도 오늘같은날
(聖誕節)그흔한 "十誡" 나 "벤허" 또한 "혹성탈출"(모두 찰톤 헤스톤 주연)같은 영화도 재방하지 않네요. 이것도
다 불황탓일런지요? 오 전우님!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조회
168 I Can't Stop Loving You / Ray Charles [2] 좋은생각 1729
167 One Way Ticket / Boney M [1] 좋은생각 1363
166 Simon And Garfunkel - Bridge Over Troubl [1] 좋은생각 996
165 The Beatles - Yesterday [1] 좋은생각 903
164 EVERGREEN(에버그린) ... Susan Jack [1] 좋은생각 1226
163 추억의 팝송모음 (20곡) [1] 좋은생각 1732
162 VENUS / Shocking Blue [1] 오동희 790
161 41년전 그때 그시절 가요쇼 맹호 청룡 백마노래 [2] 오동희 1407
160 Sexy Music / Nolans [3] 오동희 990
159 민요와 관현악의 멋진 어울림 [2] 오동희 1089
158 황야의 무법자 오동희 1438
157 Am I That Easy To Forget / Engelbert Hum [1] 오동희 870
156 Say You`ll Stay Until Tomorrow / Tom Jon [1] 좋은생각 833
155 Help me make it through the night / Kris 좋은생각 664
154 영화 북경의 55일 (55 Days at Peking) [1] 오동희 750
153 바람아 멈추어 다오 / 장윤정 오동희 842
12345678910,,,15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