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하웅
작성일 2004-08-11 (수) 14:27
ㆍ조회: 124  
Re..노란 숟가락 (퍼옴)
    노란 숟가락

 갈 길 몰라 서성이던 날에도 
 비겁하게 커피스푼으로 삶을 재지는 않았어, 너는.
 약삭빠른 앞지르기 유혹에도 
 욕심부린 삽자루로 생을 퍼 담지는 않았어, 너는.
 네가 꿈꾸는 신화는 
 숟가락으로 한 술씩 떠서 완성하려 했었지, 너는.

 이라크 파병을 선택한 용기도
 삶을 커피스푼으로 재지 않고
 삽자루로 퍼 담지 않으며
 숟가락으로 살겠다는 너만의 방식이었지.

 새로운 평화의 신화를 완성하기 위하여
 미끄럽고 험난한 길 걸어야 할 네 손에
 행운의 징표인 장수거북 새겨진 노란 숟가락 하나 쥐어주련다.

 모락모락 김 오르는 밥상 받을 수 있게 안전했음 좋겠어.
 낯선 곳에서 사랑담긴 엄마의 부드러운 눈길되면 좋겠어.
 오목한 끈기로 어둔 밤 지키는 불빛이면 좋겠어, 이 징표가.

 네가 있어 지금까지 나, 이 세상 행복하게 살았듯이
 네가 있어  세상은 더욱 평화로워 지겠지.
 올리브 나무 자이툰, 세계 평화의 빛 희망의 물결이어!

 너의 임무는 고난과 맞서는 인류의 커다란 위안이거니
 마음을 강하게 하고 두려워하거나 놀라지 마라.
 어디에 있든지 나, 신의 이름으로 너와 함께 있으리라.

 파병의 징검다리 건너 네가 돌아오는 그 기쁜 날에
 온 가족 도란도란 더운 밥상 마주 앉아
 따순 정 가득 담은 노란 숟가락 바꿔 들고
 얼음맺힌 아픈 가슴 뜨겁게 뜨겁게 감싸 안으리라.

  자이툰 정훈공보참모부 일병 김종환 엄마 이순애<시인,시낭송가>



61.110.143.125 이현태: 어머니의 지극한 사랑이 담긴 시 시대가 억룩저 저 만치 멀리서만 보이는 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좋은작품 뜻깊게 잃었습니다 감사합니다 -[08/11-16:13]-
220.83.213.114 정무희: 김종환일병의 건투를 기원합니다.전장에 보내는 어머니의 애절한 심정 안타깝습니다. -[08/11-16:35]-
211.61.239.94 김하웅: 우리들은 전쟁터를 간것이지만 이라크에 가는 자이툰 부대는 그야말로 피해복구를 지원하는 한편 치안유지를 담당하는 평화유지군입니다 염려정도가 우리때 처지와는 천지차이 아닐까요 이곳에서도 각종 안전사고로 희생은 있는법 그 수준이상을 넘지 않기를 기원합니다 -[08/11-18:38]-
220.118.111.242 최 성영: 아무리 재건목적의 군이라도 군복입고 총칼메고 아들이 해외파병의 일원으로 가족과 멀리 한다면 어느 어머니가 안심이 되겠습니까. 김 종환 일병의 건승을 기원 하겠습니다. -[08/11-20:37]-
61.74.204.107 박동빈: 한국의 어머니의 상이 라 할수 있습니다. 항시걱정하고 기도하는 모습에서 찾을수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08/12-10:11]-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96 한반도 징크스 이현태 2004-08-18 89
595 알아서 합쇼 4 이현태 2004-08-17 141
594 풍경 8월호에 실린글 퍼옴 김하웅 2004-08-16 109
593 조선 말기 사진첩 이현태 2004-08-16 103
592 아낙네 허원조 2004-08-16 114
591 미운사람 정부치기 이현태 2004-08-15 107
590 동의 보감이 주는 지혜 5 허원조 2004-08-14 135
589 웰빙(well-bing) 족의 허구 이현태 2004-08-14 76
588 잘못알려진 건강상식 1 이현태 2004-08-14 107
587 무더운 여름 열대아 시켜보십시요 박동빈 2004-08-13 86
586 마음이 따뜻한 세상 이현태 2004-08-13 84
585 홀로 조용히 있노라면 3 이현태 2004-08-12 120
584 30년 전의 물가 이현태 2004-08-11 113
583 노란 숟가락 (퍼옴) 1 김하웅 2004-08-11 112
582    Re..노란 숟가락 (퍼옴) 5 김하웅 2004-08-11 124
581 당신 허원조 2004-08-10 93
580 삶과 죽음의 낙하 1 이현태 2004-08-09 123
579 지나온 삶을 돌아보며 1 박동빈 2004-08-08 135
578    Re..태풍전망대 김하웅 2004-08-09 108
577 제주도 월남참전기념탑 김하웅 2004-08-08 143
576    Re..충주호 옆의 기념탑 김하웅 2004-08-08 126
575       Re..서천에 참전탑 김하웅 2004-08-08 110
574          Re..대구 화원에 참전탑 김하웅 2004-08-08 111
573             Re..위치가 생각이 않나는 참전탑 김하웅 2004-08-08 106
572 별장으로 초대 1 허원조 2004-08-07 139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