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정무희
작성일 2004-12-31 (금) 10:47
ㆍ조회: 83  
우리들의 어린 시절 모습

 




연꽃잎으로 "야시(여우)비"피하던 어린 시절





무더운 여름은 가고





풍요로운 가을입니다.





옷가지두 정갈하게 마련하구요






개구쟁이 친구랑 "뭐 봤니?"도 하구





학비와 생계유지를 위해서 일하지 않으면 안되었던 ..


그 시절 신문 팔이 모습.





마루 한 곁에 걸려있는 ..메주가 참 정겨워 보이는 초가집.





감회가 새롭네요.. 네모난 양철 도시락.







썰매타기.. 팽이치기..


벙어리 장갑.. 옛날이 그리워요







예전엔 물지게로 물을 길어 날랐지죠.







의자들고 벌서기.. 누구나 한번쯤은 겪어봤던 ..


학창시절 추억의 한 모습.







생각나세요...? 이동식 목마..


전 한번도 타본 기억이 없네요.







엄마가 사주신 까만 고무신.. ..


닳을새라 신지도 못하고 들고다녔지요....





요즘은 시골서도 보기 힘든 새참 내가는 모습이네요.







지붕에 간판이 참 흔했던 선술집.







예전에 엄마따라 시장구경 가는 날은 ..


소풍가는 날만큼이나 즐거웠지죠.







어릴적 술래잡기 하는 모습.





요즘에도 겨울이면 ..거리에서 마주치는 군 고구마 장수.









나무로 된 의자와 책상.. 그리고 마루바닥의 교실


양초로 칠하던 생각이 떠오르내요^^*







시골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평상에서의 여름나기.


소나기 맞아보신 경험들 있죠^^*히~~







해질무렵 행인들의 축 쳐진 어깨가 안스럽다.







"쑥쑥 내려가라.. 엄마손은 약손이다."


엄마손이 그립네요.







돌아 누울 수 있는 여유분이 없을만큼


비좁은 방 한칸이지만 웃음꽃 만발.







우물에서 길어 올린 물로 등목 해 보셨나요? 참 시원하지요..^^*





이기적인 생각에 모유를 회피하는 요즘 엄마들.. 글쎄요..







초가집에서 조금 발전한 만화 가게 모습.






시간 가는 줄 모를만큼 흥미 진진한 할머니의 옛날얘기.







엿장수 아저씨가 가위질 소리도 흥겹던 엿..


처마 밑에 있던 여러가지 기물들이 엿으로 인해..






동생들 뒷바라지에 여념이 없는 누나의 공장생활


220.70.213.210 鄭定久: 옛날 생각이 나누만 종씨 추억을 상상케 해서리 고마버유... -[12/31-16:54]-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21 전우를 찾았습니다 2 이현태 2004-09-01 83
620 마음이 따뜻한 세상 이현태 2004-08-13 83
619 역사와 예술 이현태 2004-05-19 83
618 보훈처 확 불질러버리자 ! 김주황 2004-02-05 83
617 정무상임위 통과된 안건 무엇이 문제인가 ! 김주황 2004-02-05 83
616 내가 최초의 한겨레21과 인터뷰 했었다 !2001.4.20 글 김주황 2004-02-03 83
615 Re..지난날의 추억들... 오동희 2006-10-02 82
614 Re..이건 가짠데유 따이한 2006-07-27 82
613 Re..사진 첨부 요령 관리자 2006-03-16 82
612 경(敬-退溪先生의 核心 思想) 野松 2006-02-19 82
611 과학이 우리 국민에게주는 교훈 1 이현태 2005-12-24 82
610 긍정적 생각은 자살할 생각도 없다. 이현태 2005-11-22 82
609 폐백 대추와 밤의 깊은 뜻[옮김] 김일근 2005-10-12 82
608 가화 만사성[家和萬事成] 1 이현태 2005-08-12 82
607 Re..그때그시절 그추억의 사진들 1 최상영 2005-07-07 82
606 세상속에서 의 흡연/음주매너 1 박동빈 2005-05-08 82
605 전우님들건강하셔요 주준안 2005-05-02 82
604 바네사 메이 연주 ( 동영상) 1 수 산나 2005-04-10 82
603 건강비법 3 野松 2005-03-03 82
602 아름다운 동행 2 정무희 2005-02-01 82
601 가장 멋진 인생이란? 3 鄭定久 2005-01-12 82
600 가까운 사이 일수록 지켜야 할것 2 정무희 2005-01-08 82
599 젊은 네티즌의 신조어 5 이현태 2005-01-04 82
598 Re..김선주님의 추억의 사진첩 2 김하웅 2004-12-24 82
597 베인전 방어복 3 이현태 2004-12-21 82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