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08-17 (화) 16:03
ㆍ조회: 141  
알아서 합쇼
달동네입니다 - 살아가는 이야기방에 전우님 뵙고

the archies - suger suger

안녕하쎄요유~? 동네입니다!!


한국서 제일가는 베인전방 들어갔습니다
진짜 좋은글들 있는곳마다 읽고 있습니다
여러 사람이 반갑게 맞아 주었었습니다
기분 좋았어요
그때는 진짜 원들만 있는 줄 알았습니다.

한데 네티즌도 많았습니다

선녀같은 분도!!

.

.

.

.

.

....

.

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선녀가 선녀인 거 알았어요
태클이 전공이고 꽈배기가 부전공인데
빠져 나가려 해도 뒤통수에 대고 무슨 말 할 지 몰라
울며 겨자먹기 식으로 붙들려 있어요
뭡니까, 이게? 
장님 나빠요.......크하하하하, 쌤통!! .........

 

 


오늘은 회장님도 만났어요
왕 중에 제일 잘 나가는 고상한 왕인 줄 알았어요
그런데 매일 거시기한 비됴만 본대요

 

 


그리고 툭하면 일산역으로 나오래요
말 잘 못하면 비디오 테이프 두 개씩 집어던진대요
뭡니까 이게? 
회장님 나빠요...... 크하하하하, 디게 재밌다!! .........

 



또 동빈총장 만났습니다
요술왕자 전재경부회장도 아니고, 최성영부회장도 아니고
무늬조차도 남자 아닌 것 같았어요
헬맷에 썬글라스에 오토바이 탄 모습이
영락없이 폭주족 같았어요

 

 


그런데도 너무 젊고 이뻐서 네티즌들이 자기를 터부한 남자처럼 잘 생겼다고 했답니다
그러면서 내 전우는 혹시  아니다 했어요
저 참았어요 아닌줄 알고
안 그럼 죽어요. 이 방 왔다가 그냥 가거든요 김주황부회장이 말입니다
뭡니까, 이게?
회장님 나빠요......

그냥 두는 이유가?

얼쑤, 신난다 !!


 


주황전우 만났어요
말 그대로 터부에요(말그대로)

 


내가 올린 글 한 달 쯤 지난 뒤에 심심해서 꺼내보면
그때서야 꼬릿글 달아 놨어요

넘 했죠?
그래도 뭐라고 대꾸했다가는
날이 새는지 해가 뜨는지 모르게 붙들고 늘어지겠지요?
정말 김주황전우가 얼마나 무서운지 알겠죠? 터부한
뭡니까, 이게?
누구 누구 전우님도 느려요......, 푸하하하하, 이건 또 뭐래? ................

충청도두 요즘에는 빠른디
.
.
.
.
.


.
외에도 여러 전우님 왔다 그냥 가시고 있데여!!!!


그 사람들 지금 떨고 있어요(다 알아요)


러분!
어둠 속에서 떨지 말고
하루빨리 광명한 세상으로 나오셔서
웃고 사는 세상 만듭시다

본명으로

댓글 달줄아는 전우로.....ㅎㅎㅎㅎ


알았다고 대답했시요 믿으도 되지요? 

댓글 : 달동네부터 광명 찾아라 ㅎㅎㅎㅎㅎㅎㅎ


221.168.128.209 김주황: 이헌탱부회장님 증말 터프허내유~ 요즘들어 워찌 틀이쟙혀간다고 헐까 은재 심있을때 뺑뺑이 한븐 허러 갑시다. ㅎㅎ -[08/17-22:25]-
220.118.80.201 최 성영: 매일같이 올려주신 달동네 소식 감사한 마음으로 잘 보고있습니다. 님 께서도 건강하시고 계속 좋은 소식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08/18-09:30]-
61.74.165.200 박동빈: 저 역시 감사합니다 닭동네 소식으로 힘이 더욱 솟아남니다 -[08/18-09:58]-
220.126.120.187 박근배: 나두 떨구있어유--- 댓글 못달은 죄인중에 괴수니까유--- -[08/19-06:33]-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96 한반도 징크스 이현태 2004-08-18 89
595 알아서 합쇼 4 이현태 2004-08-17 141
594 풍경 8월호에 실린글 퍼옴 김하웅 2004-08-16 109
593 조선 말기 사진첩 이현태 2004-08-16 102
592 아낙네 허원조 2004-08-16 113
591 미운사람 정부치기 이현태 2004-08-15 106
590 동의 보감이 주는 지혜 5 허원조 2004-08-14 134
589 웰빙(well-bing) 족의 허구 이현태 2004-08-14 75
588 잘못알려진 건강상식 1 이현태 2004-08-14 107
587 무더운 여름 열대아 시켜보십시요 박동빈 2004-08-13 85
586 마음이 따뜻한 세상 이현태 2004-08-13 84
585 홀로 조용히 있노라면 3 이현태 2004-08-12 120
584 30년 전의 물가 이현태 2004-08-11 113
583 노란 숟가락 (퍼옴) 1 김하웅 2004-08-11 111
582    Re..노란 숟가락 (퍼옴) 5 김하웅 2004-08-11 123
581 당신 허원조 2004-08-10 93
580 삶과 죽음의 낙하 1 이현태 2004-08-09 123
579 지나온 삶을 돌아보며 1 박동빈 2004-08-08 135
578    Re..태풍전망대 김하웅 2004-08-09 108
577 제주도 월남참전기념탑 김하웅 2004-08-08 142
576    Re..충주호 옆의 기념탑 김하웅 2004-08-08 125
575       Re..서천에 참전탑 김하웅 2004-08-08 110
574          Re..대구 화원에 참전탑 김하웅 2004-08-08 111
573             Re..위치가 생각이 않나는 참전탑 김하웅 2004-08-08 106
572 별장으로 초대 1 허원조 2004-08-07 138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