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정무희
작성일 2005-02-01 (화) 11:03
ㆍ조회: 90  
아름다운 동행
    ☆아름다운 동행☆ 손을 잡으면 마음까지 따뜻해집니다. 누군가와 함께라면 갈 길이 아무리 멀어도 갈 수 있습니다. 눈이 오고 바람 불고 날이 어두워도 갈 수 있습니다. 바람 부는 들판도 지날 수 있고 위험한 강도 건널 수 있으며 높은 산도 넘을 수 있습니다. 누군가와 함께라면 갈 수 있습니다. 나 혼자가 아니고 누군가와 함께라면 손 내밀어 건져 주고 몸으로 막아 주고, 마음으로 사랑하면 나의 갈 길 끝까지 잘 갈수 있습니다. 이 세상은 혼자 살기에는 너무나 힘든 곳입니다. 단 한 사람이라도 사랑해야 합니다 단 한 사람의 손이라도 잡아야 합니다. 단 한 사람이라도 믿어야 하며 단 한사람에게라도 나의 모든것을 보여 줄 수 있어야 합니다. 동행의 기쁨이 있습니다. 동행의 위로가 있습니다. 그리고 결국 우리는 누군가의 동행에 감사하면서 눈을 감게 될 것입니다. 우리의 험난한 인생길 누군가와 손잡고 걸어갑시다. 우리의 위험한 날들도 서로 손잡고 건너 갑시다 손을 잡으면 마음까지 따뜻해집니다. -좋은생각 中에서-


220.70.213.239 鄭定久: 종씨 나가 도행해 줄껀게 걱정허들 말드라구잉 험난하구 위험할때 어제든지 손 잡아 줄건게 마음 놓으라구 알았제,,,,좋은 글 잘 보았지라. 고마버잉,,,, -[02/02-01:01]-
211.254.167.11 상파울러 강: 아무리 험한길이라도 서로가 힘을 합치면 무엇이든 할수 있고 아무리 평탄길이라도 혼자서 가기는 힘이 든다.서로가 손을 잡으면 무엇을 못할까...정무희님.잘읽고 갑니다.. -[02/02-10:15]-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46 國土와 愛國歌 정동섭 2005-07-14 90
645 *나이가 들수록* 1 허원조 2005-07-09 90
644 내 생각과 같은 사람은 없습니다. 1 이현태 2005-05-29 90
643 팔도인물평 野松 2005-03-22 90
642 정동섭전우님이 보내주신 이메일 2 김하웅 2005-03-21 90
641 3월10일은 베트남 승전 기념일 1 김하웅 2005-03-11 90
640 아파트 베란다도 농장 2 이현태 2005-03-05 90
639 건강비법 3 野松 2005-03-03 90
638 아름다운 동행 2 정무희 2005-02-01 90
637 베.인.전. 뜨락 4 이현태 2005-01-29 90
636 술도 사랑도 마시면 취합니다. 4 정무희 2005-01-24 90
635 남편 청부살해한 부인 영장(펌) 2 정무희 2005-01-12 90
634 여자가 오래 사는 이유(펌) 2 정무희 2005-01-12 90
633 걱정해주는 사람있어서 좋다 7 정무희 2004-12-20 90
632 락산사 비경 5 이현태 2004-12-12 90
631 불꽃처럼 태우고 싶은 전우애 이현태 2004-11-29 90
630 제주도 흑되지 6근 신김치 주문 했습니다. 3 청학 2004-10-29 90
629 달동네 소식 이현태 2004-09-30 90
628 조용한 물이 깊은 것처럼 1 허원조 2004-09-06 90
627 너무나 많은 아픔을 보았습니다 박동빈 2004-08-31 90
626 Re..이호성님 김하웅 2004-06-02 90
625 전쟁 그리고 보릿고개 3 이현태 2004-05-25 90
624 월요일 보충컬럼 이현태 2004-03-15 90
623 참전군인 지원법률안 보훈처에서 책임져야한다 ! 김주황 2004-02-04 90
622 Re..꽤나 용하군요 소양강 2006-10-24 89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