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손 동인
작성일 2004-12-14 (화) 22:31
ㆍ조회: 85  
조건없는 사랑


조건 없는 사랑

조건 없는 사랑은 대가를 요구하지 않는 짝사랑이다.
절대적인 짝사랑이다.
어떠한 보답도 바라지 않고 그저 내가 좋아서
상대가 사랑스러워서 하는 모든 행동이다.
상대가 아주 작은 감사라도 표하면
세상을 얻은 듯 가슴 벅찬 그런 사랑이다.

만일 당신이 사랑하는 사람에게 조건없는 사랑을 하고
그 사람도 당신에게 조건 없는 사랑을 할 때
그렇게 서로가 완벽한 짝사랑으로 만날 때
그러한 서로는 이 우주에서 최고 가는 사랑을 하게 된다.

그 곳에서 서로 바라볼 수 있는 것은 오직 서로이기 때문이다
아상(我像)이 완전히 사라져 상대에게 녹아 들어가기 때문이다.

서로가 서로에게 완전히 녹아 들어가 전혀 다른 서로가 태어난다.
조건 없는 사랑의 신비다.

조건 없는 사랑을 하는 서로는 이제 분리된 하나다.
새로 탄생된 하나의 영혼이며 둘로 분리된 육체다.
그 둘은 둘이 아니며 하나도 아니다.
아상이 없는 둘이기 때문에 그 둘은
세상 전체에 녹아 들어간 하나의 거대한 영혼이다.
우주를 밝히는 찬란한 빛이다.
우주를 운행하는 에너지며 생명을 주는 사랑이다.

----------------------------------------------------
병원에서 태어나면 돈을 치루고 나옵니다.
그렇게 생명을 얻어 시작합니다.
give and take! 그렇게 인생은 시작되고
익숙해지고 모든 조건들을 달아갑니다.
하지만 진정한 사랑만은 give and take가 될 수 없겠죠.

인간은 혼자서 살아갈 수 없는 유일한 동물입니다.
한 통의 전화,단 십분의 방문,따스한 말 한 마디가
어떤 의사보다 큰힘을 줍니다.

의사를 돈으로 살 순 있지만 ,사랑을 살 순 없겠죠.


- 어울림 열린글터 [좋은글]중에서

♬ David Lanz의 A White Shade of Pale

220.70.213.199 鄭定久: 아니 이게 바로 나보고 하는 소리아님감. 지가 원체 마음이 넓어서리. 무조건 바라지 않고 다 준단깨. ㅎㅎㅎ 손전우 고마버유... -[12/15-00:54]-
221.145.195.221 정무희: 종씨 자화자찬 하지마슈~~~남들이 인정해 줘야지~~~~나는 종씨를 조건없이 사랑을 줄 사람으로 믿지만서두~~~손동인전우 좋은글 감사합니다. -[12/15-10:44]-
210.207.19.194 상파울러 강: 손동인전우님..사랑은조건이 없이 만나는것이 진정한 사랑이고 조건을 달고 사랑 하는것은 거짓 사랑 입니다.....지는요. 쩡구님께서 마음이 넓어서리 다준다고 했는디 누구 받아본 사람 있는감......정회장님 말씀대로 인정 해좋야지 안그런감~ㅎ~ㅎ~ㅎ~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요 ㅛ ㅛ -[12/15-11:54]-
221.138.72.163 ^^: 동인이 오빤 조건뭐 이런것 안어 울리네요. 떨떨한것 이런거로 밀어부치세요.
비가주럭 주럭오는데 오후4시경 광주에 임해병하고 국관이 선배님하고 맥주한잔하신다는데. 쩡구오빠는 짜퉁 씨000를 과음하셨나 소식이없고 우리애들 출근해요.
전화놓으셔요. -[12/15-18:52]-
221.138.72.163 ^^ : 전주에 어르신 금년송년회 부터는 지정곡 룰이 바낀데요 2절까지 불러야 한데요.
어르신곡2절은" 님을따라 가고픈 마음이건만 그대따라 못가는 스글픈마음"
에이그 오빠야 ! 그거구에 이곡이 맛다고 감지덕지 하고있어여! 나같으면ㅍㅍ
ㅎㅎㅎㅎ호 의정부 연예인홀 웨이타 강호동( 글쓴이 가수 주헌미) -[12/15-19:06]-
211.186.108.100 손 동인: 정말 디져도 23일 용산모임에는 꼭 갈태니 만나보입시더 그냥 얼굴이라도 보고 손이라도 한번 잡아보입시더.모든 선후배 전우님들 감사드리고요 어디계시나 건강하시고 행복한밤 돼십시요.감사드립니다. -[12/15-21:42]-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96 같이 있을때 잘해!~~~ 2 鄭定久 2004-12-22 84
495 공문도 보냈습니다 3 김하웅 2004-12-20 84
494 전우가 여기 있는 이유 3 정동주 2004-12-04 84
493 오늘 일요일 아침에.... 1 이현태 2004-11-28 84
492 지가~~뭐 아남 유~~~(펌) 정무희 2004-11-21 84
491 Re..답사 마지막 날 3 김하웅 2004-11-16 84
490 가슴에 남는 사람이 되기 위하여 4 박동빈 2004-11-03 84
489 가을 따라 가고픈 날 1 이현태 2004-10-08 84
488 글자 하나에 바뀌는 운명(펌) 4 정무희 2004-09-17 84
487 비오는 주말에 3 이현태 2004-09-11 84
486 네명의 아내를둔 남자 이야기(펌) 2 정무희 2004-09-11 84
485 추수 3 이현태 2004-08-30 84
484 행복해지는 방법 3 허원조 2004-08-27 84
483 웰빙(well-bing) 족의 허구 이현태 2004-08-14 84
482 문경새재 참전비(3) 서현식 2004-07-11 84
481 문경새재 참전비(1) 서현식 2004-07-11 84
480 동두천 파월 전우님하고 박동빈 2004-06-02 84
479 단양팔경 이현태 2004-05-31 84
478 국가 보훈처 확 불질러 버릴까 ! 20016.15 글 김주황 2004-02-03 84
477 이번 6월 임시국회를 우리는 또 주시한다.2001.6.12 김주황 2004-02-03 84
476 Re..7,8페이지 조승익 2006-03-17 83
475 위 70% 절제 암환자 알고보니 궤양 김일근 2005-11-06 83
474 보모님 은혜 감사합니다. 1 이현태 2005-08-22 83
473 다시태어나도 당신대한민국에서 주준안 2005-05-05 83
472 陶山月夜詠梅(도산월야영매) 野松 2005-04-18 83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