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09-05 (일) 15:40
ㆍ조회: 60  
가을을 드립니다
가을풍경 사진들이 연속으로 나옵니다*^^*

오곡백과 익어가는 가을을 담아
전우님들 마음에 담아드립니다



올해도 풍년되어 농민들의 마음을 넉넉하게 되기를........




잘익은 포도송이와같이 전우님들 마음도 .......



허수아비 농악대



안개낀 아침의 햇상



뫼밀꽃핀 들역의 농심



원두막이 정겹다
























































 




























































 







=음악재생이 안되면 플레이버튼을 클릭하세요*^^*=

220.83.213.110 정무희: 가을은 오는데 시샘을 하는가 더위는 계속되네요.오곡이 익어가는 남자의계절을 이현태부회장님 덕분에 만끽합니다.감사합니다. -[09/05-17:45]-
211.245.160.137 손동인: 현태선배님 오곡이 무르익고 코스모스 만발한 가을 풍경 감사합니다. 건강하시구요.무희선배님 너무 틔십니더. 그러다 병 나실라? 두선배님 즐거운 휴일 저녁 만끽하십시요.건강 빌어 드립니다 . -[09/05-18:37]-
220.117.38.56 淸風明月: 이현태 전우님! 좋은사진 정말의미있게보았습니다.어디서 이렇게좋은사진찍었습니까? 역시 우리나라 가을풍경이 최고입니다.현태전우님의좋은글 자주읽습니다.내내건강하시고 앞으로도 좋은글부탁드립니다.짜옹!!! -[09/08-13:32]-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46 전투기에도 백밀러외 와이퍼가 있다 1 이현태 2004-09-11 71
645 아차산 유전우님 아들 잔치후 번개팅 2 청학 2004-09-11 96
644 비오는 주말에 3 이현태 2004-09-11 75
643 네명의 아내를둔 남자 이야기(펌) 2 정무희 2004-09-11 74
642 용서 2 허원조 2004-09-08 133
641 종전의 아픔 이현태 2004-09-08 85
640 갈대의 순정 1 허원조 2004-09-06 114
639 조용한 물이 깊은 것처럼 1 허원조 2004-09-06 81
638    허원조님 고맙습니다 2 김하웅 2004-09-07 92
637 인간이란 실로 더러운 강물일 뿐이다 ! 2 김주황 2004-09-05 108
636 번개팅 제의 합니다. 10 김주황 2004-09-05 208
635 한강변 유하덕 잔치날 8 청학 2004-09-05 156
634 가을을 드립니다 3 이현태 2004-09-05 60
633 잠자는 기술 허원조 2004-09-04 62
632 전우댁을 방문하고 1 이현태 2004-09-04 79
631 내 조상은 누구인가 1 박동빈 2004-09-03 68
630 시련이 큰 그릇을 만듭니다 2 박동빈 2004-09-03 62
629 가을...그리고 아버지 7 김주황 2004-09-03 132
628 12가지 띠의 모든것 1 허원조 2004-09-02 102
627 박근혜의 인간모습 1 이현태 2004-09-02 111
626 인생 허무(펌) 3 정무희 2004-09-02 85
625 중국은 지금 이현태 2004-09-02 61
624 오늘 십자성 포럼에 참석했습니다 4 김하웅 2004-09-01 79
623 허세 이현태 2004-09-01 65
622 전우를 찾았습니다 2 이현태 2004-09-01 82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