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5-06-27 (월) 14:48
ㆍ조회: 172  
삼계 영계
부실한 양반들, 날 잡아잡수시 계

★...우리는 닭이다. 당신들이 평소 ‘닭대가리’라고 괄시하고 조롱하는, 그 닭이다. 그런 당신들인데, 이 여름날 어찌하여 우리를 그렇게 섭외하지 못해 안달하시는지. 그렇다, 우리는 삼복(三伏) 무더위 최고 인기그룹 ‘삼계탕(蔘鷄湯)’의 핵심멤버 닭이다.

우리는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도 반드시 먹을 만큼 세계적 인기를 누리는 ‘한류(韓流)스타’이기도 하다. 우리 팬클럽 회원인 일본 소설가 무라카미 류는 이렇게 극찬했다. “수프는 담백한데, 닭은 젓가락만 갖다대도 살이 떨어질 정도로 부드럽게 삶아져 있고, 인삼의 강렬한 향기도 풍기는, 단순한 음식이 아니라 생명을 입속에 넣는 듯한 느낌을 준다.”

처음 우리 그룹 이름은 ‘계삼탕’이었다. 우리 닭이 가장 중요한 핵심 멤버로 평가받았던 것이다. 이름이 뒤집어진 건 수십여년 전 인삼이 대중화되면서부터다. 또 외국인들이 인삼의 가치를 인정하면서 기고만장해진 인삼이 우리 닭들을 제치고 그룹 리더 자리를 꿰차는 반란을 일으켰던 것이다. 억울하지만 현실을 인정할 수밖에.

삼계탕 멤버들은 우리들 중에서도 좀 어린 녀석들, 즉 영계들이다. 사람들은 영계를 ‘젊은 여성’의 비속어로 흔히 사용한다. 그래서 삼계탕에 들어가는 닭도 암컷일 것이라고 지레 짐작한다. 말아라, 하지만 괜찮은 삼계탕집에서는 암탉이 아닌 어린 수탉을 쓴다. 그것도 시중에서 판매되는 육계가 아닌, 달걀 생산에 사용되는 산계를 쓴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21 가을에 축제 최상영 2005-08-08 99
620 믿거나 말거나??? 鄭定久 2005-08-08 169
619 사랑나무 연리지 최상영 2005-08-06 78
618 [펌]소금과 간장 김일근 2005-08-06 78
617 고개를 숙이면 부딛치는 법이 없습니다... 박동빈 2005-08-03 123
616 "까불지마" 김일근 2005-08-01 188
615 제10회 부산바다축제 김일근 2005-08-01 85
614 국가유공자, 참전유공자 문패 김일근 2005-07-31 234
613 절규하는참전인[독립신문옮김] 이호성 2005-07-28 109
612 패러디세상 배뿔래기 2005-07-26 93
611 검은머리 물떼새와의 만남 이현태 2005-07-26 77
610 어느주부의 파리연구 이현태 2005-07-26 139
609 2차시도 (급하면)/초짜라서 미안해요 신 유 균 2005-07-25 136
608 급하면.... 신 유 균 2005-07-25 125
607 Re..부부가 함께보면 좋은글 정무희 2005-07-29 67
606 남의 글을 퍼오기는 쉽지만, 김석근 2005-07-18 109
605 넘 아름다워서 눈요기 하세유. 鄭定久 2005-07-16 235
604 國土와 愛國歌 정동섭 2005-07-14 86
603 시작은알겠는데 주준안 2005-07-11 129
602 제주도 용두암 앞에서. 鄭定久 2005-07-09 95
601 서울 관악산 약수물 받아. 鄭定久 2005-07-09 75
600 지 고향 영주 부석사 구만유. 鄭定久 2005-07-09 82
599 사랑의 약속 영화 동영상 최상영 2005-06-29 134
598 삼계 영계 이현태 2005-06-27 172
597 잊어진 베트남전 3부착 최상영 2005-06-26 156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