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03-21 (일) 11:24
ㆍ조회: 84  
달구지타고 고향가는날
고향이 담긴 풍경 잘 다녀 오십시요

                                                  가시면 편지하는거 잊지마시고요

                                                 오실때는 고향선물 많이 가저 오셔요


▲ 일본말로 구루마라 했던 소달구지 타보셨습니까? 바퀴 두 개 달린 달구지 위에 앉아 다리 요리조리 움직이며 졸아도 소는 집에까지 잘 끌고 옵니다. 그립습니다



▲ 써레질 하고 있는 농부와 소



▲ 산 골짜기로 모를 지고 소 몰고 가는 농부



▲ 풀 뜯기러 들로 나가는 아낙의 모습이 정겹다


▲ 지게에 발채를 얹어 짐을 나르는 농부


▲ 옛집 담벼락. 이엉을 엮어 우지뱅이 씌운 그 담벼락이 그립다. 고샅길은 얼마나 정겹던지



▲ 눈 감으면 아늑한 곳



▲ 어렴풋이 밝아오는 시골의 아침



▲ 아직도 이런 아름다운 곳이 있다니 기분 참 좋습니다



▲ 고향집 돌담 넘으로 (자야 옥아 순아)하고 불러본 기억이 나시져?



▲ 시골집

▲ 부엌



▲ 아궁이 추운 겨울이면 아궁이 앞에안자 고구마 감자 구어먹던 그때가.......



▲ 가마솥



▲ 소죽 끓이고 밥하고 국 끓이고 방마다 군불을 때면 아랫목은 절절 끓었었지요



▲ 예전 부억인 정지 내부 모습. 우리집 정지는 훨씬 넓고 설강이 컸습니다. 밥그릇과 국그릇 수저 그리고 웬만한 도구가 다 올려져 있었지요. 나무로 된 구유같은 커다란 설거지통도 있었는데

▲ 당신 오시면 잡아드릴려고 기르고 있습니다 



▲ 이 닭의 주인이름이 "장모님"이라고 했든가?

▲ 장작과 고드름 월동준비는 철저히



▲ 옥수수가 있는 풍경 내년 농사를 위하여 흉년에는 저것도 못지키는 일이 많있지요



▲ 곶감 말리는 풍경 밤에 설쩍 훔처먹은 기억이 나네요



▲ 쌀 한 가마. 김치 두 독, 나무만 넉넉하면 잘 살았던 시절이 있었지요


▲ 향기 가득한 집



▲ 행랑채 앞에 이르면...



▲ 정지문을 수도 없이 드나들었답니다



▲ 시골집 대표선수-가보 1호


▲ 겨울 장독대



▲ 메주



▲ 시루, 평소에는 콩나물 기르고 대사 치를 때는 떡하고 백중 때는 빵찌고



▲ 고구마 저장하던 뒤쥐



▲ 감나무 집앞에 한거루의 나무 얼마나 정겨웟는지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46 그곳에서 김하웅 2004-11-20 85
545 전우댁을 방문하고 1 이현태 2004-09-04 85
544 떠나고 싶다 1 박동빈 2004-08-26 85
543 Re..9.11 미국테러... 1 김주황 2004-07-17 85
542 옛날에 옛날에 이현태 2004-05-30 85
541 세계 각국의 군사력 순위 이현태 2004-04-20 85
540 월드컵 16강 가든날 이현태 2004-03-21 85
539 첫승 감동 국민의 함성 이현태 2004-03-19 85
538 향군회장 빨리 물러나시요 ! 김주황 2004-02-03 85
537 서로가 조금만 마음을 비우면 통합이 이루어질것 같습니다 ! 김주황 2004-02-03 85
536 채명신 장군님 또 부탁드립니다. 2001.8.17 글 김주황 2004-02-03 85
535 Re..사랑은 돌리는것인가요 소양강 2006-10-10 84
534 Re..사진 첨부 요령 관리자 2006-03-16 84
533 Re.. 영천 호국용사묘지에 안장됩니다. 1 김일근 2005-10-23 84
532 [펌]소금과 간장 김일근 2005-08-06 84
531 검은머리 물떼새와의 만남 이현태 2005-07-26 84
530 인생의 작은 교훈 허원조 2005-06-20 84
529 迎春(봄을 맞으며) 野松 2005-04-04 84
528 정월 대보름 4 이현태 2005-02-23 84
527 말.말.정말웃기는 말들 손오공 2005-02-10 84
526 나는 어떤 친구인가? 2 정무희 2005-01-20 84
525 같이 있을때 잘해!~~~ 2 鄭定久 2004-12-22 84
524 공문도 보냈습니다 3 김하웅 2004-12-20 84
523 병신 아빠,죽고나니 미안해(펌) 2 정무희 2004-11-23 84
522 남편을 기절시킨 이야기(펌) 정무희 2004-11-20 84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