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산할아부지
작성일 2005-10-24 (월) 18:07
ㆍ조회: 162  
우리들의자화상

막차를 타고 돌아오는 길,

오늘따라 유난히 매번 지나던 길이 새삼 낯설게 느껴집니다

새끼손가락만큼 열린 차창 사이로 밀려 들어오는 바깥 세상,

하나 둘 가게의 불빛은 점점 희미해지고 달님조차

구름 뒤에 숨어 순식간에 사람들의 가슴 속에 어둠이 드리웁니다


어둡다는 것, 그건 쓸쓸함의 시작인가요

낮 동안에 함께 웃음을 주고 받던 수많은 거리의 사람들,

일회용 커피를 마시며 삶의 무게를 내려놓았던 동료들,

출근길에 어깨를 부벼대며

아직도 졸린 나의 하루를 서둘러 깨웠던 익명의 사람들,

그 많던 사람들은 지금 어디로 다들 사라졌는지,

어느 곳으로 숨고 말았는지,

가을 거리에는 쓸쓸한 발자국 몇 개만 비뚤비뚤 남아 있습니다


나는 지금 집으로 가고 있습니다

아니, 잠시 자그만한 섬에 홀로 여행을 떠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소금 냄새에 이끌려 덜컹거리는 버스를 타고 아무도 없는 섬,

그 불 꺼진 섬에 가는 중입니다

갈매기의 발목에는 꽃편지가 묶여 있고

물 위에는 누군가가 던져 놓은 그리움의 파문이 아직도 흔들거리는...


하지만 쓸쓸합니다

이 계절에는 혼자라는 사실이 참 불편합니다

울고 싶을 때 기댈 가슴 하나 없고

기쁠 때 서로 미소를 건넬 얼굴 하나가 없는 까닭입니다

이게 바로 쓸쓸하다는 것이구나, 새삼 입가에 쓴웃음이 머뭅니다

한때는 사람이 싫어서, 사람이 지겨워서

그 둘레를 벗어나고자 몸부림을 친 적이 있었지만

막상 그 틀을 벗어나면 다시 사람이 그리워지는 건 왜 그런지,

천상 나도 사람냄새좋아하는사람인가봅니다


그렇습니다

사람이 사람을 그리워해야 정말 사람인 것이지요

그러기에 나만의 섬, 나만의 바다, 나만의 갈매기는 더이상 의미가 없습니다

사람들 안에 내가 있고 그대가 없으면 나도 없기에...


사람이 그립습니다

비가 오려고 폼 잡는 이런 날에는

정말이지 사람냄새가 그립습니다


김 현 태 / 사람이 참 그립습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71 ~강해져라~ 백 형렬 2005-11-07 168
670 아 ~ 가을속에 나~그리고 아버지 김주황 2005-11-06 146
669 위 70% 절제 암환자 알고보니 궤양 김일근 2005-11-06 75
668 "이곳은 사람사는 곳이라 할 수 없다!" 김일근 2005-11-06 93
667 보훈처, 독도 현충시설 지정요청 보류? 거부! 김일근 2005-11-05 59
666 안병직 “현 정권은 아무 일도 안하는 건달정부” 김일근 2005-11-05 74
665 아내의 브래지어 박영희 2005-11-03 240
664 마누라가 예쁘면!??? 鄭定久 2005-11-03 219
663 살아가는야그 주준안 2005-11-02 131
662 줄건 안주고 요구만 한 북한 김일근 2005-10-30 86
661 UN묘지옆 <평화공원> 준공 김일근 2005-10-28 92
660 우리들의자화상 산할아부지 2005-10-24 162
659 잠이 안 오면---- 김일근 2005-10-24 182
658 구름같은인생 주준안 2005-10-21 147
657 거대한 음모의 냄새가 난다. 김일근 2005-10-19 136
656 ▽동국을 사랑하는 모든 분들께▽ 김일근 2005-10-18 106
655 좋은계절에.... 김선주 2005-10-17 173
654 제례상식 야송 2005-10-16 140
653 보훈가족. 제대군인 취업박람회 김일근 2005-10-15 73
652 "국가유공자 자녀란 이유로 ‘왕따’에 정신과 치료까지…" 김일근 2005-10-14 93
651 자갈치 축제 김일근 2005-10-13 96
650 감 사....... 백 형렬 2005-10-13 111
649 주한미군 대규모 철수 준비중 김일근 2005-10-12 85
648 “김정일이 통일 대통령 된다” 김일근 2005-10-12 96
647 폐백 대추와 밤의 깊은 뜻[옮김] 김일근 2005-10-12 85
1,,,8182838485868788899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