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정무희
작성일 2004-12-18 (토) 10:46
ㆍ조회: 99  
중년을 지혜롭게 살아 갑시다


    중년을 지혜롭게 사는방법


    집에서 누어 있지말고 끓임없이 움직여라.
    움직이면 오래살고 누어있으면 일찍 죽는다.
    하루에 하나씩 즐거운 일거리를 만들어라.
    하루가 즐거우면 평생이 즐거울 수 있다.

    돈이 들더라도 젊은 사람들과 얼울려라.
    젊은 기운이 유입되면 활력이 넘치고 오래살수 있다.
    성질을 느긋하게 가지고 여유있는 모습을 보여라.
    조급한 사람이 언제나 손해보고 세상을 먼저 떠난다.

    좋은 책을 읽고 또 많이 읽어라.
    마음이 풍요해지고 교양이 쌓이면 품위있는 중년이 된다.
    과거의 영광을 떠올리며 대우를 받을려고 하지말라.
    어제가 다르고 오늘이 다른게 우리가 사는 세상이다.

    지하철 경로석을 좋아하지 말라.
    섣불리 행동하면 치매 초기로 오해 받는다.
    매일 목욕으로 몸을 깨끗이 하라.
    그래야 사람들이 냄새나는 중년이라고 피하지 않는다.

    병을 두려워하지 말라.
    한가지 병은 장수하고 무병을 과시하면 단명이될수 있다.
    지혜로운 사람과 어울려라.
    바보같은 사람과 어울리면 어느새 바보가된다.

    무엇을 남기며 얼마나 가치있게 살것인가를 생각하라.
    내가 가지고 떠날 것은 하나도 없다.

    - 행복한 중년에서 발취 -



61.110.143.125 이현태: 좋은글 어떻게 따라하지? 마음같아서는 모두 실천하고픈데 그리고 꼭 지켜야할 것들인데 지키지 못하니 소경이나 다를 바 없는것 같습니다 정무희님 좋은글 감사합니다 -[12/18-11:03]-
210.207.19.194 상파울러 강: 정무희 회장님. 항시 마음에 와 닷는말 입니다 어디서 요렇게 좋은말 집어와소 지도 좀 가르져 주이소 예 지는요 노력좀 해볼람니다..감사 합니다......... -[12/18-12:48]-
222.118.16.18 김하웅: 정무희전우님 저는 말년이니까 말년을 지혜롭게 살아가는 비결도 알려주세요 지금시간 저는 죽을힘을 다해 산행을 마치고 내려왓습니다 천안 태조산입니다 회사 수련회겸 송년회를 1박2일로 이곳에서 치루고 있습니다 -[12/18-17:52]-
211.186.108.207 손 동인: 집에서 컴앞에 있지말고 끓임없이 움직여라.움직이면 오래살고 누어있으면 일찍 죽는다.
현태선배님에게 드리는 무희선배님 이야기 같임더.상파울러강님 .김 하웅회장님 23일뵈올때까지 건강하세요 -[12/18-21:49]-
220.70.213.215 鄭定久: 오메 종씨가 존글 올려지라 잘 보고 가슴깊이 간직할라요. 고마버유. 이현태 부회장님 상파울러 강님 글구 김하웅 회장님 무리하지 마이소 건강상. 손 아우님도.. 모두 고맙지라 일수 찍고 갑네다. 안~~~녕~~~... -[12/19-05:47]-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696 스님가족 41명 출가동기 5 이현태 2005-01-22 101
2695 나이는 숫자일 뿐이다 5 정무희 2005-01-22 86
2694 마음에 담아 두는 글!... 5 鄭定久 2005-01-21 95
2693 @들꽃에게서 들으라!@ 5 鄭定久 2005-01-19 66
2692 # 사랑의 참된 아름다움 # 5 이현태 2005-01-18 93
2691 아버님의 기일 5 박동빈 2005-01-17 96
2690 아버지와 아들,... 5 鄭定久 2005-01-15 103
2689 카메라 촬영의 기초상식 5 신춘섭 2005-01-08 107
2688 내 마음은 봄날 5 수호천사 2005-01-07 75
2687 술을 마시는 이유들.... 5 정무희 2005-01-05 105
2686 젊은 네티즌의 신조어 5 이현태 2005-01-04 78
2685 해를 넘기며 5 이호성 2004-12-30 85
2684 진맥 5 이강산 2004-12-28 72
2683 한 해의 끝자락에서 5 이현태 2004-12-27 68
2682 사랑하며 사는 세상 5 정무희 2004-12-24 101
2681 꿍시렁 꿍시렁 5 이현태 2004-12-20 76
2680 늘 당신이 있었습니다. 5 鄭定久 2004-12-20 61
2679 중년을 지혜롭게 살아 갑시다 5 정무희 2004-12-18 99
2678 Re..전우회관 3층 국실에서 모십니다 5 김하웅 2004-12-16 103
2677 빛 바랜 엣날 사진들 5 정무희 2004-12-13 90
2676 락산사 비경 5 이현태 2004-12-12 78
2675 용인 동백지구 삶의 터전 5 박동빈 2004-12-03 75
2674 수고많이 하셨습니다. 5 청학 2004-12-02 102
2673 Re..열심히 녹화중인 5 김하웅 2004-12-01 123
2672 Re..김하웅이도 5 김하웅 2004-12-01 112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