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허원조
작성일 2004-09-06 (월) 07:44
ㆍ조회: 82  


220.88.131.226이현태: 말 많은 사함치고 실수하지 않는사람 없습니다 언제나 제잘난척 앞설려고 하는 속보이는 사람들 말입니다 좋은글 감사합니다 -[09/07-11:03]-
조용한 물이 깊은 것처럼

..

 

조용한 물이 깊은 것처럼


우리는 살아가면서
많은 말들을 하면서 살아갑니다.

그말 중에 대부분은
남의 이야기를 하게 됩니다.

그것도 좋은 이야기가 아니라
남의 아픈곳을 말하면서
그 말에서 기쁨을 찾으려고 합니다.

그러나 어떤 이는
자신의 경험을 말하며
자기를 드러내려 합니다.

그러나 어떤 이는
자기의 경험에 비추어
말을 하지 않고 침묵을 할 뿐입니다.

생각이 깊은 사람은
말을 하지 않고 생각을 합니다.

생각이 없는 사람은
여러 이야기를 생각없이 합니다.

자신이 책임지지 못할 말을 해서는 않될 것입니다.

확실한 이야기도 아닌
추측을 가지고 말을 만들기도 합니다.

사랑의 말로 위로하고, 격려하고,
삶의 힘을 돋구어 주는 그런 말을 나눈다면 얼마나
우리의 삶이 풍요롭고 행복할까...

사람들은 드러내는 말보다는
밝은 미소로 침묵으로
조용한 물이 깊은 것처럼
깊이 있는 말로...
사랑과 감동을 전할 수 있다면
바로 그것이 아름다운 삶이 아닐까요?

- 좋은글 중에서 -

가을향기의 사랑
http://home.naver.com/ksh4370/music/kor0O110188.asx" loop="-50">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46 전투기에도 백밀러외 와이퍼가 있다 1 이현태 2004-09-11 72
645 아차산 유전우님 아들 잔치후 번개팅 2 청학 2004-09-11 96
644 비오는 주말에 3 이현태 2004-09-11 75
643 네명의 아내를둔 남자 이야기(펌) 2 정무희 2004-09-11 75
642 용서 2 허원조 2004-09-08 133
641 종전의 아픔 이현태 2004-09-08 86
640 갈대의 순정 1 허원조 2004-09-06 115
639 조용한 물이 깊은 것처럼 1 허원조 2004-09-06 82
638    허원조님 고맙습니다 2 김하웅 2004-09-07 93
637 인간이란 실로 더러운 강물일 뿐이다 ! 2 김주황 2004-09-05 109
636 번개팅 제의 합니다. 10 김주황 2004-09-05 208
635 한강변 유하덕 잔치날 8 청학 2004-09-05 156
634 가을을 드립니다 3 이현태 2004-09-05 60
633 잠자는 기술 허원조 2004-09-04 63
632 전우댁을 방문하고 1 이현태 2004-09-04 80
631 내 조상은 누구인가 1 박동빈 2004-09-03 68
630 시련이 큰 그릇을 만듭니다 2 박동빈 2004-09-03 63
629 가을...그리고 아버지 7 김주황 2004-09-03 133
628 12가지 띠의 모든것 1 허원조 2004-09-02 102
627 박근혜의 인간모습 1 이현태 2004-09-02 111
626 인생 허무(펌) 3 정무희 2004-09-02 86
625 중국은 지금 이현태 2004-09-02 61
624 오늘 십자성 포럼에 참석했습니다 4 김하웅 2004-09-01 80
623 허세 이현태 2004-09-01 65
622 전우를 찾았습니다 2 이현태 2004-09-01 82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