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공유 게시판  
작성자 김일근
작성일 2007-03-14 (수) 15:43
글등록 구분 공유
ㆍ조회: 444  
IP:
[이순신 장군 어록 중에서...]


집안이 나쁘다고 탓하지마라
나는 몰락한 역적의 가문에서 태어나
가난 때문에 외갓집에서 자라났다

머리가 나쁘다 말하지마라
나는 첫 시험에서 낙방하고
서른 둘의 늦은 나이에 겨우 과거에 급제했다

좋은 직위가 아니라고 불평하지말라
나는 14년 동안, 변방 오지의 말단 수비장교로 돌았다

윗사람의 지시라 어쩔 수 없다고 말하지말라
나는 불의한 직속 상관들과의 불화로
몇 차례나 파면과 불이익을 받았다

몸이 약하다고 고민 하지 마라
나는 평생동안 고질적인 위장병과
전염병으로 고통 받았다

기회가 주어지지 않는다고 불평하지말라
나는 적군의 침입으로 나라가 위태로워진 후
마흔 일곱에 제독이 되었다

조직의 지원이 없다고 실망하지말라
나는 스스로 논밭을 갈아 군자금을 만들었고
스물 세 번 싸워, 스물 세 번 이겼다

윗사람이 알아주지 않는다고 불만 갖지말라
나는 끊임 없는 임금의 오해와 의심으로
모든 공을 뺏긴 채, 옥살이를 해야 했다

자본이 없다고 절망하지말라
나는 빈손으로 돌아온 전쟁터에서
열 두 척의 낡은 배로 133척의 적을 막았다

옳지 못한 방법으로 가족을 사랑한다 말하지말라
나는 스무 살의 아들을 적의 칼날에 잃었고
또 다른 아들들과 함께 전쟁터로 나섰다

죽음이 두렵다고 말하지말라
나는 적들이 물러가는
마지막 전투에서, 스스로 죽음을 택했다.

 


220.77.254.209 최면택: 좋은 글 잘 읽고 챙겨 갑니다. 마음속 깊이 담아 두어야 겠습니다. -[03/17-07:45]-
121.132.145.225 홍 진흠: 정말 그렇습니다. 꼭 제대로 못하는넘들이 우리주위엔 누구때문에, 무슨이유로 주위의 상황으로 돌리지요. 그레서 저는 이 순신장군을 제일 존경하는 분으로 늘 꼽아왔습니다. "굿 못하는 무당이 마당 찌끄러져서 못하겠다" 와 흡사하지요. 좋은 글 올려주신 회장님께 감사드립니다. -[03/17-09:08]-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8 [이순신 장군 어록 중에서...] [2] 김일근 03-14 15:43 444
67 대장암. 폐암. 하루 고구마 반개로 예방 효과.... 오동희 04-05 13:59 443
66 나무젓가락 유공자 05-21 10:51 441
65 2007년 바뀌는 부동산관련 제도 김일근 11-20 20:11 441
64 세계(世界)의 양주(洋酒) 오동희 05-24 19:20 437
63 2011년 강화된 교통범칙금 등 [1] 김일근 04-03 13:38 436
62 좋은 지식 올려 주십시요 장의성 04-02 18:25 436
61 테스트 입니다 [3] 전재경 05-16 11:47 432
60 범죄 유형별 구속 수사시 참고 사항 김일근 06-14 19:34 432
59 (3=3)(4=5)(5=8)(6=12) 장의성 04-03 09:42 431
58 가정생활에 유용한 생활 상식 [1] 오동희 07-13 11:50 426
57 회장님에게(잡초의 고민) [5]+1 고두승 05-12 15:30 423
56 영내군인 9월25일부터 주민등록증 본인보관 김일근 09-07 15:59 422
55 [법률이야기]대리모로 출생한 경우 입적은? 김일근 05-01 11:35 415
54 왜 장기-분산 투자를 할까? 김일근 10-11 16:05 413
53 [호적]“李, 柳, 羅...”를 호적부에 한글로 표기할 때 [3] 김일근 08-22 05:09 413
52 징키스칸의 리드쉽 정수기 07-02 20:40 411
51 헤겔(G,W,FHegel) 의 변증법 비판 장의성 05-08 08:37 410
50 태극기가 포함하고 있는 뜻 김일근 08-20 02:02 410
49 행정심판과 행정소송 김일근 05-02 19:15 406
12345678910,,,11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