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08-15 (일) 14:08
ㆍ조회: 105  
미운사람 정부치기

미운사람 확실하게 죽이는 방법

      미운 사람 죽이는 방법 미운 넘(?)을 죽이는 아주 틀림없는 방법이 여기 하나 있습니다. 게다가 죽이고도 절대로 쇠고랑을 차지 않는 안전한 방법입니다. 아래의 옛날 이야기를 먼저 읽어 보세요. 여기에 바로 그 죽이는 방법이 담겨 있습니다. 옛날에 시어머니가 너무 고약하게 굴어서 정말이지 도저히 견딜 수가 없던 며느리가 있었어요. 사사건건 트집이고 하도 야단을 쳐서 나중에는 시어머니 음성이나 얼굴을 생각만 해도 속이 답답하고 숨이 막힐 지경이 되어 버렸어요. 시어머니가 죽지 않으면 내가 죽겠다는 위기의식까지 들게 되어 이 며느리는 몰래 용한 무당을 찾아갔어요. 무당은 이 며느리의 이야기를 다 듣고는 비방이 있다고 했지요. 눈이 번쩍 뜨인 며느리가 그 비방이 무엇이냐고 다그쳐 물었죠. 무당은 시어머니가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 무엇이냐고 물었어요. 며느리는 “인절미”라고 했습니다. 무당은 앞으로 백일동안 하루도 빼놓지 말고 인절미를 새로 만들어서 아침,점심,저녁 ! 으로 인절미를 드리면 백시어머니가 이름모를 병에 걸려 죽을 것이라고 예언했어요. 며느리는 신이 나서 돌아왔습니다. 찹쌀을 씻어서 정성껏 씻고 잘 익혀서 인절미를 만들었습니다. 시어머니는 처음에는 "이 년이 곧 죽으려나, 왜 안하던 짓을 하고 난리야 ?” 했지만 며느리는 아무 소리도 하지 않고 드렸습니다. 시어머니는 그렇게 보기 싫던 며느리가 매일 새로 몰랑몰랑한 인절미를 해다 바치자 며느리에 대한 마음이 조금씩 조금씩 달라지게 되어 야단도 덜 치게 되었죠. 두달이 넘어서자 시어머니는 하루도 거르지 않는 며느리의 마음 씀씀이에 감동이 되어 동네 사람들에게 해대던 며느리 욕을 거두고 반대로 침이 마르게 칭찬을 하게 되었더랍니다. 석달이 다 되어 가면서 며느리는 사람들에게 자신을 야단치기는커녕 칭찬하고 웃는 낯으로 대해 주는 시어머니를 죽이려고 하는 자신이 무서워졌어요. 이렇게 좋은 시어머니가 정말로 죽을까봐 덜컥 겁이 났습니다. 며느리는 있는 돈을 모두 싸들고 무당에게 달려가 "내가 잘못 생각했으니 시어머니가 죽지 않고 살릴방도만 알려 주면 있는 돈을 다 주겠다"며 무당 앞에서 닭똥같은 눈물을 줄줄 흘렸죠. 무당은 빙긋이 웃으며 "미운 시어머니는 벌써 죽었지 ?” 했답니다. 싫은 상사나 동료를 죽이는 방법도 마찬가지입니다. 떡 한 개로는 안되죠. 적어도 며느리처럼 백번 정도는 인절미를 해다 바쳐야 미운 넘(?)이 죽습니다. 밥이나 커피를 사 주세요!! 뭔가 그 사람이 필요로 하는 물건이나 일을 당신이 해 줄 수 있다면 해 주세요. 칭찬할 일이 생기면 칭찬해 주세요. 이런 일을 하실 때 마다 수첩에 바를 정(正)자 그려 가며 딱 100번만 해 보세요. 미운 그 넘(?)은 정말 없어질 것입니다. 직장에서 싫은 사람이 있으면 직장생활 자체가 무척 힘듭니다. 그리고 사람 관계에서 대부분의 경우에는 내가 싫어하면 상대방에게도 그 마음이 전달되어 관계가 갈수록 불편해지기 마련입니다. 그래서 우리들에게 친숙한 "미운 놈 떡하나 더준다"는 속담이 생긴 것이겠지요. ^ ^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96 한반도 징크스 이현태 2004-08-18 88
595 알아서 합쇼 4 이현태 2004-08-17 138
594 풍경 8월호에 실린글 퍼옴 김하웅 2004-08-16 107
593 조선 말기 사진첩 이현태 2004-08-16 100
592 아낙네 허원조 2004-08-16 112
591 미운사람 정부치기 이현태 2004-08-15 105
590 동의 보감이 주는 지혜 5 허원조 2004-08-14 131
589 웰빙(well-bing) 족의 허구 이현태 2004-08-14 74
588 잘못알려진 건강상식 1 이현태 2004-08-14 104
587 무더운 여름 열대아 시켜보십시요 박동빈 2004-08-13 84
586 마음이 따뜻한 세상 이현태 2004-08-13 82
585 홀로 조용히 있노라면 3 이현태 2004-08-12 117
584 30년 전의 물가 이현태 2004-08-11 112
583 노란 숟가락 (퍼옴) 1 김하웅 2004-08-11 110
582    Re..노란 숟가락 (퍼옴) 5 김하웅 2004-08-11 120
581 당신 허원조 2004-08-10 91
580 삶과 죽음의 낙하 1 이현태 2004-08-09 122
579 지나온 삶을 돌아보며 1 박동빈 2004-08-08 133
578    Re..태풍전망대 김하웅 2004-08-09 106
577 제주도 월남참전기념탑 김하웅 2004-08-08 141
576    Re..충주호 옆의 기념탑 김하웅 2004-08-08 124
575       Re..서천에 참전탑 김하웅 2004-08-08 107
574          Re..대구 화원에 참전탑 김하웅 2004-08-08 109
573             Re..위치가 생각이 않나는 참전탑 김하웅 2004-08-08 104
572 별장으로 초대 1 허원조 2004-08-07 137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