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정무희
작성일 2005-01-08 (토) 10:29
ㆍ조회: 79  
공수래 공수거
심성보시인의10.11.12월연속베스트셀러시집 "하늘빛 고운 당신"현재1위(클릭)!

공수래 공수거

공수래공수거
      "왜 당신과 내가사느냐?"고 "어떻게 살아야 하느냐?"고 굳이 따지지 마시게 사람 사는 길에 무슨 법칙이 있는 것도 아니고 삶과 사랑에 무슨 공식이라도 있다던가? "왜 사느냐? 물으면, 그냥 당신이 좋아서." 어떤이의 시처럼 공수래공수거 푸른 하늘에 두둥실 떠있는 한 조각 흰구름 바람 부는 대로 떠밀려 가면서도 그 얼마나 여유롭고 아름답던가? 공수래공수거 너의 소중한 사랑을 지켜주고 남의사랑 탐내는 짓 아니 하고 당신의 마음 아프게 아니하고 당신의 눈에 슬픈 눈물 흐르게 하지 아니하며 물 흐르듯,서로의 가슴에 사랑 흐르게 하며 그냥 그렇게, 지금까지 살아왔듯이 살아가면 되는 것이라네. 공수래공수거 남을 부러워하지 말게 알고 보니,그 사람은 그 사람대로 나 보다 더 많은 고민이 있고 근심 걱정 나 보다 열배 백배 더 많더군. 공수래공수거 검은돈 탐내지 말게 먹어서는 아니 되는 그놈의 ‘돈’ 받아 먹고 쇠고랑 차는 꼴, 한 두 사람 본 것 아니지 않은가? 받을때는 좋지만 알고 보니 가시 방석이요 뜨거운 불구덩이 속이요 그 곳을 박차고 벗어나지 못하는 그네들이 오히려, 측은하고 가련한 사람들이더군. 공수래공수거 캄캄한 밤, 하늘의 별 세다가 소쩍새 울음소리 자장가 삼는, 가진 것 별로 없는 사람들이나 휘황찬란 한 불 빛 아래 값비싼 술과 멋진 음악에 취해 흥청거리며 가진 것 많이 내세우는, 있는 사람들이나 공수래공수거 하루 세끼 먹고 자고 깨고 투덜거리고... 아웅다웅 다투며 살다가 늙고 병들어 북망산 가는 것은 다 같더군 공수래공수거 한 푼이라도 더 얻으려 발 버둥치고 한 치라도 더 높이 오르려 안간힘 한다고 100년을 살던가 1000년을 살던가? 공수래공수거 들여 마신 숨 내 뱉지 못하고 눈 감고 가는 길 모두 버리고 갈 수 밖에 없는데... 가는 길 뒤 편에서 손가락질하는 사람 너무 많고 공수래공수거 발길 돌아서면 가슴에서 지워질 이름 하나, 남기면 무엇하나 알고 나면 모두 허망한 욕심에 눈 먼 어리석음 때문인 것을.......


220.70.213.160 鄭定久: 하하 옳으신 말씀 아무리 잘나고 많이 배우고 잘 산다 카드라두 어짜피 빈손으로 왔다가 갈때두 빈손으로 간께. 다 평등 한것이여. 종씨 좋은 글 잘 보았지라...고마버유.. -[01/08-18:14]-
221.145.195.221 정무희: 종씨 공수래 공수거 잘새기고, 우리 마음 비우고 잘 살다가 가세나~~~ -[01/08-18:41]-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96 지가~~뭐 아남 유~~~(펌) 정무희 2004-11-21 80
495 Re..답사 마지막 날 3 김하웅 2004-11-16 80
494 100년전 서울 칼라 사진 2 정무희 2004-11-05 80
493 가을 따라 가고픈 날 1 이현태 2004-10-08 80
492 알아두면 편리한 생활 상식 허원조 2004-09-15 80
491 비오는 주말에 3 이현태 2004-09-11 80
490 미국속의 대자연 2 이현태 2004-08-27 80
489 문경새재 참전비(1) 서현식 2004-07-11 80
488 단양팔경 이현태 2004-05-31 80
487 어깨에 힘을주어도 좋슴니다 2 이호성 2004-05-28 80
486 상시 복용하는 일반차 알고 마시자 이현태 2004-04-25 80
485 달구지타고 고향가는날 이현태 2004-03-21 80
484 새천년 민주당 정무위소속 의원들은 대통렬 똘만이 들인가 ! 김주황 2004-02-03 80
483 이번 6월 임시국회를 우리는 또 주시한다.2001.6.12 김주황 2004-02-03 80
482 Re..7,8페이지 조승익 2006-03-17 79
481 [펌]소금과 간장 김일근 2005-08-06 79
480 검은머리 물떼새와의 만남 이현태 2005-07-26 79
479 다시태어나도 당신대한민국에서 주준안 2005-05-05 79
478 蘭皐(金炳淵)平生詩 野松 2005-04-16 79
477 청용11중대 빈숀지역쨔빈동입구 전적지안내 이남원 2005-03-08 79
476 나의 께임실력 2 이호성 2005-03-01 79
475 어제가 立春!, 4 鄭定久 2005-02-05 79
474 무시해 버릴줄 알아야 한다 2 정무희 2005-01-30 79
473 소중한 오늘을 위하여.... 2 정무희 2005-01-20 79
472 되 갚아 주세요!... 3 鄭定久 2005-01-13 79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