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공유 게시판  
작성자 정무희
작성일 2006-05-20 (토) 09:58
ㆍ조회: 518  
IP:
중풍예방 20 계명

중풍예방 이렇게 하세요 - 20계명
대전대 한방병원 조현경 교수, 생활속 중풍예방 방법  

2006-05-16 21:45:47    


 



중풍은 평소 건강하던 사람이 어느 날 갑자기 쓰러져 반신불수가 되거나 말을 잘 못하고 심하면 곧바로 또는 수일 내에 사망에까지 이르는 질환이다. 이러한 중풍은 치료를 해도 후유증이 남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중풍은 다른 어떤 질환보다도 예방이 중요한 질환이다. 대전대 대전한방병원 중풍센터 조현경 교수의 ‘중풍예방 20계명’을 소개한다.

1. 혈압을 잘 관리하라
고혈압은 중풍의 가장 중요한 원인 중 하나이다. 혈압 하나만 정기적으로 잘 체크하고 관리하더라도 중풍의 발생 확률을 크게 낮출 수 있다.

2. 심장병을 조심하라
중풍의 원인 중 15-20%가 심장질환에서 비롯된다. 심장 혈관에서 생긴 혈전이 떨어져 나와 혈관을 타고 떠돌아다니다 뇌혈관을 막아 뇌경색이 발생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심장병의 병력이나 가족이 있는 사람은 특히 더 주의해야 한다.

3. 당뇨병을 잘 관리하라
높은 혈당은 우리 몸의 지방질 대사에 영향을 미쳐 동맥경화를 촉진한다. 주기적으로 자신의 혈당을 체크하는 습관을 갖자.

4. 고지혈증을 주의하라
혈청 지질 수치가 높게 되면 당뇨병과 마찬가지로 혈액의 유동성이 악화돼 뇌졸중의 위험이 높아지게 된다. 기름진 음식의 섭취를 줄이고 규칙적인 운동을 하도록 하자.

5. 체중을 줄이자
‘비인다중풍(肥人多中風)’이라는 말이 있듯 뚱뚱한 사람은 중풍에 걸릴 위험이 가장 많다. 오늘부터라도 살을 빼자.

6. 적당한 양의 운동을 규칙적으로 하라
매일 일정 거리를 산책하거나 일주일에 3회 이상, 약간 땀이 날 정도로 적당한 운동을 하면 심장질환과 중풍의 발생 위험 확률이 크게 줄어든다.

7. 급격한 기온의 변화를 피하라
우리 몸이 추위에 노출되면 혈관의 수축이 발생하여 뇌혈관도 동시에 움츠러든다. 장시간 추위에 노출된다면 중풍의 위험이 높아지는 것은 물론이다. 특히 새벽의 찬 공기를 조심하라.

8. 무조건 담배를 끊자
흡연은 중풍에 있어서 최대의 적이다. 담배 속에 들어 있는 여러 유해한 성분들은 혈액을 쉽게 응고시키고, 심장을 자극해 불규칙한 심장박동을 유발한다. 당장 끊기 어렵다면 절반 이하로라도 줄이자. 중풍의 발생 확률을 크게 낮출 수 있다.

9. 과음을 피하라
과음은 혈관의 탄력을 약화시키고 혈압을 높여 중풍의 발생 위험을 높인다. 우리나라의 음주문화는 폭음의 성격이 강해 더 많은 위험에 노출돼 있다.

10. 과식과 기름진 음식을 멀리하고, 야채와 과일을 많이 먹자
적당량의 음식 섭취는 몸에 좋으나 과식해 위에 부담을 주거나 기름진 음식을 좋아하면 혈중 콜레스테롤의 수치를 높이고 비만을 유발한다. 야채나 과일을 골고루 많이 먹게 되면 몸속 노폐물의 배출이 쉽고 신진대사가 활발해지며 중풍, 심장병, 암, 당뇨병 등의 예방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

11. 염분의 섭취를 줄여라
우리나라의 소금 섭취량은 세계 최고 수준이다. 반찬을 싱겁게 골고루 먹되, 젓갈류와 소금 등은 식탁에서 아예 치우도록 하자.

12. 인스턴트 음식, 화학조미료 등은 쳐다보지도 말자
라면, 햄, 감자튀김 등 인스턴트식품을 많이 먹을 경우 영양불균형과 함께 관상동맥질환이나 뇌졸중, 심장병 등의 발병 위험이 커진다.

