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5-02-11 (금) 19:59
ㆍ조회: 64  
오늘부터 시작입니다.

    고향은 내게 아름답고 그리운 풍경으로만 남아 있는 것은 아입니다. 그곳은 슬픔과 아픔으로 다가오는 곳이기도 합니다. 가난이 있었고, 이별이 있었습니다. 그래서인지 나는 지금도 고향으로 갈 때면 마음을 굳게 다잡아봅니다. 자칫 감상에 빠지다간 걷잡을 수 없이 흐트러지겠기 때문입니다.
    전우님들 아마도 고향이 없는 사람은 없겠지요? 고향이라는 단어만 들어도 가슴이 뭉클해지는게 고향의 향수인듯 합니다. 우리에게 고향이 있다는 것은 참으로 행복한 일 입니다. 또한 고향이 있기에 지금의 내가 존재할수도 있으니까요? 전우님들 고향에 다녀오신분 고향에 께신분,,, 아니면 고향에 정겨운 향수 가득안고 돌아 오셨는지모르지만... 고향에 넉넉한 이야기 한 보따리 가지고 오셔서 우리 함께 따뜻한 이야기 보따리를 풀어보았으면 합니다. 언제 들어도 정겨운 고향의 향수 늘 그립 답니다. 이제 오늘은 긴 연휴을 마무리하고 새롭게 출발하는 첫날입니다. 구정명절 지내시느라 수고하셨습니다. 오늘 하루도 미소가 가득한 행복한 시간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달동네/이현태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21 치옥적인 일제 만행 현장 이현태 2005-02-12 92
520 오늘의 운세 이현태 2005-02-12 73
519 오늘부터 시작입니다. 이현태 2005-02-11 64
518 말.말.정말웃기는 말들 손오공 2005-02-10 79
517 효도 효자 되십시요 이현태 2005-02-09 75
516 영화. 그때 그사람 삭제장면 왜 했을까? 이현태 2005-02-08 94
515 쯤마들의 수다에 남편들만...... 정무희 2005-02-07 88
514 다정한 연인들..... 정무희 2005-02-07 93
513 2005년 웃어보세요 박동빈 2005-02-01 62
512 삶이 늘 즐겁기만 하다면, 鄭定久 2005-01-27 74
511 지진 해일 이현태 2005-01-13 49
510 지진 해일 이현태 2005-01-11 54
509 즐거운 오후 되세요. 정무희 2005-01-06 61
508 삶이 행복한 이유 정무희 2005-01-06 63
507 엉뚱한 한류 이현태 2005-01-04 44
506 지진 해일 이현태 2005-01-04 52
505 인생은 거기서 거기더라 쏘롱 2005-01-03 85
504 오늘의 포토뉴스 이현태 2005-01-03 59
503 지진과 해일 이현태 2005-01-03 58
502 지진피해 포토뉴스 이현태 2005-01-01 61
501 지진과 해일 이현태 2005-01-01 56
500 약속 이현태 2004-12-31 74
499 Re..전해주신 책 한권 베인전 회장 2004-12-29 68
498 Re..품앗이 베인전 회장 2004-12-29 74
497 Re..열풍 10호 작전에 투입 김하웅 2004-12-24 57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