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허원조
작성일 2004-09-06 (월) 07:44
ㆍ조회: 88  


220.88.131.226이현태: 말 많은 사함치고 실수하지 않는사람 없습니다 언제나 제잘난척 앞설려고 하는 속보이는 사람들 말입니다 좋은글 감사합니다 -[09/07-11:03]-
조용한 물이 깊은 것처럼

..

 

조용한 물이 깊은 것처럼


우리는 살아가면서
많은 말들을 하면서 살아갑니다.

그말 중에 대부분은
남의 이야기를 하게 됩니다.

그것도 좋은 이야기가 아니라
남의 아픈곳을 말하면서
그 말에서 기쁨을 찾으려고 합니다.

그러나 어떤 이는
자신의 경험을 말하며
자기를 드러내려 합니다.

그러나 어떤 이는
자기의 경험에 비추어
말을 하지 않고 침묵을 할 뿐입니다.

생각이 깊은 사람은
말을 하지 않고 생각을 합니다.

생각이 없는 사람은
여러 이야기를 생각없이 합니다.

자신이 책임지지 못할 말을 해서는 않될 것입니다.

확실한 이야기도 아닌
추측을 가지고 말을 만들기도 합니다.

사랑의 말로 위로하고, 격려하고,
삶의 힘을 돋구어 주는 그런 말을 나눈다면 얼마나
우리의 삶이 풍요롭고 행복할까...

사람들은 드러내는 말보다는
밝은 미소로 침묵으로
조용한 물이 깊은 것처럼
깊이 있는 말로...
사랑과 감동을 전할 수 있다면
바로 그것이 아름다운 삶이 아닐까요?

- 좋은글 중에서 -

가을향기의 사랑
http://home.naver.com/ksh4370/music/kor0O110188.asx" loop="-50">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21 내가 최초의 한겨레21과 인터뷰 했었다 !2001.4.20 글 김주황 2004-02-03 88
620 Re..꽤나 용하군요 소양강 2006-10-24 87
619 Re..이건 가짠데유 따이한 2006-07-27 87
618 Re.,소주에 관한 오해와 진실 오동희 2006-05-20 87
617 긍정적 생각은 자살할 생각도 없다. 이현태 2005-11-22 87
616 한솔 시 1 참전자 2005-07-20 87
615 바네사 메이 연주 ( 동영상) 1 수 산나 2005-04-10 87
614 가슴 가득한 그리움 2 정석창 2005-03-20 87
613 건강비법 3 野松 2005-03-03 87
612 행복을 주는 인연 3 정무희 2005-01-24 87
611 가장 멋진 인생이란? 3 鄭定久 2005-01-12 87
610 잊을수 없는 그때 그분들.... 3 정무희 2004-12-29 87
609 락산사 비경 5 이현태 2004-12-12 87
608 손잡아 서로 나누는 사랑 4 이현태 2004-11-04 87
607 가정 상식 허원조 2004-10-10 87
606 세월은 니이를 싣고 이현태 2004-10-10 87
605 상암동 하늘 공원 1 이현태 2004-10-05 87
604 멋있는 풍경 2 이현태 2004-09-19 87
603 그리스도인의 감사(펌) 4 정무희 2004-08-31 87
602 너무나 많은 아픔을 보았습니다 박동빈 2004-08-31 87
601 Re..이호성님 김하웅 2004-06-02 87
600 그래픽 만평 이현태 2004-05-20 87
599 일요일 보충컬럼 이현태 2004-03-14 87
598 참전군인 지원법률안 보훈처에서 책임져야한다 ! 김주황 2004-02-04 87
597 미국에서 뿌린 테러 !! 김주황 2004-02-03 87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