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정무희
작성일 2004-11-20 (토) 16:41
ㆍ조회: 83  
남편을 기절시킨 이야기(펌)


45층짜리 아파트의 꼭대기 층에 사는 부부가 있었습니다.

이 부부는 맞벌이 부부인데 잉꼬부부라 꼭 퇴근시간을

맞추어 함께 집에 왔습니다.


그런데 하루는 엘리베이터가 고장이 난 것이었습니다.

부부는 하는 수 없이 걸어서 올라갔지요.

하지만 45층까지 간다는 것이 너무나도 끔찍했습니다.

그래서 지루함을 잊고 재미있게 걸어올라 가기 위해서

번갈아 가며 무서운 이야기를 하기로 했지요.


이야기를 하다보니 처녀귀신,몽달귀신 등 갖가지 귀신들이

다 나왔고, 드디어 44층까지 왔습니다.

이번에는 아내가 이야기를 할 차례였지요.


아내는 조용히 이야기를 꺼냈습니다.


그런데 그 이야기를 들은 남편은 거품을 물고 기절하는 것이었어요.

남편을 기절시킨 그 이야기는 어떤 이야기일까요?

.
.
.
.
.

"여보, 나 수위실에서 열쇠 안 찾아왔어."
.
.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71 채명신 장군님 또 부탁드립니다. 2001.8.17 글 김주황 2004-02-03 83
570 Re..좋은 항상 가슴에 담겠습니다. 소양강 2006-10-24 82
569 Re..사랑은 돌리는것인가요 소양강 2006-10-10 82
568 孔子 語綠 上(70句) 야송 2006-03-29 82
567 산다는 것은 길을 가는 것 2 상 파울러 강 2005-08-22 82
566 아름다운 인생을 위하여 1 이현태 2005-08-11 82
565 지 고향 영주 부석사 구만유. 鄭定久 2005-07-09 82
564 인생의 작은 교훈 허원조 2005-06-20 82
563 崔致遠의 漢詩 4首 野松 2005-05-25 82
562 행복뜨락 1 이현태 2005-04-16 82
561 迎春(봄을 맞으며) 野松 2005-04-04 82
560 老人歌 野松 2005-03-23 82
559 좋은 말을 하고 살면..... 3 정무희 2005-02-06 82
558 내 마음은 봄날 5 수호천사 2005-01-07 82
557 그대 이리로 오십시요 2 이현태 2005-01-01 82
556 꿍시렁 꿍시렁 5 이현태 2004-12-20 82
555 또 한분에 으뜸지키기 3 김하웅 2004-12-17 82
554 쓰레기 차에 강아지? 2 정무희 2004-11-25 82
553 병신 아빠,죽고나니 미안해(펌) 2 정무희 2004-11-23 82
552 어린 시절....생각 나시죠, 4 鄭定久 2004-11-22 82
551 가정 상식 허원조 2004-10-10 82
550 전우댁을 방문하고 1 이현태 2004-09-04 82
549 너무나 많은 아픔을 보았습니다 박동빈 2004-08-31 82
548 Re..두분 상봉을 축하합니다 3 이현태 2004-07-20 82
547 만남 이현태 2004-04-03 82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