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정석창        
작성일 2005-03-20 (일) 01:53
첨부#2 1111251201.jpg (0KB) (Down:0)
ㆍ조회: 87  
가슴 가득한 그리움
그리움이 가슴 가득하여
끝내 터질것만 같습니다
 
가슴을 부여잡고
비우자고,,,비우자고
스스로 최면을 걸어 보지만
이미 가득차 버린 당신으로 인하여
목이 메여 울 뿐입니다
 
하루해를 또 넘기면서
오늘도 끝내 비우지 못한
그리움에 가슴은 무너져 내리는데
 
가슴 가득한 당신은
달이 차오르듯
자꾸만 차 오르기만 합니다
 
나는 결국 차오르는 그리움을
어찌하지 못하고
서산에 걸린 지는 해마냥
인생의 황혼길에서 서성이며 
오늘도 펑펑 울어야만 하는가 봅니다
 
이제 내가슴에 나는 없고
오직 당신만이 가득하여
당신만이 숨쉬고
내 안에 숨쉬는 당신으로 하여금
나는 오늘도 이렇게 살고 있습니다
 
오늘도 또 그렇게
당신을 비우지 못하고
당신을 끝내 지우지도 못하고
가슴 가득 채우고 말았습니다
 
내일은 또 오늘 채운만큼
더 아파해야함을 알면서 ,,,,,
 
 

211.186.110.230 손 오공: 석창전우님 오늘 만남에 감사드리고요 마음 먹고 하실려고 하는일이 꼭 성취되도록 같이 노력합시더 .오늘 만남 감사드리고요 항상 건강 하십시요. -[03/21-20:04]-
218.233.162.88 정석창: 꽁까이 아입니껴? 사진보니 삼십몇년전일이 생각 나네요 좋은 사진 올려 주셔서 감사 드립니다 -[03/22-22:01]-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21 운 몽!~~~ 1 鄭定久 2005-03-07 86
620 아파트 베란다도 농장 2 이현태 2005-03-05 86
619 건강비법 3 野松 2005-03-03 86
618 이루지 못한 나의 첫사랑(수기) 1 정석창 2005-03-02 86
617 명절만 오면??? 3 鄭定久 2005-02-06 86
616 행복을 주는 인연 3 정무희 2005-01-24 86
615 충청도 마을 이장님~왈 2 정무희 2004-12-08 86
614 손잡아 서로 나누는 사랑 4 이현태 2004-11-04 86
613 제주도 흑되지 6근 신김치 주문 했습니다. 3 청학 2004-10-29 86
612 세월은 니이를 싣고 이현태 2004-10-10 86
611 상암동 하늘 공원 1 이현태 2004-10-05 86
610 달동네 소식 이현태 2004-09-30 86
609 조용한 물이 깊은 것처럼 1 허원조 2004-09-06 86
608 Re..이호성님 김하웅 2004-06-02 86
607 그래픽 만평 이현태 2004-05-20 86
606 미국에서 뿌린 테러 !! 김주황 2004-02-03 86
605 Re...참으로 좋은 명상의 글이네요 소양강 2006-10-17 85
604 감사합니다. 손 동인 2006-10-07 85
603 Re..지난날의 추억들... 오동희 2006-10-02 85
602 Re..뒷마당에서 정수기 2006-07-02 85
601 禮節常識(祭禮) 野松 2006-02-05 85
600 바네사 메이 연주 ( 동영상) 1 수 산나 2005-04-10 85
599 가까운 사이 일수록 지켜야 할것 2 정무희 2005-01-08 85
598 젊은 네티즌의 신조어 5 이현태 2005-01-04 85
597 우리들의 어린 시절 모습 1 정무희 2004-12-31 85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