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정무희
작성일 2005-01-08 (토) 10:29
ㆍ조회: 81  
공수래 공수거
심성보시인의10.11.12월연속베스트셀러시집 "하늘빛 고운 당신"현재1위(클릭)!

공수래 공수거

공수래공수거
      "왜 당신과 내가사느냐?"고 "어떻게 살아야 하느냐?"고 굳이 따지지 마시게 사람 사는 길에 무슨 법칙이 있는 것도 아니고 삶과 사랑에 무슨 공식이라도 있다던가? "왜 사느냐? 물으면, 그냥 당신이 좋아서." 어떤이의 시처럼 공수래공수거 푸른 하늘에 두둥실 떠있는 한 조각 흰구름 바람 부는 대로 떠밀려 가면서도 그 얼마나 여유롭고 아름답던가? 공수래공수거 너의 소중한 사랑을 지켜주고 남의사랑 탐내는 짓 아니 하고 당신의 마음 아프게 아니하고 당신의 눈에 슬픈 눈물 흐르게 하지 아니하며 물 흐르듯,서로의 가슴에 사랑 흐르게 하며 그냥 그렇게, 지금까지 살아왔듯이 살아가면 되는 것이라네. 공수래공수거 남을 부러워하지 말게 알고 보니,그 사람은 그 사람대로 나 보다 더 많은 고민이 있고 근심 걱정 나 보다 열배 백배 더 많더군. 공수래공수거 검은돈 탐내지 말게 먹어서는 아니 되는 그놈의 ‘돈’ 받아 먹고 쇠고랑 차는 꼴, 한 두 사람 본 것 아니지 않은가? 받을때는 좋지만 알고 보니 가시 방석이요 뜨거운 불구덩이 속이요 그 곳을 박차고 벗어나지 못하는 그네들이 오히려, 측은하고 가련한 사람들이더군. 공수래공수거 캄캄한 밤, 하늘의 별 세다가 소쩍새 울음소리 자장가 삼는, 가진 것 별로 없는 사람들이나 휘황찬란 한 불 빛 아래 값비싼 술과 멋진 음악에 취해 흥청거리며 가진 것 많이 내세우는, 있는 사람들이나 공수래공수거 하루 세끼 먹고 자고 깨고 투덜거리고... 아웅다웅 다투며 살다가 늙고 병들어 북망산 가는 것은 다 같더군 공수래공수거 한 푼이라도 더 얻으려 발 버둥치고 한 치라도 더 높이 오르려 안간힘 한다고 100년을 살던가 1000년을 살던가? 공수래공수거 들여 마신 숨 내 뱉지 못하고 눈 감고 가는 길 모두 버리고 갈 수 밖에 없는데... 가는 길 뒤 편에서 손가락질하는 사람 너무 많고 공수래공수거 발길 돌아서면 가슴에서 지워질 이름 하나, 남기면 무엇하나 알고 나면 모두 허망한 욕심에 눈 먼 어리석음 때문인 것을.......


220.70.213.160 鄭定久: 하하 옳으신 말씀 아무리 잘나고 많이 배우고 잘 산다 카드라두 어짜피 빈손으로 왔다가 갈때두 빈손으로 간께. 다 평등 한것이여. 종씨 좋은 글 잘 보았지라...고마버유.. -[01/08-18:14]-
221.145.195.221 정무희: 종씨 공수래 공수거 잘새기고, 우리 마음 비우고 잘 살다가 가세나~~~ -[01/08-18:41]-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71 미국속의 대자연 2 이현태 2004-08-27 81
470 문경새재 참전비(1) 서현식 2004-07-11 81
469 동두천 파월 전우님하고 박동빈 2004-06-02 81
468 오늘의 보충컬럼 이현태 2004-03-13 81
467 Re..황혼의.... 신 유 균 2006-06-02 80
466 Re..삶에 즐거움을 주는 좋은글 이수 2006-04-05 80
465 時 間 이..... 정수기 2005-11-18 80
464 경부고속도로 노포IC 개통 1 김일근 2005-11-14 80
463 안병직 “현 정권은 아무 일도 안하는 건달정부” 김일근 2005-11-05 80
462 衣食住에 대한 智慧 野松 2005-05-30 80
461 陶山月夜詠梅(도산월야영매) 野松 2005-04-18 80
460 蘭皐(金炳淵)平生詩 野松 2005-04-16 80
459 무엇이 된다는 것 이현태 2005-04-02 80
458 기분좋은 선물.... 2 정무희 2005-02-06 80
457 음악이 있는 카페 2 이현태 2005-02-02 80
456 무시해 버릴줄 알아야 한다 2 정무희 2005-01-30 80
455 소중한 오늘을 위하여.... 2 정무희 2005-01-20 80
454 지금 부터 입니다. 6 鄭定久 2005-01-15 80
453 쐬주 나라(國) 이야그!... 2 鄭定久 2005-01-08 80
452 구두쇠 아버지.... 2 정무희 2005-01-08 80
451 60년대말 70년초 포토스페셜 4 이현태 2004-12-29 80
450 진맥 5 이강산 2004-12-28 80
449 Re..집무실에 정회장님 3 김하웅 2004-12-17 80
448 으뜸 홈피 지킴이 4 김하웅 2004-12-17 80
447 6가지의 감옥(펌) 3 鄭定久 2004-12-16 80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