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정무희
작성일 2004-09-17 (금) 12:32
ㆍ조회: 83  
글자 하나에 바뀌는 운명(펌)



글자하나로 바뀌는 나의운명

한글자만 바꿔

사노라면 무수히

크고 작은 파도를 만난다.

이럴때 우리는 분노와 슬픔,좌절,아픔,

배신감을 주체할 수 없다.

『그럴 수 있나 ?..』

끓어오르는 분노와 미움.

그리고 배신감으로 치를 떨게 된다.


혈압이 오르고

얼굴은 붉어지고

손발이 부르르 떨리기도 한다.

이럴 때....

『그럴 수 있지 』

이 한마디...

즉, 한 글자만 바꿔 생각하면

격정의 파도는 잠잠해지고 마음은

이내 안정과 평안을

찾을 것이다.

-인용글-

『그럴 수 있나?』 와 『그럴 수 있지!』의

차이는 하늘과 땅 차이만큼이나

표현하기에 따라 180도

다른 인격으로 바뀌게 됩니다.

- 『그럴 수 있지』 세상을 따뜻하게 합니다-

61.110.143.125 이현태: 우리 사는세상 우리는 모든이를 통털어 하는망이다 나라를 사랑하는 우리 국민 모두를 우리라고 하는것 처름 좋은글 감사합니다 우리 모두가 -[09/17-13:02]-
61.74.82.148 박동빈: 나라을 사랑하는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가 아닐까요? 정말 한심합니다 -[09/17-17:47]-
219.248.46.148 홍 진흠: "점 하나에 울고 웃는다, 점 하나에 울고 웃는다. 아! 인생."---안녕들 하셨습니까? 대전의 정 무희 회장님,박 동빈 사무총장님! 건강하실줄 믿습니다. 문득 김 명애의 "도로남" 이라는 노랫가사가 떠 오르는군요. 이 현태 부회장님, 어젠 시간이없어 댁까지 못 모셔드리고 백화점 까지만 모셔드렸습니다. 이해 해 주십시요. -[09/18-06:33]-
211.238.93.155 이호성: 조금더 참지못하여 애먹었던 일들 이 생각남니다 아직도 운전하다 불숙 나오는 불손한말들 잘읽고 감니다 -[09/19-16:41]-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71 빈녀의 노래 1 정동섭 2005-02-25 81
470 기분좋은 선물.... 2 정무희 2005-02-06 81
469 나는 어떤 친구인가? 2 정무희 2005-01-20 81
468 지금 부터 입니다. 6 鄭定久 2005-01-15 81
467 공수래 공수거 2 정무희 2005-01-08 81
466 진맥 5 이강산 2004-12-28 81
465 오음리가기전보았던 뮤비 주준안 2004-11-22 81
464 김선주 전우님의 아침메일 입니다 2 이현태 2004-11-22 81
463 진실보다 아름다운 그짓만 1 이현태 2004-11-19 81
462 Re..국방일보에는 1 김하웅 2004-11-17 81
461 코나스 자유게시판에서 퍼옴 1 김하웅 2004-11-12 81
460 구두딱는 할머니 3 이현태 2004-10-28 81
459 박정희 전 대통령 휘호 화제 이현태 2004-10-26 81
458 내마음 찾습니다 이현태 2004-10-15 81
457 한 남자의 일생 허원조 2004-10-10 81
456 전우의 사막 이현태 2004-10-01 81
455 백두산 천지(중국쪽에서) 3 김의영 2004-09-22 81
454 북한은 아직도 제자리 3 이현태 2004-09-16 81
453 웰빙(well-bing) 족의 허구 이현태 2004-08-14 81
452 Re..석가모니 이현태 2004-04-11 81
451 국가 유공자 의결 앞으로 일주일 남았다. 김주황 2004-02-03 81
450 Re..황혼의.... 신 유 균 2006-06-02 80
449 Re..삶에 즐거움을 주는 좋은글 이수 2006-04-05 80
448 時 間 이..... 정수기 2005-11-18 80
447 경부고속도로 노포IC 개통 1 김일근 2005-11-14 80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