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허원조
작성일 2004-09-06 (월) 07:44
ㆍ조회: 86  


220.88.131.226이현태: 말 많은 사함치고 실수하지 않는사람 없습니다 언제나 제잘난척 앞설려고 하는 속보이는 사람들 말입니다 좋은글 감사합니다 -[09/07-11:03]-
조용한 물이 깊은 것처럼

..

 

조용한 물이 깊은 것처럼


우리는 살아가면서
많은 말들을 하면서 살아갑니다.

그말 중에 대부분은
남의 이야기를 하게 됩니다.

그것도 좋은 이야기가 아니라
남의 아픈곳을 말하면서
그 말에서 기쁨을 찾으려고 합니다.

그러나 어떤 이는
자신의 경험을 말하며
자기를 드러내려 합니다.

그러나 어떤 이는
자기의 경험에 비추어
말을 하지 않고 침묵을 할 뿐입니다.

생각이 깊은 사람은
말을 하지 않고 생각을 합니다.

생각이 없는 사람은
여러 이야기를 생각없이 합니다.

자신이 책임지지 못할 말을 해서는 않될 것입니다.

확실한 이야기도 아닌
추측을 가지고 말을 만들기도 합니다.

사랑의 말로 위로하고, 격려하고,
삶의 힘을 돋구어 주는 그런 말을 나눈다면 얼마나
우리의 삶이 풍요롭고 행복할까...

사람들은 드러내는 말보다는
밝은 미소로 침묵으로
조용한 물이 깊은 것처럼
깊이 있는 말로...
사랑과 감동을 전할 수 있다면
바로 그것이 아름다운 삶이 아닐까요?

- 좋은글 중에서 -

가을향기의 사랑
http://home.naver.com/ksh4370/music/kor0O110188.asx" loop="-50">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46 정무상임위 통과된 안건 무엇이 문제인가 ! 김주황 2004-02-05 86
645 김종필 명예총재 좀 읽어보슈 ! 김주황 2004-02-03 86
644 박주선 의원님 ! 우리가 안타깝소 ! 김주황 2004-02-03 86
643 감사합니다. 손 동인 2006-10-07 85
642 Re..고맙수다 淸風明月 2006-05-17 85
641 Re..야송님 감사합니다. 鄭定久 2006-03-26 85
640 자동차를 이용해 범죄행위시 반드시 운전면허 취소 김일근 2005-11-09 85
639 폐백 대추와 밤의 깊은 뜻[옮김] 김일근 2005-10-12 85
638 제10회 부산바다축제 김일근 2005-08-01 85
637 한솔 시 1 참전자 2005-07-20 85
636 金言(금언) 六首 정동섭 2005-06-22 85
635 정동섭전우님이 보내주신 이메일 2 김하웅 2005-03-21 85
634 가슴 가득한 그리움 2 정석창 2005-03-20 85
633 건강비법 3 野松 2005-03-03 85
632 이루지 못한 나의 첫사랑(수기) 1 정석창 2005-03-02 85
631 행복을 주는 인연 3 정무희 2005-01-24 85
630 가장 멋진 인생이란? 3 鄭定久 2005-01-12 85
629 크리스마스 이야기 2. 2 이덕성 2004-12-29 85
628 잊을수 없는 그때 그분들.... 3 정무희 2004-12-29 85
627 바람같이 물같이 살다 가라하네 4 이현태 2004-12-17 85
626 충청도 마을 이장님~왈 2 정무희 2004-12-08 85
625 광광지 분양 환상의 땅 5 이현태 2004-11-16 85
624 세상 살면서 !!! 3 김정섭 2004-10-16 85
623 세월은 니이를 싣고 이현태 2004-10-10 85
622 상암동 하늘 공원 1 이현태 2004-10-05 85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