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정무희
작성일 2004-09-17 (금) 12:32
ㆍ조회: 84  
글자 하나에 바뀌는 운명(펌)



글자하나로 바뀌는 나의운명

한글자만 바꿔

사노라면 무수히

크고 작은 파도를 만난다.

이럴때 우리는 분노와 슬픔,좌절,아픔,

배신감을 주체할 수 없다.

『그럴 수 있나 ?..』

끓어오르는 분노와 미움.

그리고 배신감으로 치를 떨게 된다.


혈압이 오르고

얼굴은 붉어지고

손발이 부르르 떨리기도 한다.

이럴 때....

『그럴 수 있지 』

이 한마디...

즉, 한 글자만 바꿔 생각하면

격정의 파도는 잠잠해지고 마음은

이내 안정과 평안을

찾을 것이다.

-인용글-

『그럴 수 있나?』 와 『그럴 수 있지!』의

차이는 하늘과 땅 차이만큼이나

표현하기에 따라 180도

다른 인격으로 바뀌게 됩니다.

- 『그럴 수 있지』 세상을 따뜻하게 합니다-

61.110.143.125 이현태: 우리 사는세상 우리는 모든이를 통털어 하는망이다 나라를 사랑하는 우리 국민 모두를 우리라고 하는것 처름 좋은글 감사합니다 우리 모두가 -[09/17-13:02]-
61.74.82.148 박동빈: 나라을 사랑하는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가 아닐까요? 정말 한심합니다 -[09/17-17:47]-
219.248.46.148 홍 진흠: "점 하나에 울고 웃는다, 점 하나에 울고 웃는다. 아! 인생."---안녕들 하셨습니까? 대전의 정 무희 회장님,박 동빈 사무총장님! 건강하실줄 믿습니다. 문득 김 명애의 "도로남" 이라는 노랫가사가 떠 오르는군요. 이 현태 부회장님, 어젠 시간이없어 댁까지 못 모셔드리고 백화점 까지만 모셔드렸습니다. 이해 해 주십시요. -[09/18-06:33]-
211.238.93.155 이호성: 조금더 참지못하여 애먹었던 일들 이 생각남니다 아직도 운전하다 불숙 나오는 불손한말들 잘읽고 감니다 -[09/19-16:41]-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21 가을 따라 가고픈 날 1 이현태 2004-10-08 84
520 글자 하나에 바뀌는 운명(펌) 4 정무희 2004-09-17 84
519 네명의 아내를둔 남자 이야기(펌) 2 정무희 2004-09-11 84
518 행복해지는 방법 3 허원조 2004-08-27 84
517 동두천 파월 전우님하고 박동빈 2004-06-02 84
516 어깨에 힘을주어도 좋슴니다 2 이호성 2004-05-28 84
515 완도 장보고 축제 이현태 2004-05-02 84
514 Re..예수 그리스도 이현태 2004-04-11 84
513 부라운 각서란 ? 김주황 2004-02-05 84
512 Re..오해 鄭定久 2006-05-02 83
511 보모님 은혜 감사합니다. 1 이현태 2005-08-22 83
510 사랑나무 연리지 최상영 2005-08-06 83
509 서울 관악산 약수물 받아. 鄭定久 2005-07-09 83
508 衣食住에 대한 智慧 野松 2005-05-30 83
507 다시태어나도 당신대한민국에서 주준안 2005-05-05 83
506 김선주 전우님의 편지 이현태 2005-04-08 83
505 생각만 하여도 행복 합니다 정석창 2005-03-05 83
504 나의 께임실력 2 이호성 2005-03-01 83
503 빈녀의 노래 1 정동섭 2005-02-25 83
502 영주 부석사가 좋지라. 1 鄭定久 2005-02-15 83
501 효도 효자 되십시요 이현태 2005-02-09 83
500 어제가 立春!, 4 鄭定久 2005-02-05 83
499 아름다운 세상에 2 이현태 2005-01-20 83
498 하룻밤을 쌓아도 만리장성을 쌓는다는 말이여 4 박동빈 2005-01-12 83
497 60년대말 70년초 포토스페셜 4 이현태 2004-12-29 83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