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공유 게시판  
작성자 안케
작성일 2011-05-11 (수) 07:47
ㆍ조회: 197  
IP: 222.xxx.19
5. 16혁명 전야-3

5.16혁명 전야-3

 

긴 하루가 저물기 시작했다.

5월의 해가 서서히 인왕산 쪽으로 기울면서 어디선가 시원한 바람이 불어왔다.

 

운명의 전야가 서서히 다가서고 있었던 것이다.

거리는 오가는 인파로 붐비기 시작했다.

 

이날, 대통령 관저인 청와대에서는 비서진들이 매우 바쁜 하루를 보낸다.

윤보선 대통령의 분부로 청와대 곳곳을 단장했는데, 5월16일에 우리나라를 방문하는 남미의 페루 대통령 마누엘 프라도를 영접하기 위해서였다.

 

국무총리 장면이 묵고 있는 반도호텔 808호 실과 809호 실은 저녁때까지 조용하기만 했다.

원주에 있는 제1군사령부 창설 기념식에 장면 총리 이하 몇 몇 장관들이 참석했다가 아직 돌아오지 않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날 !

국방부 출입기자단과 해군참모총장, 국방부 정훈 국장, 그리고 참의원과 민의원 몇 사람은 해군 함정을 타고 서해안의 연평도를 찾아갔다가 인천으로 되돌아오는 중이었다.

 

해군에 의한 연평도 근해 어로보호 작업을 참관하기 위해서 아침 일찍 인천항을 떠났었던 것이다.

 

5월의 따가운 햇살이 서서히 꺽 이기 시작하는 저녁나절, 서울 근교 xx에 있는 A사단에서는 출동을 불과 몇 시간을 앞두고 뜻밖의 일이 벌어졌다.

 

도큐멘타리 제3공화국에서 발췌

이름아이콘 홍진흠
2011-05-12 05:40
멋진 자료를 발췌하셨군요. 이왕이면 좀 더 길게 했으면 합니다.
잘 읽고 갑니다. 홍하사 2박 3일간 교육과 팀 빌딩 다녀옵니다.
안케 알겠습니다.
홍 하사님의 분부대로 좀 길게 연재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5/13 22:16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경고문 이현태 01-21 18:58 189
207 5. 15 혁명전야-8 <서울은 비어 있다> 권태준 05-17 08:09 261
206 5.16구데타 50년 [1] 김종남 05-16 13:07 326
205 테스트 입니다 [3] 전재경 05-16 11:47 367
204 5. 16 혁명전야-7 [1] 권태준 05-15 23:22 159
203 5. 16 혁명전야-6 권태준 05-15 08:40 164
202 오랜만에 뵙습니다~ [4]+2 김선주 05-15 02:09 334
201 글을 올리려 해도 안됩니다. [1] 양재선 05-14 23:23 214
200 군성폭력피해자가?? 국가유공자로?? [2] 서현태 05-14 22:12 237
199 5. 16혁명 전야-5 권태준 05-13 20:00 145
198 5. 16혁명 전야-4 권태준 05-13 07:48 169
197 회장님에게(잡초의 고민) [5]+1 고두승 05-12 15:30 380
196 컴퓨터와 씨름하며 [2] 최춘식 05-12 05:04 296
195 높은양반들께 [5] 신유균 05-11 16:41 431
194 Re..노블리스 오블리제?? 안명철 05-12 11:09 153
193 5. 16혁명 전야-3 [1]+1 권태준 05-11 07:47 197
192 故事成語 [1] 김해수 05-10 07:03 351
191 긴급정보 상록수 05-24 19:03 323
190 2011년 강화된 교통범칙금 등 [1] 김일근 04-03 13:38 396
189 싱가포르의 기밀 보호법 김일근 03-31 10:16 179
12345678910,,,11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