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野松        
작성일 2005-05-24 (화) 23:55
ㆍ조회: 85  
인생(人生)
 


     인생(人生)

1.有盡生涯無盡事(유진생애무진사)


   유한한 인생에, 일만은 끝도 없고

   길지 않은 인생에

   일은 어이하여 이다지도 많은가?

2.ㅡ端腔裏萬端心(일단강리만단심)


   한 조각 가슴 속에, 만 가지 마음 있네.

   조그만 가슴 속에

   생각은 또 어이 이리 많은가?


3.夜靜山空松籟發(야정산공송뢰발)


  적막한 밤 텅 빈 산에 송뢰성(松籟聲) 들리는데

  밤은 적막하고 산은 텅 비었는데

  바람은 솔가지 사이로 지나가며

  맑고 높은 소리를 낸다.


4.高樓明月短長吟(고루명월단장금)


높은 누각 밝은 달에 장-단을 읊조린다

높은 정자에 올라

휘영청 밝은 달빛을 보며

나직이 인생을 읊조린다.


- 윤현(尹鉉, 1514-1578), 길게 읊조리다(長吟) -


*일단(一端):한 끝.

*강리(腔裏):가슴 속.

*만단(萬端):만 갈래.

*송뢰(松籟): 바람이 솔가지 사이를 지나가는 소리.

  (고향 어르신들은 소나무가 우는 소리라 함)


[참조:한양대 국문학과 정 민" 교수 홈피]


길지 않은 인생에 일은

어이하여 이다지도 많은가?

조그만 가슴 속에 생각은

어이 이리 갈래가 많은가?

유한한 인생에 욕심은 끝이 없어,

바람 잘 날 없고 마음 편할 때가 없다.


밤은 고요하고 산은 텅 비었는데

바람은 솔가지 사이로 지나가며

맑고 높은 소리를 낸다.


높은 누다락에 올라

휘영청 밝은 달빛을 보며

나직이 인생을 읊조린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21 상암동 하늘 공원 1 이현태 2004-10-05 85
620 달동네 소식 이현태 2004-09-30 85
619 오늘 십자성 포럼에 참석했습니다 4 김하웅 2004-09-01 85
618 그래픽 만평 이현태 2004-05-20 85
617 도서 정가제 국회에 통과되다 ! 김주황 2004-02-05 85
616 미국에서 뿌린 테러 !! 김주황 2004-02-03 85
615 내가 최초의 한겨레21과 인터뷰 했었다 !2001.4.20 글 김주황 2004-02-03 85
614 채명신 장군님 부탁드립니다 ! 2001.6.1 글 김주황 2004-02-03 85
613 Re..꽤나 용하군요 소양강 2006-10-24 84
612 Re...참으로 좋은 명상의 글이네요 소양강 2006-10-17 84
611 Re..지난날의 추억들... 오동희 2006-10-02 84
610 Re..이건 가짠데유 따이한 2006-07-27 84
609 Re.,소주에 관한 오해와 진실 오동희 2006-05-20 84
608 Re..그때그시절 그추억의 사진들 1 최상영 2005-07-07 84
607 세상속에서 의 흡연/음주매너 1 박동빈 2005-05-08 84
606 바네사 메이 연주 ( 동영상) 1 수 산나 2005-04-10 84
605 아름다운 동행 2 정무희 2005-02-01 84
604 가까운 사이 일수록 지켜야 할것 2 정무희 2005-01-08 84
603 젊은 네티즌의 신조어 5 이현태 2005-01-04 84
602 Re..김선주님의 추억의 사진첩 2 김하웅 2004-12-24 84
601 베인전 방어복 3 이현태 2004-12-21 84
600 걱정해주는 사람있어서 좋다 7 정무희 2004-12-20 84
599 500만원 횡재 3 이현태 2004-12-18 84
598 락산사 비경 5 이현태 2004-12-12 84
597 너무 오래된 습관 1 이현태 2004-11-24 84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