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5-08-11 (목) 19:56
ㆍ조회: 87  
아름다운 인생을 위하여


아름다운 인생을 위하여





봄오기 직전이 가장 추운법이고
해뜨기 직전이 가장 어두운 법입니다.






당신의 습관을 최대한 다스리십시요.
그렇지 않으면 그것들이 당신을 지배하게 됩니다.






떠날때에 우리 모두는 시간이라는 모래밭위에
남겨놓아야하는 발자욱을 기억해야 합니다.






산속의 적은 물리치기 쉬워도 마음속의 적은 그렇지 못합니다.
남에게 속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자신이 남보다 영리하다고 굳게 믿는 것입니다.






이 세상에는 두 종류의 사람이 있지요.
그 하나는 자신을 죄인으로 여기는 옳은 사람과
또 다른 하나는 자신을 옳다고 여기는 죄인입니다.






우리가 기쁨 가운데 있을때 하느님은 속삭이시지만
우리가 고통가운데 있을때 그분은 크게 외치십니다.






아무리 곤경에 처해도 당황하지 마십시요.
사방이 다 막혀도 위쪽은 언제나 뚫려있고
하늘을 바라보면 희망이 생깁니다.






젊음은 마음의 상태이지 나이의 문제가 아님을 명심하십시요.
매력은 눈을 놀라게 하지만 미덕은 영혼을 사로잡습니다.






믿음은 칫솔과도 같은것 정기적으로 매일 사용해야 하는것,
그러나 남의 것은 쓸수가 없는 것입니다.






때때로 죽음을 생각하십시요.
그리고 그위에 당신의 생명을 설계하십시오.
오늘이 마지막이라고 생각하십시오.
죽음의 기로에 서 있음을 안다면 한층 인생의 무게가 더해질 것입니다.






좋은 집을 지으려 하기보다 좋은 가정을 지으십시오.
호화주택을 짓고도 다투며 사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오막살이 안에 웃음과 노래가 가득한 집이 있으니...






크게 되기 위해서는 먼저 작게 시작해야 할 때가 있음을 기억하십시오.






좋은 나무는 쉽게 크지 않습니다.
바람이 강하면 나무도 강해지고
숲이 어두우면 나무는 하늘을 향해 높이 뻗어갑니다.
햇빛과 추위와 비와 눈은 모두 나무를 좋은 재목으로 만들어주는 최고급 영양소 입니다.






인생의 시계는 단 한번 멈추지만 언제 어느시간에 멈출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지금이 내 시간이라하고 살며 사랑하며 수고하고 미워하지만 내일은 믿지 마십시오.
그때는 시계가 멈출지도 모르기 때문입니다..






인생에서 중요한것은 실패하지 않는것이 아니라
실패해도 좌절하지 않는데 있는 것입니다.






꿈을 계속 가지고 있으면 언젠가는 반드시 그것을 실현할 때가 올 것입니다.
그러므로 오늘 어떤 꿈을 가지고 있다면 기회를 사용하도록 철저히 준비하십시오.






어떤 바보라도 사과속의 씨는 헤아려 볼수 있습니다.
그러나 씨속의 사과는 하늘만 압니다
별을 좋아하는 사람은 꿈이 많고, 비를 좋아하는 사람은 슬픈 추억이 많고
눈을 좋아하는 사람은 순수하고, 꽃을 좋아하는 사람은 아름답고
이 모든 것을 좋아하는 사람은 지금 사랑을 하고 있는 사람이다.
(*러브북*중에서)


58.143.101.243 상파울러 강: 이현태 부회장님. 아름다운 인생을 생각 하면서 사진과 글 그리고 줄거운 음악 잘 듣고 갑니다.의정부에는 피해가 없는지요. 그리고 부산모임 사진 이메일로 보내드려는데 받으셨는지 궁금 합니다.. -[08/12-11:44]-

즐거운 인생은 마음에 따라 행복할 수고 있고 생각에따라 불행을 ㅊ래할 수 있습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46 남편을 기절시킨 이야기(펌) 정무희 2004-11-20 85
545 그곳에서 김하웅 2004-11-20 85
544 전우댁을 방문하고 1 이현태 2004-09-04 85
543 떠나고 싶다 1 박동빈 2004-08-26 85
542 Re..9.11 미국테러... 1 김주황 2004-07-17 85
541 옛날에 옛날에 이현태 2004-05-30 85
540 세계 각국의 군사력 순위 이현태 2004-04-20 85
539 월드컵 16강 가든날 이현태 2004-03-21 85
538 첫승 감동 국민의 함성 이현태 2004-03-19 85
537 향군회장 빨리 물러나시요 ! 김주황 2004-02-03 85
536 서로가 조금만 마음을 비우면 통합이 이루어질것 같습니다 ! 김주황 2004-02-03 85
535 채명신 장군님 또 부탁드립니다. 2001.8.17 글 김주황 2004-02-03 85
534 Re..사랑은 돌리는것인가요 소양강 2006-10-10 84
533 Re..사진 첨부 요령 관리자 2006-03-16 84
532 Re.. 영천 호국용사묘지에 안장됩니다. 1 김일근 2005-10-23 84
531 [펌]소금과 간장 김일근 2005-08-06 84
530 검은머리 물떼새와의 만남 이현태 2005-07-26 84
529 인생의 작은 교훈 허원조 2005-06-20 84
528 迎春(봄을 맞으며) 野松 2005-04-04 84
527 정월 대보름 4 이현태 2005-02-23 84
526 말.말.정말웃기는 말들 손오공 2005-02-10 84
525 나는 어떤 친구인가? 2 정무희 2005-01-20 84
524 같이 있을때 잘해!~~~ 2 鄭定久 2004-12-22 84
523 공문도 보냈습니다 3 김하웅 2004-12-20 84
522 병신 아빠,죽고나니 미안해(펌) 2 정무희 2004-11-23 84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