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상 파울러 강
작성일 2005-08-22 (월) 19:14
ㆍ조회: 86  
산다는 것은 길을 가는 것






    .

    산다는 것은 길을 가는 것



    산다는 것은 싸우는 것이다.
    우리는 매일 남과 싸우고...
    자기 자신과 싸우면서 살아간다.

    인간은 세계라는 무대에서.
    자기에게 맡겨진 역할을 수행하면서 살아간다.

    어떤 이는 인생을 농사에 비유한다.
    어떤 이는 인생을 하나의 예술 작품에 비유한다.
    어떤 이는 인생을 책을 쓰는데 비유한다.
    어떤 이는 인생을 여행에 비유한다.

    우리는 저마다 무거운 짐을 지고
    자기의 길을 가는 인생의 나그네다.

    길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사람이 가는 길은 인도요,
    자동차가 가는 길은 차도요,
    배가 가는 길은 뱃길이요, 바닷길이다.

    우주에도 길이 있다.
    지구는 지구가 도는 길이 있고,
    별은 별이 가는 길이 있다.

    옳은 길을 가되 우리는 적절한 속도,
    적절한 걸음걸이로 가야 한다.

    군자는 인생의 큰 길,
    옳은 길을 정정당당히 간다.
    마음에 추호도 부끄러움과
    거리낌이 없는 사람만이 청천백일 하에 크고.
    넓은 길을 늠름하게 활보할 수 있다.
    힘차고 당당하게 걷는
    걷는 걸음을 활보라고 한다.

    광명정대의 정신을 가지고
    인생을 바로 사는 사람만이
    정정당당한 자세로 태연자약하게
    인생의 정도와 대로를 힘차게 걸을 수 있다.
    산다는 것은 길을 가는 것이다.

    【 안병욱 - 인생론 中에서]




211.178.186.41 소양강: 숭전(숭실)대학교 안병욱교수님의 글 다시 읽어보니 감명이 새롭군요...인간의 삶...그 자체가 자연과의 어울림이라 생각하며...이것이 신의 축복이겠지요...좋은글 올려주심에 감사하며 오늘도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08/22-21:15]-
58.143.100.253 상파울러 강: 안병욱교수님 글 읽어 보면 새로운 감명을 많이 받고 자연에 흐름을 잘 파악이 됩니다. 소양강님. 지가 24-25일 쯤에 소양강 들려서 설악산으로 갈까 합니다,,,그때 전화 드림니다.. -[08/23-16:28]-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71 500만원 횡재 3 이현태 2004-12-18 86
570 쓰레기 차에 강아지? 2 정무희 2004-11-25 86
569 너무 오래된 습관 1 이현태 2004-11-24 86
568 어린 시절....생각 나시죠, 4 鄭定久 2004-11-22 86
567 말하는 나무 5 이현태 2004-10-18 86
566 1953년 어느 상점 이현태 2004-10-11 86
565 이런글도 보십시요 펨 이현태 2004-09-15 86
564 감기예방 특효 식품 4가지 이현태 2004-08-24 86
563 Re..두분 상봉을 축하합니다 3 이현태 2004-07-20 86
562 전쟁 그리고 보릿고개 3 이현태 2004-05-25 86
561 Re..단군 이현태 2004-04-11 86
560 국회 상임위의 소위 심의일자 김주황 2004-02-04 86
559 Re..좋은 항상 가슴에 담겠습니다. 소양강 2006-10-24 85
558 孔子 語綠 上(70句) 야송 2006-03-29 85
557 경(敬-退溪先生의 核心 思想) 野松 2006-02-19 85
556 崔致遠의 漢詩 4首 野松 2005-05-25 85
555 행복뜨락 1 이현태 2005-04-16 85
554 老人歌 野松 2005-03-23 85
553 2005년 2월의 호치민시 4 베인전 2005-02-07 85
552 내 마음은 봄날 5 수호천사 2005-01-07 85
551 그대 이리로 오십시요 2 이현태 2005-01-01 85
550 꿍시렁 꿍시렁 5 이현태 2004-12-20 85
549 또 한분에 으뜸지키기 3 김하웅 2004-12-17 85
548 변화는 기회이다 2 박동빈 2004-11-26 85
547 오늘도 빚 갚고 왔습니다 1 김하웅 2004-11-20 85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