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쏘롱
작성일 2005-01-03 (월) 14:10
ㆍ조회: 85  
인생은 거기서 거기더라
인생은 거기서 거기드라......


"왜 당신과 내가 사느냐?"고
"어떻게 살아야 하느냐?"고 굳이 따지지 마시게
사람 사는 길에
무슨 법칙이 있는 것도 아니고
삶과 사랑에 무슨 공식이라도 있다던가?
"왜 사느냐? 물으면, 그냥 당신이 좋아서."

어떤이의 시처럼

푸른 하늘에 두둥실 떠있는 한 조각 흰구름
바람 부는 대로 떠밀?가면서도
그 얼마나 여유롭고 아름답던가?

너의 소중한 사랑을 지켜주고
남의 사랑 탐내는 짓 아니 하고
당신의 마음 아프게 아니하고
당신의 눈에 슬픈 눈물 흐르게 하지 아니하며
물 흐르듯,서로의 가슴에 사랑 흐르게 하며

그냥 그렇게
지금까지 살아왔듯이
살아가면 되는 것이라네.
남을 부러워하지 말게
알고 보니,그 사람은 그 사람대로
나 보다 더 많은 고민이 있고
근심 걱정 나 보다 열배 백배 더 많더군.

검은 돈 탐내지 말게
먹어서는 아니 되는 그놈의 ‘돈’ 받아 먹고
쇠고랑 차는 꼴, 한 두 사람 본 것 아니지 않은가?
받을 때는 좋지만

알고 보니 가시 방석이요
뜨거운 불구덩이 속이요
그 곳을 박차고 벗어나지 못하는 그네들이
오히려, 측은하고 가련한 사람들이더군.

캄캄한 밤, 하늘의 별 세다가
소쩍새 울음소리 자장가 삼는
가진 것 별로 없는 사람들이나

휘황찬란 한 불 빛 아래
값 비싼 술과 멋진 음악에 취해 흥청거리며
가진 것 많이 내세우는, 있는 사람들이나

하루 세끼 먹고 자고 깨고 투덜거리고...
아웅다웅 다투며 살다가
늙고 병들어 북망산 가는 것은 다 같더군

한 푼이라도 더 얻으려 발버둥치고
한 치라도 더 높이 오르려 안간 힘 한다고
100년을 살던가 1000년을 살던가?

들여 마신 숨 내 뱉지 못하고
눈 감고 가는 길 모두 버리고 갈 수 밖에 없는데...
가는 길 뒤 편에서 손가락질하는 사람 너무 많고

발길 돌아서면
가슴에서 지워질 이름 하나, 남기면 무엇하나
알고 나면 모두
허망한 욕심에 눈 먼 어리석음 때문인 것을.......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21 치옥적인 일제 만행 현장 이현태 2005-02-12 91
520 오늘의 운세 이현태 2005-02-12 71
519 오늘부터 시작입니다. 이현태 2005-02-11 63
518 말.말.정말웃기는 말들 손오공 2005-02-10 78
517 효도 효자 되십시요 이현태 2005-02-09 73
516 영화. 그때 그사람 삭제장면 왜 했을까? 이현태 2005-02-08 93
515 쯤마들의 수다에 남편들만...... 정무희 2005-02-07 87
514 다정한 연인들..... 정무희 2005-02-07 93
513 2005년 웃어보세요 박동빈 2005-02-01 61
512 삶이 늘 즐겁기만 하다면, 鄭定久 2005-01-27 73
511 지진 해일 이현태 2005-01-13 48
510 지진 해일 이현태 2005-01-11 52
509 즐거운 오후 되세요. 정무희 2005-01-06 61
508 삶이 행복한 이유 정무희 2005-01-06 62
507 엉뚱한 한류 이현태 2005-01-04 42
506 지진 해일 이현태 2005-01-04 52
505 인생은 거기서 거기더라 쏘롱 2005-01-03 85
504 오늘의 포토뉴스 이현태 2005-01-03 58
503 지진과 해일 이현태 2005-01-03 58
502 지진피해 포토뉴스 이현태 2005-01-01 61
501 지진과 해일 이현태 2005-01-01 56
500 약속 이현태 2004-12-31 73
499 Re..전해주신 책 한권 베인전 회장 2004-12-29 68
498 Re..품앗이 베인전 회장 2004-12-29 74
497 Re..열풍 10호 작전에 투입 김하웅 2004-12-24 56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