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일근        
작성일 2005-08-06 (토) 09:50
ㆍ조회: 82  
[펌]소금과 간장

***감동의 편지중에서 마음에 닿아 옮김니다***

 

  소금과 간장  

 




          저는 강원도에서 근무하고 있는 군인입니다

          푸른 군복을 입은 지도 어언 29년!
          그 동안 결혼도 하고 사랑하는 처자식도
          두었습니다. 아들이 저 혼자라 1989년부터
          부모님을 모시고 있고요.

          부모님은 그 동안 군인아들 따라 다니느라
          거의 매년 저와 함께 이사도 같이 하셨습니다.
          그 동안 계속 며느리가 해주던 밥을 드셨는데
          2년 전부터는 아이들 학업 관계로 어쩔 수
          없이 집사람과 아이들은 경기도 시흥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불가피하게 팔순이 넘으신
          어머님께서 손수 식사 준비를 하고 계십니다.

          고등학교 다닐 때 어머님이 해주시던 밥은
          제 입에 꼭 맞는, 정말 맛있는 밥이었죠.
          그러다가 2년 전부터 다시 어머님이 해주시는
          식사를 하게 되었는데...
          이것이 눈물의 식사가 될 줄이야...
          어머님은 요즘 반찬의 간을 맞추면서
          고추장과 소금 그리고 간장을 안고 지낼
          정도입니다.

          왜냐고요?
          작년부터 어머님은 혀끝의 감각을 잃으셔서
          반찬에다 간장과 소금을 끊임없이 타고
          계십니다. 그런데 그 맵고 짠 음식을
          아버님은 아무런 말씀도 없이 묵묵히
          드시고 계십니다.

          어머님께 한두 번 말씀을 드렸지만
          혀끝에서 느끼질 못하니 부질없는 것 같아
          더 이상 말씀을 드리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저도 식사 때엔 어쩔 수 없이
          물과의 전쟁을 하고 있습니다.

          밥을 먹는 것이 힘들어서가 아니라
          이젠 돌아올 수 없는 부모님의 음식 감각이
          오십이 내일모레인 이 못난 아들을
          눈물짓게 합니다.

          그나마 친구라도 계시면 덜 외로우실 텐데...
          못난 아들의 직업 때문에 잦은 이사와
          외진 곳에 위치한 군 숙소 문제로
          하루 종일 적적하게 계시니
          너무 송구스러울 뿐입니다

          그러다가 불쑥 내뱉으시는 말씀 중
          "아범아, 우리 또 언제 이사가노?" 하시는
          말씀이 가장 아프게 가슴을 찌릅니다.

          어머님의 질문에 제가 답변할 수 있는 말은
          "어머님, 이제 저 군생활 얼마 남지
          않았으니 그 때는 이사 가지 않아도 되고
          하라와 승환이도 같이 살 수 있어요..."

          어서 그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 정 광 식 -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71 Re..황혼의.... 신 유 균 2006-06-02 80
470 Re..삶에 즐거움을 주는 좋은글 이수 2006-04-05 80
469 時 間 이..... 정수기 2005-11-18 80
468 경부고속도로 노포IC 개통 1 김일근 2005-11-14 80
467 안병직 “현 정권은 아무 일도 안하는 건달정부” 김일근 2005-11-05 80
466 衣食住에 대한 智慧 野松 2005-05-30 80
465 다시태어나도 당신대한민국에서 주준안 2005-05-05 80
464 陶山月夜詠梅(도산월야영매) 野松 2005-04-18 80
463 蘭皐(金炳淵)平生詩 野松 2005-04-16 80
462 무엇이 된다는 것 이현태 2005-04-02 80
461 효도 효자 되십시요 이현태 2005-02-09 80
460 기분좋은 선물.... 2 정무희 2005-02-06 80
459 음악이 있는 카페 2 이현태 2005-02-02 80
458 무시해 버릴줄 알아야 한다 2 정무희 2005-01-30 80
457 소중한 오늘을 위하여.... 2 정무희 2005-01-20 80
456 지금 부터 입니다. 6 鄭定久 2005-01-15 80
455 쐬주 나라(國) 이야그!... 2 鄭定久 2005-01-08 80
454 구두쇠 아버지.... 2 정무희 2005-01-08 80
453 공수래 공수거 2 정무희 2005-01-08 80
452 60년대말 70년초 포토스페셜 4 이현태 2004-12-29 80
451 진맥 5 이강산 2004-12-28 80
450 Re..집무실에 정회장님 3 김하웅 2004-12-17 80
449 으뜸 홈피 지킴이 4 김하웅 2004-12-17 80
448 6가지의 감옥(펌) 3 鄭定久 2004-12-16 80
447 이렇게 그리운 날에 3 이현태 2004-12-07 80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