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野松        
작성일 2005-04-18 (월) 07:37
ㆍ조회: 84  
陶山月夜詠梅(도산월야영매)

陶山月夜詠梅(도산월야영매)

 

홀로 산창에 기대서니 밤 기운 차가운데

매화 가지 위로 둥근 달이 떠오르네

청하지 않아도 미풍이 불어

맑은 향기 저절로 온 뜰에 가득해라


獨倚山窓夜色寒(독의산창야색한)

梅梢月上正團團(매초월상정단단)

不須更喚微風至(불수경환미풍지)

自由淸香滿院間(자유청향만원간)


작자 : 이황(李滉)

-1501~1570-연산군7~선조3-호,退溪)


교교한 달빛 아래

청초한 자태로

맑은 향기를 내뿜는

매화의 모습은

상상만으로도 

운치의 절정이다.

명리에 유혹되지 않는

군자의 지조를 상징하는 듯...


그래서 매화는

한평생 추워도

향(香)을 팔지 않는다고 했다.


梅一生寒不賣香(매일생한불매향)...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96 소중한 오늘을 위하여.... 2 정무희 2005-01-20 84
495 지금 부터 입니다. 6 鄭定久 2005-01-15 84
494 되 갚아 주세요!... 3 鄭定久 2005-01-13 84
493 하룻밤을 쌓아도 만리장성을 쌓는다는 말이여 4 박동빈 2005-01-12 84
492 같이 있을때 잘해!~~~ 2 鄭定久 2004-12-22 84
491 공문도 보냈습니다 3 김하웅 2004-12-20 84
490 전우가 여기 있는 이유 3 정동주 2004-12-04 84
489 오늘 일요일 아침에.... 1 이현태 2004-11-28 84
488 지가~~뭐 아남 유~~~(펌) 정무희 2004-11-21 84
487 Re..답사 마지막 날 3 김하웅 2004-11-16 84
486 가슴에 남는 사람이 되기 위하여 4 박동빈 2004-11-03 84
485 가을 따라 가고픈 날 1 이현태 2004-10-08 84
484 비오는 주말에 3 이현태 2004-09-11 84
483 추수 3 이현태 2004-08-30 84
482 행복해지는 방법 3 허원조 2004-08-27 84
481 웰빙(well-bing) 족의 허구 이현태 2004-08-14 84
480 문경새재 참전비(3) 서현식 2004-07-11 84
479 문경새재 참전비(1) 서현식 2004-07-11 84
478 동두천 파월 전우님하고 박동빈 2004-06-02 84
477 단양팔경 이현태 2004-05-31 84
476 국가 보훈처 확 불질러 버릴까 ! 20016.15 글 김주황 2004-02-03 84
475 이번 6월 임시국회를 우리는 또 주시한다.2001.6.12 김주황 2004-02-03 84
474 Re..7,8페이지 조승익 2006-03-17 83
473 위 70% 절제 암환자 알고보니 궤양 김일근 2005-11-06 83
472 보모님 은혜 감사합니다. 1 이현태 2005-08-22 83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