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일근        
작성일 2005-08-06 (토) 09:50
ㆍ조회: 80  
[펌]소금과 간장

***감동의 편지중에서 마음에 닿아 옮김니다***

 

  소금과 간장  

 




          저는 강원도에서 근무하고 있는 군인입니다

          푸른 군복을 입은 지도 어언 29년!
          그 동안 결혼도 하고 사랑하는 처자식도
          두었습니다. 아들이 저 혼자라 1989년부터
          부모님을 모시고 있고요.

          부모님은 그 동안 군인아들 따라 다니느라
          거의 매년 저와 함께 이사도 같이 하셨습니다.
          그 동안 계속 며느리가 해주던 밥을 드셨는데
          2년 전부터는 아이들 학업 관계로 어쩔 수
          없이 집사람과 아이들은 경기도 시흥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불가피하게 팔순이 넘으신
          어머님께서 손수 식사 준비를 하고 계십니다.

          고등학교 다닐 때 어머님이 해주시던 밥은
          제 입에 꼭 맞는, 정말 맛있는 밥이었죠.
          그러다가 2년 전부터 다시 어머님이 해주시는
          식사를 하게 되었는데...
          이것이 눈물의 식사가 될 줄이야...
          어머님은 요즘 반찬의 간을 맞추면서
          고추장과 소금 그리고 간장을 안고 지낼
          정도입니다.

          왜냐고요?
          작년부터 어머님은 혀끝의 감각을 잃으셔서
          반찬에다 간장과 소금을 끊임없이 타고
          계십니다. 그런데 그 맵고 짠 음식을
          아버님은 아무런 말씀도 없이 묵묵히
          드시고 계십니다.

          어머님께 한두 번 말씀을 드렸지만
          혀끝에서 느끼질 못하니 부질없는 것 같아
          더 이상 말씀을 드리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저도 식사 때엔 어쩔 수 없이
          물과의 전쟁을 하고 있습니다.

          밥을 먹는 것이 힘들어서가 아니라
          이젠 돌아올 수 없는 부모님의 음식 감각이
          오십이 내일모레인 이 못난 아들을
          눈물짓게 합니다.

          그나마 친구라도 계시면 덜 외로우실 텐데...
          못난 아들의 직업 때문에 잦은 이사와
          외진 곳에 위치한 군 숙소 문제로
          하루 종일 적적하게 계시니
          너무 송구스러울 뿐입니다

          그러다가 불쑥 내뱉으시는 말씀 중
          "아범아, 우리 또 언제 이사가노?" 하시는
          말씀이 가장 아프게 가슴을 찌릅니다.

          어머님의 질문에 제가 답변할 수 있는 말은
          "어머님, 이제 저 군생활 얼마 남지
          않았으니 그 때는 이사 가지 않아도 되고
          하라와 승환이도 같이 살 수 있어요..."

          어서 그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 정 광 식 -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21 가을에 축제 최상영 2005-08-08 99
620 믿거나 말거나??? 鄭定久 2005-08-08 170
619 사랑나무 연리지 최상영 2005-08-06 80
618 [펌]소금과 간장 김일근 2005-08-06 80
617 고개를 숙이면 부딛치는 법이 없습니다... 박동빈 2005-08-03 123
616 "까불지마" 김일근 2005-08-01 188
615 제10회 부산바다축제 김일근 2005-08-01 87
614 국가유공자, 참전유공자 문패 김일근 2005-07-31 235
613 절규하는참전인[독립신문옮김] 이호성 2005-07-28 109
612 패러디세상 배뿔래기 2005-07-26 94
611 검은머리 물떼새와의 만남 이현태 2005-07-26 79
610 어느주부의 파리연구 이현태 2005-07-26 139
609 2차시도 (급하면)/초짜라서 미안해요 신 유 균 2005-07-25 137
608 급하면.... 신 유 균 2005-07-25 126
607 Re..부부가 함께보면 좋은글 정무희 2005-07-29 72
606 남의 글을 퍼오기는 쉽지만, 김석근 2005-07-18 111
605 넘 아름다워서 눈요기 하세유. 鄭定久 2005-07-16 237
604 國土와 愛國歌 정동섭 2005-07-14 87
603 시작은알겠는데 주준안 2005-07-11 130
602 제주도 용두암 앞에서. 鄭定久 2005-07-09 95
601 서울 관악산 약수물 받아. 鄭定久 2005-07-09 79
600 지 고향 영주 부석사 구만유. 鄭定久 2005-07-09 82
599 사랑의 약속 영화 동영상 최상영 2005-06-29 135
598 삼계 영계 이현태 2005-06-27 173
597 잊어진 베트남전 3부착 최상영 2005-06-26 158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