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5-03-05 (토) 19:45
ㆍ조회: 90  
아파트 베란다도 농장
웰빙식품 '새싹채소'가 뜬다
덩치는 작아도 영양은 '빵빵' … 싹튼 지 일주일 된 어린 채소


▷ “유기농산물이라 해도 정말 무공해인지 솔직히 못 믿겠어요. 제 손으로 직접 키워야 믿을 수 있죠.” “우리가 직접 키운 새싹채소입니다. 씨앗과 물만 있으면 되죠. 농장은 우리집 베란다고요.”

▶ 이틀 전에 싹을 틔운 새싹채소의 모습

▷ 새싹채소는 싹이 튼 지 일주일 정도 지난 어린 채소를 말한다. 키는 5㎝ 이내, 잎은 3~5장 정도 돋아난 ‘아기 채소’다.

그러나 어리다고 얕봐서는 안 된다. 새싹채소엔 셀레늄, 단백질, 비타민A·C·E, 미네랄, 효소, 카로틴, 엽산, 식이섬유 등 유익한 성분이 다 큰 채소보다 5~20배 이상 많기 때문이다.

가정에서도 물만 제때 주면 손쉽게 키울 수 있어 취미활동으로도 제격. 조금만 부지런히 가꾸면 아파트 베란다를 농장처럼 꾸밀 수도 있다.

씨앗을 뿌린 후 일주일만 지나면 수확할 수 있어 다양한 채소를 키우는 재미가 쏠쏠하다

아파트 베란다도 훌륭한 '농장'

새싹채소가 주목받은 계기는 항암물질 설포라팬(Sulforaphane)의 발견이다. 1992년 미국 존스홉킨스 의대의 폴 탈라레이(Paul Talalay) 박사는 브로콜리 새싹에 설포라팬이 다 자란 브로콜리보다 40배 이상 포함되어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새싹의 의학적 효능이 알려진 후 새싹채소 시장은 크게 팽창했다.

미국이나 유럽·호주 등지에서는 채소 매장의 30% 정도를 새싹채소가 차지할 정도로 일반화됐다. 시장 규모도 이미 200억달러를 넘어섰다. 동양에서는 일본을 중심으로 새싹채소 바람이 불고 있다. 일본에서는 일반 편의점에서도 새싹채소를 구입할 수 있을 정도로 널리 보급되었고 야채시장 점유율은 10~20%에 이른다.

우리나라에 새싹채소가 본격적으로 알려진 것은 2년 남짓. 잇따른 식품사기 사건으로 안전한 식품에 대한 관심은 어느 때보다 커졌다. 지난해부터 거세게 불고 있는 웰빙 바람도 새싹재배 붐을 일으키는 계기가 됐다. 다음과 네이버에서 ‘새싹채소’로 찾을 수 있는 인터넷 카페만도 49개. 동호회 회원수는 3만2000여명에 이른다. 오프라인에서 활동하는 동호인을 더하면 20만명을 넘는다



▷ “씨앗은 싹을 틔우기 위한 에너지를 저장하고 있어요. 싹이 트는 그 순간을 위해 씨앗은 모든 에너지를 사용하지요. 그래서 자연히 새싹은 다 자란 채소보다 많은 영양분을 가지고 있습니다.”

다채 싹은 ‘비타민’이라는 별명이 붙을 만큼 비타민 함량이 높다. 다채 싹 100g을 먹으면 하루에 필요한 비타민 A 소요량의 80%를 섭취할 수 있다. 일본에서 샤브샤브 요리에 많이 넣어 먹는 소송채는 카로틴, 비타민C의 보고. 샐러드·유부와 함께 끓여 먹거나 라면과 함께 먹어도 식욕을 돋운다. 케일 싹은 간기능을 향상시키고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작용을 한다


▶ [출처 : http://www.chosun.com]
220.70.213.172 鄭定久: 영양이 만점이라카면 지도 열심히 가꾸어 많이 먹을라요. 히히 현태 부회장님 고맙지라.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고맙습니다. -[03/06-01:30]-
211.40.46.27 상파울러 강: 저도 한번 주말농장 만들어서 해보겠읍니다. 완전 자연산 100% 씨앗은 어디가서 구한담...현태부회장님 감사해요,,, -[03/06-22:53]-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46 월요일 보충컬럼 이현태 2004-03-15 90
645 유재건 의원 홈에 올린 글 김주황 2004-02-03 90
644 미국에서 뿌린 테러 !! 김주황 2004-02-03 90
643 김종필 명예총재 좀 읽어보슈 ! 김주황 2004-02-03 90
642 한겨레와 김대중정부 커넥션 2001 5.8 글 김주황 2004-02-03 90
641 Re..눈물이 나네요 소양강 2006-10-26 89
640 Re..좋은유익한 정보 감사를 드립니다. 소양강 2006-10-24 89
639 감사합니다. 손 동인 2006-10-07 89
638 Re..고맙수다 淸風明月 2006-05-17 89
637 긍정적 생각은 자살할 생각도 없다. 이현태 2005-11-22 89
636 제10회 부산바다축제 김일근 2005-08-01 89
635 金言(금언) 六首 정동섭 2005-06-22 89
634 세상속에서 의 흡연/음주매너 1 박동빈 2005-05-08 89
633 전우님들건강하셔요 주준안 2005-05-02 89
632 정동섭전우님이 보내주신 이메일 2 김하웅 2005-03-21 89
631 건강비법 3 野松 2005-03-03 89
630 아름다운 동행 2 정무희 2005-02-01 89
629 가장 멋진 인생이란? 3 鄭定久 2005-01-12 89
628 인생은 거기서 거기더라 쏘롱 2005-01-03 89
627 크리스마스 이야기 2. 2 이덕성 2004-12-29 89
626 잊을수 없는 그때 그분들.... 3 정무희 2004-12-29 89
625 Re..김선주님의 추억의 사진첩 2 김하웅 2004-12-24 89
624 거지와 창녀의 사랑 3 이현태 2004-12-17 89
623 바람같이 물같이 살다 가라하네 4 이현태 2004-12-17 89
622 충청도 마을 이장님~왈 2 정무희 2004-12-08 89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