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5-03-05 (토) 19:45
ㆍ조회: 86  
아파트 베란다도 농장
웰빙식품 '새싹채소'가 뜬다
덩치는 작아도 영양은 '빵빵' … 싹튼 지 일주일 된 어린 채소


▷ “유기농산물이라 해도 정말 무공해인지 솔직히 못 믿겠어요. 제 손으로 직접 키워야 믿을 수 있죠.” “우리가 직접 키운 새싹채소입니다. 씨앗과 물만 있으면 되죠. 농장은 우리집 베란다고요.”

▶ 이틀 전에 싹을 틔운 새싹채소의 모습

▷ 새싹채소는 싹이 튼 지 일주일 정도 지난 어린 채소를 말한다. 키는 5㎝ 이내, 잎은 3~5장 정도 돋아난 ‘아기 채소’다.

그러나 어리다고 얕봐서는 안 된다. 새싹채소엔 셀레늄, 단백질, 비타민A·C·E, 미네랄, 효소, 카로틴, 엽산, 식이섬유 등 유익한 성분이 다 큰 채소보다 5~20배 이상 많기 때문이다.

가정에서도 물만 제때 주면 손쉽게 키울 수 있어 취미활동으로도 제격. 조금만 부지런히 가꾸면 아파트 베란다를 농장처럼 꾸밀 수도 있다.

씨앗을 뿌린 후 일주일만 지나면 수확할 수 있어 다양한 채소를 키우는 재미가 쏠쏠하다

아파트 베란다도 훌륭한 '농장'

새싹채소가 주목받은 계기는 항암물질 설포라팬(Sulforaphane)의 발견이다. 1992년 미국 존스홉킨스 의대의 폴 탈라레이(Paul Talalay) 박사는 브로콜리 새싹에 설포라팬이 다 자란 브로콜리보다 40배 이상 포함되어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새싹의 의학적 효능이 알려진 후 새싹채소 시장은 크게 팽창했다.

미국이나 유럽·호주 등지에서는 채소 매장의 30% 정도를 새싹채소가 차지할 정도로 일반화됐다. 시장 규모도 이미 200억달러를 넘어섰다. 동양에서는 일본을 중심으로 새싹채소 바람이 불고 있다. 일본에서는 일반 편의점에서도 새싹채소를 구입할 수 있을 정도로 널리 보급되었고 야채시장 점유율은 10~20%에 이른다.

우리나라에 새싹채소가 본격적으로 알려진 것은 2년 남짓. 잇따른 식품사기 사건으로 안전한 식품에 대한 관심은 어느 때보다 커졌다. 지난해부터 거세게 불고 있는 웰빙 바람도 새싹재배 붐을 일으키는 계기가 됐다. 다음과 네이버에서 ‘새싹채소’로 찾을 수 있는 인터넷 카페만도 49개. 동호회 회원수는 3만2000여명에 이른다. 오프라인에서 활동하는 동호인을 더하면 20만명을 넘는다



▷ “씨앗은 싹을 틔우기 위한 에너지를 저장하고 있어요. 싹이 트는 그 순간을 위해 씨앗은 모든 에너지를 사용하지요. 그래서 자연히 새싹은 다 자란 채소보다 많은 영양분을 가지고 있습니다.”

다채 싹은 ‘비타민’이라는 별명이 붙을 만큼 비타민 함량이 높다. 다채 싹 100g을 먹으면 하루에 필요한 비타민 A 소요량의 80%를 섭취할 수 있다. 일본에서 샤브샤브 요리에 많이 넣어 먹는 소송채는 카로틴, 비타민C의 보고. 샐러드·유부와 함께 끓여 먹거나 라면과 함께 먹어도 식욕을 돋운다. 케일 싹은 간기능을 향상시키고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작용을 한다


▶ [출처 : http://www.chosun.com]
220.70.213.172 鄭定久: 영양이 만점이라카면 지도 열심히 가꾸어 많이 먹을라요. 히히 현태 부회장님 고맙지라.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고맙습니다. -[03/06-01:30]-
211.40.46.27 상파울러 강: 저도 한번 주말농장 만들어서 해보겠읍니다. 완전 자연산 100% 씨앗은 어디가서 구한담...현태부회장님 감사해요,,, -[03/06-22:53]-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46 김종필 명예총재 좀 읽어보슈 ! 김주황 2004-02-03 86
645 박주선 의원님 ! 우리가 안타깝소 ! 김주황 2004-02-03 86
644 Re..고맙수다 淸風明月 2006-05-17 85
643 Re..야송님 감사합니다. 鄭定久 2006-03-26 85
642 자동차를 이용해 범죄행위시 반드시 운전면허 취소 김일근 2005-11-09 85
641 폐백 대추와 밤의 깊은 뜻[옮김] 김일근 2005-10-12 85
640 제10회 부산바다축제 김일근 2005-08-01 85
639 한솔 시 1 참전자 2005-07-20 85
638 金言(금언) 六首 정동섭 2005-06-22 85
637 정동섭전우님이 보내주신 이메일 2 김하웅 2005-03-21 85
636 가슴 가득한 그리움 2 정석창 2005-03-20 85
635 이루지 못한 나의 첫사랑(수기) 1 정석창 2005-03-02 85
634 행복을 주는 인연 3 정무희 2005-01-24 85
633 가장 멋진 인생이란? 3 鄭定久 2005-01-12 85
632 크리스마스 이야기 2. 2 이덕성 2004-12-29 85
631 잊을수 없는 그때 그분들.... 3 정무희 2004-12-29 85
630 바람같이 물같이 살다 가라하네 4 이현태 2004-12-17 85
629 충청도 마을 이장님~왈 2 정무희 2004-12-08 85
628 광광지 분양 환상의 땅 5 이현태 2004-11-16 85
627 세상 살면서 !!! 3 김정섭 2004-10-16 85
626 세월은 니이를 싣고 이현태 2004-10-10 85
625 상암동 하늘 공원 1 이현태 2004-10-05 85
624 달동네 소식 이현태 2004-09-30 85
623 조용한 물이 깊은 것처럼 1 허원조 2004-09-06 85
622 오늘 십자성 포럼에 참석했습니다 4 김하웅 2004-09-01 85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