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바로잡기
작성일 2004-06-28 (월) 22:33
ㆍ조회: 141  
글도둑은 도둑이 아니라기에 또 훔처 왔읍니다.
입선작] - 우리는 무식한 부부  


- ** 우리는 무식한 부부 **-



내 남편은 건설현장 근로자다.

말로는 다들 직업에 귀천이

없다고 하지만

우리 사회에는 엄연히 직업에

귀천이 있다고 나는 생각한다.


세칭 "노가다"라는

직업을 가진 남자를

남편으로 둔 나는

그가 하는 일을 떳떳이 밝히지 못하고

어쩌다 친정엘 가도 풀이 죽는데,

'남들은 내 남편을 어떻케 생각할까'

하는 마음에 가끔 길을 가다가도

신축 중인 건설 현장을 보게 되면

걸음을 멈추고

'내 남편도 저렇케 일하겠지'

하는 생각에 눈시울을 적시곤 한다.



며칠 전 남편이 좋아하는

우렁이를 사려고 시장엘 갔다.

우렁이를 사고 막 돌아서려는데

인도네시아에서 온듯한 남자 둘이서

토시를 가르키면서

'이거 얼마예요?'

하고 서투른 우리말로 물어 보는게 아닌가.

아줌마가 천원이라고 답하자 그 두사람은

자기네 말로 뭐라 하면서 고개를 끄덕이는게 보였다

아마 비싸다는 표정인 거 같았다.


그 순간 나는 선량한 두 사람을 보고 이국 땅에 와 천대 받으면서

일하는 외국 근로자의 입장을 생각했고 또한 힘들게

일하는 내 남편이 잠깐이나마 그립다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다.


오늘은 햇빛이 따갑게 내리길래 널었던

이불을 걷으로 옥상에 올라 갔다가 무심코

하늘을 보는데 '화인건설' 이라고 쓰여진 곤돌라가 눈에 띄었다.


언젠가 남편이 일하는 곳을 알려준 적이 있었다

가보지는 않았지만 남편이 일하고 있는 현장인거 같아

나는 열심히 그 곤돌라 밑으로 남편 옷 색깔을 찾아 보았다.


아!

조그맣케 남편이 보였다.

위험한 난간에서 나무 기둥을 붙들고 왔다갔다

하면서 망치로 못을 치고 있었다. 탕!탕! 못치는 소리도 들려왔다


그 순간 나는 울고 말았다. 왜 내 남편은 더운 날

저렇케 땡볕에서 일을 해야만

처 자식을 먹여 살릴 수 있을까.

꼭 저렇케 힘들게 일해야 하나


내려오는 계단에서 이불을 싸안고 오다가 그렁거리는

눈물 때문에 넘어 질 뻔 했다.


저녁을 먹고 남편에게

'다리 주물러 드릴께요 이쪽으로 누우세요'

했더니 눈이 동그래 졌다.


별일 다 보겠다는 표정이다.

나는 다리를 주무르면서

'당신 오늘 6층에서 일했죠'

'어, 어떻게 알았어?' 했다.


'오늘 이불 걷다가 봤어요,

우리 옥상에서 바라보면 왼쪽 끝에서 일했죠?' 했더니

'응' 하고 작은 목소리로 대답했다.


아마도 자기가 고생하는 걸 내가 본게 못마땅한 것 같았다.

'냉커피 한잔 드릴까요?' 했더니

'아 타주면 잘먹지' 한다


사실 남편이 저녁 늦게 커피를 부탁하면 거절 했었다.

그다지 커피를 즐기는 편이 아니어서 밤에 커피를

마시면 카페인 때문에 잠을 못자는 편이기 때문이다.


언젠가 밤에 커피를 마신 뒤 새벽까지 뒤척이더니

일 나갔다가 어지럽다고 그냥 집에 온 적이 있은 뒤부터

나는 되도록 늦은 커피는 타주지 않는다.


내마음을 아는 남편은

'내일 일 못 나가면 어쩌려고 커피를 타주지'했다.

'아유 뭐 어때요 하루 쉬면 되지 뭐' 했더니 남편은 빙긋 웃으면서

'우리 블랙 커피 한번 마셔 볼까?'

하고 장난기 어린 표정을 지었다.


'테레비 같은 데서 블랙커피 마시는 사람들 보니까 유식해 보이더라'

나는 웃음을 참으면서 정말로 설탕과 프림을 빼고 남편에게

블랙 커피를 내밀었더니 한모금 마신 남편은 얼굴을 찡그리면서

'아우,무식한게 차라리 낫겠다.

못 마시겠다.우리 무식하고 말자'

하는게 아닌가.


