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정무희
작성일 2005-02-07 (월) 14:37
ㆍ조회: 88  
쯤마들의 수다에 남편들만......
    내겐 나보다 나이 한살 더 먹은 손 아래 시누이가 있다. 내 시누이는 나이 한살 더 먹고도 오빠의 색시란 이유로 나에 대한 호칭에 깍듯이 언니라고 부르는데 전혀 거리낌이 없다.
    같은 또래 라서 일까? 우린 시누이와 올케 사이가 아닌 친한 친구 사이처럼 지낸다. 내가 시누이와 친구처럼 잘 지내는건 내 덕이 아니라 내 시누이 덕이란걸 잘 알고 있다.
    [언니 뭐해?] [이제 늦은 아침 먹고 설거지 해요~] [설거지만 하고 언니 우리집으로 와요] [왜요? 무슨 일 있어요?] [무슨일은....매일 언니가 바쁘게 사니깐 아래 윗 동네 살아도 얼굴도 못보고 살지.. 오늘은 그냥 일 다 접어두고 우리집으로 와서 나하고 잔소리나 해요~~~~]
    하하 호호 깔깔깔... 자식 자랑 하려면 3박4일 걸리고 남편 흉 보려면 4박5일 걸린다는 영락없는 아줌마들이다.
    "어유~~ 장서방네 들 얼마나 게으른지요~~ 아참 아가씨도 장간데...에고 실수 했네?" 하고 웃자 "아냐~~ 언니, 우리 장가네 게으른건 사실이야 나도 그런걸 뭐~~" 내 남편을 흉 보면 시누이 오빠흉을 보는거지만 별로 조심없이 실컷 흉을 보며 한참을 웃었다 낼 모레 설 명절에 형님들 만나면 또 한차례 시련을 당할 남푠~~~~~ 어우~~~~딱해라^^*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21 치옥적인 일제 만행 현장 이현태 2005-02-12 91
520 오늘의 운세 이현태 2005-02-12 73
519 오늘부터 시작입니다. 이현태 2005-02-11 63
518 말.말.정말웃기는 말들 손오공 2005-02-10 78
517 효도 효자 되십시요 이현태 2005-02-09 74
516 영화. 그때 그사람 삭제장면 왜 했을까? 이현태 2005-02-08 93
515 쯤마들의 수다에 남편들만...... 정무희 2005-02-07 88
514 다정한 연인들..... 정무희 2005-02-07 93
513 2005년 웃어보세요 박동빈 2005-02-01 61
512 삶이 늘 즐겁기만 하다면, 鄭定久 2005-01-27 73
511 지진 해일 이현태 2005-01-13 49
510 지진 해일 이현태 2005-01-11 52
509 즐거운 오후 되세요. 정무희 2005-01-06 61
508 삶이 행복한 이유 정무희 2005-01-06 63
507 엉뚱한 한류 이현태 2005-01-04 42
506 지진 해일 이현태 2005-01-04 52
505 인생은 거기서 거기더라 쏘롱 2005-01-03 85
504 오늘의 포토뉴스 이현태 2005-01-03 58
503 지진과 해일 이현태 2005-01-03 58
502 지진피해 포토뉴스 이현태 2005-01-01 61
501 지진과 해일 이현태 2005-01-01 56
500 약속 이현태 2004-12-31 73
499 Re..전해주신 책 한권 베인전 회장 2004-12-29 68
498 Re..품앗이 베인전 회장 2004-12-29 74
497 Re..열풍 10호 작전에 투입 김하웅 2004-12-24 56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