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5-12-24 (토) 11:21
ㆍ조회: 85  
과학이 우리 국민에게주는 교훈

김수환 추기경이 황우석 교수 사태에 대한 입장을 말하면서

고개를 숙이고 눈물을 떨구었다.

“그동안 황우석 교수 연구성과에 대한 의혹이 제기될 때마다

솔직히 속으로는 '그런 일이 없기를…'하고 바랐다”고 말했다.

“전체 상황이 혼돈 속에 빠져들어 정확한 사실을 알 수 없지만

'의혹 일부'가 사실로 밝혀지고 있다”면서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습니까. 한국 사람이 세계 앞에

고개를 들 수 없는 부끄러운…”이라고 답하는 순간

김 추기경은 더 말을 잊지 못하고 고개를 숙인 채 눈물을 떨구었다.



“하느님은 우리에게 천연자원이 풍부한 국토를 주지 않으신 대신

똑똑한 머리를 주셨다. 그렇기 때문에 이 척박한 땅에서 이만큼

경제성장을 이룩하며 풍족하게 사는 것 아닙니까. 이 시점에서 우리에게

진정 필요한 것은 우직한 자세입니다. 우직한 사람은 정직합니다.

왜 한국인은 세계 무대에서 정직하지 못하다는 눈총을 받아야 합니까”



“이번 사태를 황 교수 논문에 국한시켜 생각해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우리 모두의 문제입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우리가 그동안 얼마나 부정직하게 살았는지,

또 진실을 외면하고 살았는지 되돌아봐야 합니다.

그게 바로 치유책이자 수습책이다”라며

정직(正直)이 해결책임을 강조했다.



61.84.255.176 이수(제주): 맞습니다. 우리 나라 빨리 빨리 문화가 이런 결과를 가져왔다는 미국의 저널들의 기사를 읽은 것 같습니다. 빨리빨리 때론 좋을 때도 있지만 뒤 돌아보는 여유 있어야겠지요. -[12/26-05:24]-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71 1953년 어느 상점 이현태 2004-10-11 85
570 너무나 많은 아픔을 보았습니다 박동빈 2004-08-31 85
569 전쟁 그리고 보릿고개 3 이현태 2004-05-25 85
568 Re..단군 이현태 2004-04-11 85
567 만남 이현태 2004-04-03 85
566 월드컵 16강 가든날 이현태 2004-03-21 85
565 참전군인 지원법률안 보훈처에서 책임져야한다 ! 김주황 2004-02-04 85
564 향군회장 빨리 물러나시요 ! 김주황 2004-02-03 85
563 Re..좋은 항상 가슴에 담겠습니다. 소양강 2006-10-24 84
562 Re..사랑은 돌리는것인가요 소양강 2006-10-10 84
561 Re..사진 첨부 요령 관리자 2006-03-16 84
560 경(敬-退溪先生의 核心 思想) 野松 2006-02-19 84
559 산다는 것은 길을 가는 것 2 상 파울러 강 2005-08-22 84
558 가화 만사성[家和萬事成] 1 이현태 2005-08-12 84
557 아름다운 인생을 위하여 1 이현태 2005-08-11 84
556 한탄(恨歎) 野松 2005-05-25 84
555 崔致遠의 漢詩 4首 野松 2005-05-25 84
554 정월 대보름 4 이현태 2005-02-23 84
553 좋은 말을 하고 살면..... 3 정무희 2005-02-06 84
552 초대 4 이현태 2005-01-26 84
551 병신 아빠,죽고나니 미안해(펌) 2 정무희 2004-11-23 84
550 오늘도 빚 갚고 왔습니다 1 김하웅 2004-11-20 84
549 남편을 기절시킨 이야기(펌) 정무희 2004-11-20 84
548 말하는 나무 5 이현태 2004-10-18 84
547 전우댁을 방문하고 1 이현태 2004-09-04 84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