하긴 블랙커피를 마신다고 모두 유식하면

무식한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우리 부부는 무식할 정도로 큰 소리로 웃었다.

잠자리에 누운 남편은

'당신 이번에 돈나오면 바지 하나 사 입어.

거 왜 당신은 멋을 안부리는 거야?

옆집 진영이 엄마 같이 야들야들한 바지 하나 사입어'했다.


'참 누군 못 사 입어서 안 입는줄 아세요?

당신 땡볕에서 땀 흘리며 번돈으로

어떻케 비싼 옷을 사 입어요?' 했더니 '다 당신하고 윤정이 위해

일하는데 뭘 그래.이번 달에 사입어 파마도 좀 하고'

나는 그만 목이 메었다.


그런걸 행복이라고 말해도 좋으리라.

지체 높으신 사모님 소릴 못들어도.

어떤 비싼 보석 같은게 아니 더라도 잠깐씩 이렇케

느껴 지는 걸 행복이라고 말해도 되지 않을까?


가끔 남편은 돈 많은 부모 못 만나 배우지 못해서

천대 받는 세상이 원망 스럽다고 울분을 토한 적이 있다.


그런 남편을 볼 때마다 나 또한 남편의 직업에 열등감을

느끼기도 했지만 이렇게 오늘 같이 잠깐씩 느끼는

감사함으로 남편 직업에 대한 회의를 잊고 깊은 행복감에 젖어든다.


아, 내일 남편의 점심 반찬을 무엇으로 해 드릴까?

자칭 무식한 우리 부부의 초여름 밤은 시원하게 깊어간다.



........................................................동서 문학상 입선작


220.126.120.76 박근배: 열심히 일하는 사람이 삶의 걱정 없는 복지사회가 빨리 이루어져야 할탠
대요? 바로잡기님 퍼오신 의미있는 글 찡한마음으로 읽었습니다. [06/29-06:44]
61.38.74.210 김철수: 정말 진정한 순수한 한국적 사랑인것 같아요.요사이 이런부부가 있을까 할정도로 각박한 세상이다보니 참부럽네요.눈시울이 찡...하네요.좋은글 보고감니다. [06/29-12:40]
221.158.149.22 정무희: 바로잡기님, 감동적인글 감사합니다. 서민의 애환이요, 인생의 진짜삶인 글인것 같습니다. 행복이란 권력이나 재력에 있는게 아니고 마음속에 있는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현실에 만족하며 사는게 행복이라고 생각합니다. [06/29-15:28]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96    Re..얼씨구나! 절씨구나! 전주도령 고금소총, 터졌구랴! 바로잡기 2004-07-01 62
495 베인전 회장단께 감사드리오며......소인 '낫'가는중이옵니다 11 박은섭 2004-06-30 191
494 1968년우기때 퀴논에서 주준안 2004-06-30 99
493 미쳐버린 이 나라 에서 살기조차 두렵다 2 바로잡기 2004-06-29 122
492 배정님의 간절하신 부탁은 4 베인전 회장 2004-06-29 91
491 글도둑은 도둑이 아니라기에 또 훔처 왔읍니다. 3 바로잡기 2004-06-28 141
490 세월이 약이겠지요 주준안 2004-06-28 81
489 세상에.... 산할아부지 2004-06-28 82
488 야망-성민호 산할아부지 2004-06-28 66
487 할아버지! 저 제환이예요 1 박은섭 2004-06-27 128
486 아버지! 박은섭 2004-06-27 111
485 베트남참전 인터넷 전우회 선생님들께. 15 박은섭 2004-06-27 456
484    Re.자랑스러운 십자군의 2세들아!. 바로잡기 2004-06-27 110
483 잠시! 모든것 잊고 진해로 여행오세요. 5 허원조 2004-06-26 112
482 어느분의 글을 게제해 봅니다 2 김정섭 2004-06-26 96
481 전용방 1 이덕성 2004-06-26 93
480 칭찬은 쓰러진 낙타도 일으켜 세운다. 8 바로잡기 2004-06-23 246
479 조금여유를! (옮겨 보았습니다) 김정섭 2004-06-22 87
478 36년전 청와대 무장공비 습격사건의 동영상자료 1 바로잡기 2004-06-21 139
477 어쩌다 세월이 흘렀는지[옮김] 1 이호성 2004-06-20 87
476 살아온 이야기를 하련다<6> 바로잡기 2004-06-20 185
475 가훈 이야기 5 바로잡기 2004-06-19 209
474 서울과 평양이 함께 어우러지는 세상에서.. 1 바로잡기 2004-06-17 187
473 선비는 오이밭에서 갓끈도 고쳐매지 않거늘 1 바로잡기 2004-06-17 214
472 설경입니다 박동빈 2004-06-17 83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