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공유 게시판  
작성자 달동네
작성일 2011-03-01 (화) 16:31
홈페이지 http://cafe.daum.net/lhtai?t__nil_cafemy=it
ㆍ조회: 172  
IP: 183.xxx.95
복지부, 무료 치매 진단 확대ㆍ치료비 지원
복지부, 무료 치매 진단 확대ㆍ치료비 지원
 
(서울=연합뉴스) 김상훈 기자 = 고령화 진전에 따라 치매 환자가 급속히 늘어나는 가운데 보건복지부가 25일 치매 조기 진단과 치료를 권고하고 나섰다.
  
복지부에 따르면 2011년 현재 65세 이상 노인 535만7천명 중 치매환자는 49만5천명으로 유병률이 8.9%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또 2030년께는 치매노인 수가 113만명, 2050년께는 213만명으로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복지부는 내다보고 있다.
  
이런 가파른 환자 수 증가세 속에 치매 관련 의료비 지출도 2002년 561억원에서 지난해 6천211억원으로 7년 새 무려 11배로 늘었다.
  
통상 치매는 중증으로 진행할수록 의료비 및 부대 비용이 눈덩이처럼 불어나, 중증 환자의 경우 증상이 가벼울 때보다 9배나 큰 비용이 든다.
  
따라서 치매를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는 것이 환자와 가족의 삶의 질을 덜 훼손하는 것은 물론, 사회경제적 부담도 줄이는 길이다.
  
또 치매를 일찍 발견해 치료할수록 증상의 심각도가 완화되고 독립적 생활능력 저하에 따른 요양시설 입소 위험도 현저히 감소한다.
  
그럼에도, 진단과 치료가 치매 진행을 막을 수 없기 때문에 의미가 없다는 인식이 만연해 적극적인 진단과 치료에 나서는 환자 비율은 절반 수준에 그치고 있다.
  
지난 2009년 치매 추정환자는 44만5천명이지만, 이 가운데 진료에 응한 환자는 21만5천명으로 절반에도 못 미쳤다.
  
이에 따라 정부는 60대 이상 고령자를 대상으로 무료 치매 진단을 확대해 올해는 4만명에게 무료 진단검사 비용을 지원한다.
  
또 진단을 받고 보건소에 등록한 환자에게는 지속적인 치료를 위해 월 3만원의 치료비도 지원하고 있다.
  
진수희 복지부 장관은 "치매는 두려운 질병이고 가정과 사회에 큰 부담이 되는 만큼, 조기에 발견해 적절하게 관리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8 5. 16혁명 전야-4 권태준 05-13 07:48 189
7 5. 16 혁명전야-6 권태준 05-15 08:40 184
6 5. 16 혁명전야-7 [1] 권태준 05-15 23:22 178
5 복지부, 무료 치매 진단 확대ㆍ치료비 지원 이현태 03-01 16:31 172
4 Re..노블리스 오블리제?? 안명철 05-12 11:09 169
3 5. 16혁명 전야-5 권태준 05-13 20:00 162
2 地名에 對한 常識 이현태 03-01 16:14 140
1 헌재, 태평양전쟁전후국외강제동원희생자등지원에관한법률제2조등.. 김일근 02-25 10:59 138
1,,,11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