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허원조
작성일 2004-06-04 (금) 09:28
ㆍ조회: 104  
진해소개1(열무꽃)
                                      열무꽃       김달진

                              가끔 바람이 오면

                    뒤울안 열무 꽃밭위에는

                    나비들이 꽃잎처럼 날리고있었다

                    가난한 가족들은

                    베적삼에 땀을 씻으며

                    보리밭에 쑥갓쌈을 싸고 있었다

                    떨어지는 훼나무 꽃 향기에 취해

                    늙은 암소는

                    긴 날을 졸리고 졸리고 있었다

                    매미 소리 드물어 가고

                    잠자리 등에 석양이 타면

                    우리들은 종이등을 손질하고 있었다

                    어둔 지붕 위에

                    하얀 박 꽃 이

                    별 빛 아래 떠 오르면

                    모 깃 불 연기 이는 돌담을 돌아

                    아낙네들은

                    앞 개울로 앞 개울로 물려가고 있었다

                    먼 고향 사람 사람 얼굴 들이여

                    내고향은 남방 천리

                    반딧불 처럼 반짝이는 생각이여

 

                         *1907.2 .4진해출생

                                     *진해 중 고등학교 재직

                                     *해군 사관학교 출강

                                    *창원 남중 학교장

                                   *동양 불교 연구원장

                                  *1989. 6. 7서울에서 작고

                     <대표작: 올빼미의노래     큰연꽃 한송이 되기까지 등...>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71 이런 미군을 물러가라고 하니<퍼온글> 3 바로잡기 2004-06-16 211
470 미국 대통령들의 모습에서<퍼온글> 바로잡기 2004-06-14 189
469 망산도. 유주암(진해소개2) 2 허원조 2004-06-13 126
468 이용득 전우님이 올린 화면을 재빨리 옮겨 보았습니다 3 김정섭 2004-06-11 124
467 세상에 이런일 저런일 살맛 안나는일<독립신문에서> 바로잡기 2004-06-08 245
466 현충원 3 이현태 2004-06-05 145
465 제비의 애뜻한 부부애 1 이현태 2004-06-05 111
464 참전자의 어머니 1 이현태 2004-06-05 128
463 기계에 약한 세대 1 이호성 2004-06-05 92
462 더웁지요^*^시원한 동해바다 와 강구경 하세요 1 김정섭 2004-06-04 90
461 군인 가족이 남긴 영혼을 위한 노래 이현태 2004-06-04 86
460 진해소개1(열무꽃) 허원조 2004-06-04 104
459 언덕위에 하얀집 6 김하웅 2004-06-03 182
458    Re..언덕위에 하얀집 2 달마 2004-06-07 105
457 무장공비 청와대 기습 38년전 전모! 1 바로잡기 2004-06-03 354
456 눈물로 잃은 글 2 이현태 2004-06-02 123
455 북한 농업담당 비서 공개처형 하든날 이현태 2004-06-02 91
454 동두천 파월 전우님하고 박동빈 2004-06-02 78
453 전우애가 깊어신 전우님들. 김정섭 2004-06-02 96
452    Re..아름다운 삶을 위한 생각 같이 나누기 3 이현태 2004-06-02 69
451 단양팔경 이현태 2004-05-31 78
450 영도지회 전우들과 5 김하웅 2004-05-31 175
449 손가락 사용법 1 박동빈 2004-05-31 103
448 구포에 베인전 사무총장님댁 방문 5 김하웅 2004-05-30 174
447 젊은이들도 관심을갖네요 1 이호성 2004-05-30 95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