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공유 게시판  
작성자 김일근
작성일 2007-03-14 (수) 15:43
글등록 구분 공유
ㆍ조회: 437  
IP:
[이순신 장군 어록 중에서...]


집안이 나쁘다고 탓하지마라
나는 몰락한 역적의 가문에서 태어나
가난 때문에 외갓집에서 자라났다

머리가 나쁘다 말하지마라
나는 첫 시험에서 낙방하고
서른 둘의 늦은 나이에 겨우 과거에 급제했다

좋은 직위가 아니라고 불평하지말라
나는 14년 동안, 변방 오지의 말단 수비장교로 돌았다

윗사람의 지시라 어쩔 수 없다고 말하지말라
나는 불의한 직속 상관들과의 불화로
몇 차례나 파면과 불이익을 받았다

몸이 약하다고 고민 하지 마라
나는 평생동안 고질적인 위장병과
전염병으로 고통 받았다

기회가 주어지지 않는다고 불평하지말라
나는 적군의 침입으로 나라가 위태로워진 후
마흔 일곱에 제독이 되었다

조직의 지원이 없다고 실망하지말라
나는 스스로 논밭을 갈아 군자금을 만들었고
스물 세 번 싸워, 스물 세 번 이겼다

윗사람이 알아주지 않는다고 불만 갖지말라
나는 끊임 없는 임금의 오해와 의심으로
모든 공을 뺏긴 채, 옥살이를 해야 했다

자본이 없다고 절망하지말라
나는 빈손으로 돌아온 전쟁터에서
열 두 척의 낡은 배로 133척의 적을 막았다

옳지 못한 방법으로 가족을 사랑한다 말하지말라
나는 스무 살의 아들을 적의 칼날에 잃었고
또 다른 아들들과 함께 전쟁터로 나섰다

죽음이 두렵다고 말하지말라
나는 적들이 물러가는
마지막 전투에서, 스스로 죽음을 택했다.

 


220.77.254.209 최면택: 좋은 글 잘 읽고 챙겨 갑니다. 마음속 깊이 담아 두어야 겠습니다. -[03/17-07:45]-
121.132.145.225 홍 진흠: 정말 그렇습니다. 꼭 제대로 못하는넘들이 우리주위엔 누구때문에, 무슨이유로 주위의 상황으로 돌리지요. 그레서 저는 이 순신장군을 제일 존경하는 분으로 늘 꼽아왔습니다. "굿 못하는 무당이 마당 찌끄러져서 못하겠다" 와 흡사하지요. 좋은 글 올려주신 회장님께 감사드립니다. -[03/17-09:08]-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8 화종구출 [2] 최종상 07-07 16:15 1146
107 한장짜리 규졍집 [28] 김일근 07-06 12:22 579
106 일제 강점기 때의 강제 징용 광경 [15] 유공자 06-14 23:14 540
105 우리나라의 군사력과 세계최고의 무기들.... 유공자 06-14 22:24 478
104 #明心寶鑑#勤學篇# [1] 유공자 06-10 09:15 730
103 호주는 우리 참전군인들까지 대우하고 있다 [1] 유공자 06-09 06:25 533
102 알고 바르게 국기달기 [27] 김일근 06-05 09:10 486
101 明心寶鑑 八反歌八首 [1] 유공자 05-28 20:58 440
100 베트남의 국호에 대한 설명 [3] 최종상 05-27 21:59 570
99 넋빼놓고 "인터넷 서핑" 화당할라 "컴퓨터 해킹" [1] 최 종상 05-26 09:25 465
98 우리나라 음식(Korean Food) 총 망라 오동희 05-25 21:00 469
97 세계(世界)의 양주(洋酒) 오동희 05-24 19:20 429
96 나무젓가락 유공자 05-21 10:51 435
95 생활속 유용한 지혜 모음 오동희 05-16 11:30 579
94 헤겔(G,W,FHegel) 의 변증법 비판 장의성 05-08 08:37 400
93 책임불변(責任不變)의 원칙 김일근 04-09 09:09 486
92 행정심판 구술심리제도 김일근 03-23 11:49 480
91 알아두면 요긴한 전통 자료 오동희 03-19 09:34 740
90 [이순신 장군 어록 중에서...] [2] 김일근 03-14 15:43 437
89 노인 골절 '비타민 D' 많이 먹어야 예방 김일근 03-01 09:11 463
12345678910,,,11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