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일근        
작성일 2005-08-06 (토) 09:50
ㆍ조회: 79  
[펌]소금과 간장

***감동의 편지중에서 마음에 닿아 옮김니다***

 

  소금과 간장  

 




          저는 강원도에서 근무하고 있는 군인입니다

          푸른 군복을 입은 지도 어언 29년!
          그 동안 결혼도 하고 사랑하는 처자식도
          두었습니다. 아들이 저 혼자라 1989년부터
          부모님을 모시고 있고요.

          부모님은 그 동안 군인아들 따라 다니느라
          거의 매년 저와 함께 이사도 같이 하셨습니다.
          그 동안 계속 며느리가 해주던 밥을 드셨는데
          2년 전부터는 아이들 학업 관계로 어쩔 수
          없이 집사람과 아이들은 경기도 시흥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불가피하게 팔순이 넘으신
          어머님께서 손수 식사 준비를 하고 계십니다.

          고등학교 다닐 때 어머님이 해주시던 밥은
          제 입에 꼭 맞는, 정말 맛있는 밥이었죠.
          그러다가 2년 전부터 다시 어머님이 해주시는
          식사를 하게 되었는데...
          이것이 눈물의 식사가 될 줄이야...
          어머님은 요즘 반찬의 간을 맞추면서
          고추장과 소금 그리고 간장을 안고 지낼
          정도입니다.

          왜냐고요?
          작년부터 어머님은 혀끝의 감각을 잃으셔서
          반찬에다 간장과 소금을 끊임없이 타고
          계십니다. 그런데 그 맵고 짠 음식을
          아버님은 아무런 말씀도 없이 묵묵히
          드시고 계십니다.

          어머님께 한두 번 말씀을 드렸지만
          혀끝에서 느끼질 못하니 부질없는 것 같아
          더 이상 말씀을 드리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저도 식사 때엔 어쩔 수 없이
          물과의 전쟁을 하고 있습니다.

          밥을 먹는 것이 힘들어서가 아니라
          이젠 돌아올 수 없는 부모님의 음식 감각이
          오십이 내일모레인 이 못난 아들을
          눈물짓게 합니다.

          그나마 친구라도 계시면 덜 외로우실 텐데...
          못난 아들의 직업 때문에 잦은 이사와
          외진 곳에 위치한 군 숙소 문제로
          하루 종일 적적하게 계시니
          너무 송구스러울 뿐입니다

          그러다가 불쑥 내뱉으시는 말씀 중
          "아범아, 우리 또 언제 이사가노?" 하시는
          말씀이 가장 아프게 가슴을 찌릅니다.

          어머님의 질문에 제가 답변할 수 있는 말은
          "어머님, 이제 저 군생활 얼마 남지
          않았으니 그 때는 이사 가지 않아도 되고
          하라와 승환이도 같이 살 수 있어요..."

          어서 그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 정 광 식 -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21 광복회 회장의 나라걱정 3 이현태 2005-08-22 80
520 사랑나무 연리지 최상영 2005-08-06 80
519 오늘 하루를 보내며 소망을 갖여 보고 싶습니다 1 김정섭 2005-04-19 80
518 무엇이 된다는 것 이현태 2005-04-02 80
517 中國의 美人 陽貴妃 野松 2005-03-08 80
516 생각만 하여도 행복 합니다 정석창 2005-03-05 80
515 빈녀의 노래 1 정동섭 2005-02-25 80
514 말.말.정말웃기는 말들 손오공 2005-02-10 80
513 나는 어떤 친구인가? 2 정무희 2005-01-20 80
512 지금 부터 입니다. 6 鄭定久 2005-01-15 80
511 하룻밤을 쌓아도 만리장성을 쌓는다는 말이여 4 박동빈 2005-01-12 80
510 조건없는 사랑 6 손 동인 2004-12-14 80
509 사랑하며 사는 세상 3 정무희 2004-12-14 80
508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일 3 수 산나 2004-12-07 80
507 김선주 전우님의 아침메일 입니다 2 이현태 2004-11-22 80
506 지가~~뭐 아남 유~~~(펌) 정무희 2004-11-21 80
505 그곳에서 김하웅 2004-11-20 80
504 알아두면 편리한 생활 상식 허원조 2004-09-15 80
503 단양팔경 이현태 2004-05-31 80
502 상시 복용하는 일반차 알고 마시자 이현태 2004-04-25 80
501 Re..예수 그리스도 이현태 2004-04-11 80
500 달구지타고 고향가는날 이현태 2004-03-21 80
499 국가 보훈처 확 불질러 버릴까 ! 20016.15 글 김주황 2004-02-03 80
498 이번 6월 임시국회를 우리는 또 주시한다.2001.6.12 김주황 2004-02-03 80
497 Re..7,8페이지 조승익 2006-03-17 79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