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공유 게시판  
작성자 김일근
작성일 2006-05-01 (월) 11:35
글등록 구분 잡담
ㆍ조회: 406  
IP:
[법률이야기]대리모로 출생한 경우 입적은?
최은정(가명)씨 부부는 아무 이상이 없는데도 결혼 9년이 지났지만 아직 아이가 없다. 그동안 병원마다 다녀보지 않은 곳이 없고, 몸에 좋다는 약은 물론 분위기를 바꿔보라는 권유에 따라 집도 옮겨보았지만 아무 소용이 없었다.

불임클리닉원장은 은정씨에게 “이제 포기하고, 대리모를 구해 임신하는 것이 어떻느냐”고 조심스럽게 제안하였다. 은정은 차라리 양자를 들일까 하는 생각도 하였지만 그래도 내 피를 가진 아이를 낳고 싶은 본능에 동생 여정을 어렵게 설득하였다.

언니의 부탁에 선뜻 응한 여정은 은정 부부의 수정란으로 임신하여 열달을 잘 참고 견뎌주었다. 여정씨가 들어간 분만실 입구에서 기다리던 언니는 얼마 후 간호사로부터 “축하합니다. 아들입니다”라는 말을 듣고는 그 자리에서 털석 주저앉아 마냥 울어버렸다.

며칠 후 은정씨는 엄마가 되었다는 설레임을 가슴에 안고, 출생증명서를 떼기 위해 병원을 방문 하였다. 그러자 원장은 아이의 엄마 란에 동생이름인 ‘최여정’이라고 쓰는 것이 아닌가?

놀란 은정씨가 “우리부부의 수정란인데 왜 동생이 엄마가 되어야 하느냐”고 항의하였지만, 원장은 “탯줄을 끊은 사람이 엄마가 된다”고 하였다. 그러나 그대로 신고하면 호적상 남편과 동생이 간통하여 아이를 난 것으로 오해받을 수 있다. 또한 나중에 아들에게 어떻게 설명하여 이해시킬 수 있을까? 혼란스럽던 은정씨에게 원무과장이 “집에서 출생한 것으로 인우인보증서를 작성·신고하면 된다”고 친절하게 알려주었다.

유전학적으로 은정씨가 엄마이지만 현행 민법상으로는 여정씨가 엄마이다. 한번 호적에 올리면 여정씨와 아들 사이의 생물학적인 모자관계는 소송을 통해서도 바꿀 수 없다. 의술의 발달로 대리모시술은 늘어가지만 아직 우리 법은 모른 척 한다. 그 사이에 죄없이 태어난 아이의 인권침해는 계속될 수밖에 없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8 담석증 [1] 참전[자] 05-20 10:40 488
27 중풍예방 20 계명 정무희 05-20 09:58 514
26 일반인이 군복 입으면 10월29일부터 처벌(관련법률) 김일근 05-14 17:49 520
25 거시기 의 어원을 ? [1] 김선주 05-14 02:28 649
24 뱃살이 쫙 빠져요 김선주 05-13 15:47 712
23 사이버 명예훼손 상담 정무희 05-04 16:53 435
22 행정심판과 행정소송 김일근 05-02 19:15 395
21 무료법률상담소 김일근 05-02 11:03 466
20 [법률이야기]대리모로 출생한 경우 입적은? 김일근 05-01 11:35 406
19 [법률이야기]40년전 軍구타ㆍ장애…유공자 인정 김일근 05-01 11:30 431
18 50견 예방법 오동희 04-28 16:44 462
17 아름다운 우리말 [1] 오동희 04-26 22:20 459
16 동의 보감 자료 오동희 04-23 23:13 567
15 매우유익한 한자사전 오동희 04-12 19:35 650
14 우리 나라의 야생화 백과 [1] 오동희 04-09 16:21 493
13 호국원 안장 대상과 절차 [2] 정무희 04-08 09:30 547
12    배우자 안장 [1] 정무희 04-08 09:34 552
11 발이 건강해야 온몸이 건강 하다 오동희 04-06 16:45 449
10 대장암의 발생원인과 예방법 정무희 04-05 14:57 550
9 대장암. 폐암. 하루 고구마 반개로 예방 효과.... 오동희 04-05 13:59 432
12345678910,,,11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