13. 자신만의 스트레스 해소법을 갖자
스트레스는 만병의 원인이다. 특히 스트레스(火)는 중풍의 가장 중요한 원인 중 하나다. 나만의 스트레스 해소법을 마련해 중풍의 염려에서 벗어나자.

14. 충분한 휴식을 취하라
과도한 긴장과 업무는 심신을 지치게 하며, 이는 곧 병으로 연결된다. 충분히 쉴 수 있는 여유를 갖도록 하자.

15. 친구와 많은 시간을 갖자
60대 이상의 노년층은 날로 각박한 현실 속에서 외로운 나날을 보내는 경우가 많다. 즐거움 없이 건강은 없다.

16. 마음의 여유를 가져라
흔히 다혈질이라 불리는 성질 급한 사람들이 중풍 환자의 대다수를 차지한다. 이렇게 성격이 급한 사람들은 먼저 자신의 뒤를 돌아보고 마음의 여유를 가지도록 노력해야만 중풍으로부터 한 발짝이라도 멀어질 수 있다.

17. 검증되지 않은 민간요법에 현혹되지 말자
자신의 몸에 맞지 않는 건강식품이나 중풍에 특효약이라고 선전하는 것들은 오히려 자신에게 독이 될 수 있다. 꼭 전문가와 상의하도록 하자.

18. 가족 중에 중풍 환자가 있다면 더욱 주의하라
만일 가족 중에 중풍 환자가 있다면 이는 본인도 중풍에 걸릴 확률이 50% 이상이 된다고 할 수 있다. 평소부터 검진과 진찰을 통하여 혈압, 당뇨 등을 치료, 관리하도록 하자.

19. 중풍의 소인이 있는 사람은 체질을 개선하자
중풍이 유발되기 쉬운 화(火,) 습담(濕痰), 어혈(瘀血)이 많은 체질이나 기가 부족한 체질의 소유자라면 평소 치료와 관리를 통해 체질을 개선하여야 중풍의 발생 가능성을 낮출 수 있다.

20. 잦은 두통과 어지러움, 수족저림 등의 중풍 경고 증상을 간과하지 말자
중풍은 발생하기 전에 경고 증상을 보이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경고 증상이 나타나면 꼭 전문의로부터 진료를 받도록 하자.

조현경 :대전대학교 대전한방병원 진료교수, 대전대 대전한방병원 중풍센타 중풍신경내과 교수.
대전대학교 한의학과 졸, 대전대학교 한의학과 한의학박사,
대한한방내과학회 정회원, 대한중풍학회 정회원, 대한사상체질의학회 정회원(042-229-6924)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28 우리나라 지폐(紙幣)의 어제와 오늘 [2] 김일근 12-24 22:26 532
127 2008년도 『보훈문화상』 시상계획 발표 손동인 08-09 14:17 530
126 2008년 바뀌는 가족등록제도 김일근 11-07 15:56 530
125 나의 혈액형은 정확할까? 김일근 10-22 10:49 524
124 일반인이 군복 입으면 10월29일부터 처벌(관련법률) 김일근 05-14 17:49 524
123 '약이 되는 웰빙음식' 10가지 [1] 김일근 01-07 12:12 522
122 중풍예방 20 계명 정무희 05-20 09:58 518
121 자신도 모르는 사이트에 가입된 경우 김일근 09-21 09:48 511
120 차상위 의료급여제도 김일근 09-06 22:30 511
119 21세기의 필수 종합 정보..... 오동희 04-03 23:35 509
118 요양보호사 국가자격제도 신설 김일근 01-28 23:11 508
117 桃 源 境 (도 원 경) [1] 김일근 08-28 23:19 505
116 부동산 등기 각종 구비서류 [1] 최윤환 10-03 22:04 503
115 간지(干支)와 출생연도 김일근 08-09 19:59 501
114 퇴직금제도가 확 바뀝니다 이현태 07-05 16:44 499
113 뿌리는 무 잎은 배추, ‘무추’를 아시나요? --펌 오동희 12-18 16:28 496
112 우리 나라의 야생화 백과 [1] 오동희 04-09 16:21 495
111 담석증 [1] 참전[자] 05-20 10:40 492
110 젊어지는 비결 오동희 07-21 16:43 491
109 군 복무중 발병 또는 악화된 제대군인 의료지원 김일근 06-26 22:08 490
12345678910,,,11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