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정무희
작성일 2004-09-02 (목) 09:52
ㆍ조회: 89  
인생 허무(펌)


부생모육 그은혜는 태산보다 높고큰데
청춘남녀 많다지만 효자효부 안보이네
시집가는 새색시는 시부모를 마다하고
장가가는 아들들은 살림나기 바뿌다네

제자식이 장난치면 싱글벙글 웃으면서
부모님이 훈계하면 듣기싫은 표정이네
시끄러운 아이소리 잘한다고 손뼉치며
부모님의 회심소리 듣기싫어 빈정대네

제자식의 오줌똥은 맨손으로 주무르나
부모님의 기침가래 불결하여 밥못먹네
과자봉지 들고와서 아이손에 쥐어주나
부모위해 고기한근 사올줄을 모르도다

애완동물 병이나면 가축병원 달려가도
늙은부모 병이나면 그러려니 태연하고
열자식을 키운부모 하나같이 키웟건만
열자식은 한부모를 귀찮스레 여겨지네

자식위해 쓰는돈은 아낌없이 쓰건만은
부모위해 쓰는돈은 하나둘씩 따져보네
자식들의 손을잡고 외식함도 잦건만은
늙은부모 위해서는 외출한번 못하도다


211.61.239.94 김하웅: 회심곡을 듣는기분으로 읽었습니다 모두 제자신에게 꾸짖는 소리로만 들려옵니다 좋은글 고맙습니다 -[09/02-10:03]-
218.146.123.85 허원조: 불효자식이 읽기에는 정말 한이 맺칩니다.부모가 되어보니 부모마음 알겠군요. -[09/02-15:18]-
61.42.145.71 안광범: 얼굴이 드겁네요 이 불효막심한놈을 꾸짖는것 같네요 -[09/03-16:20]-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46 전투기에도 백밀러외 와이퍼가 있다 1 이현태 2004-09-11 76
645 아차산 유전우님 아들 잔치후 번개팅 2 청학 2004-09-11 98
644 비오는 주말에 3 이현태 2004-09-11 77
643 네명의 아내를둔 남자 이야기(펌) 2 정무희 2004-09-11 77
642 용서 2 허원조 2004-09-08 135
641 종전의 아픔 이현태 2004-09-08 89
640 갈대의 순정 1 허원조 2004-09-06 117
639 조용한 물이 깊은 것처럼 1 허원조 2004-09-06 84
638    허원조님 고맙습니다 2 김하웅 2004-09-07 96
637 인간이란 실로 더러운 강물일 뿐이다 ! 2 김주황 2004-09-05 112
636 번개팅 제의 합니다. 10 김주황 2004-09-05 212
635 한강변 유하덕 잔치날 8 청학 2004-09-05 158
634 가을을 드립니다 3 이현태 2004-09-05 67
633 잠자는 기술 허원조 2004-09-04 69
632 전우댁을 방문하고 1 이현태 2004-09-04 81
631 내 조상은 누구인가 1 박동빈 2004-09-03 72
630 시련이 큰 그릇을 만듭니다 2 박동빈 2004-09-03 69
629 가을...그리고 아버지 7 김주황 2004-09-03 136
628 12가지 띠의 모든것 1 허원조 2004-09-02 104
627 박근혜의 인간모습 1 이현태 2004-09-02 112
626 인생 허무(펌) 3 정무희 2004-09-02 89
625 중국은 지금 이현태 2004-09-02 69
624 오늘 십자성 포럼에 참석했습니다 4 김하웅 2004-09-01 83
623 허세 이현태 2004-09-01 71
622 전우를 찾았습니다 2 이현태 2004-09-01 86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