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백마        
작성일 2007-09-04 (화) 20:15
ㆍ조회: 486  
운 명(3)
혼자만  살아났네....

우리  동내가  하도  불안하니  나는  다시  할아버지 댁으로  보내졌다.
그곳에서도  동내  또래  친구가  여섯명이  있었기에  심심할  일은  없었다.
날마다  친구들과  어울려  갯가에  나가  게, 망둥이, 조개  등을  잡기도  하고
동내  야산에  뛰어다나며  놀기도  했는데  내가  여기서도  또래들의
대장  노릇을  하였다.

며칠 후  집에서  날  데리러  왔기에  친구들과  헤어져  우리  집으로  오는데  약  200여  미터나  왔을때  뒤쪽에서  꽝하는  소리가  나서  돌아보니  친구들과  놀던  짜리쯤에서  연기가  솟는게  보였는데, 난  빨리  가자고  재촉하여  집으로  그냥  돌아  왔었다.  그게  그  친구들과  나와의  영원한  이별이  될  줄이야....

나중에  들으니  친구들이  무얼  주워가지고  놀다  터져서  여섯명이  모두  그 자리에서  죽었다고  한다.  훗날  커서  생각하니  아마  수류탄을  주워가지고  놀다가  모두  폭사한  듯하다.

만약  그날  그  시간에  내가  집에  안  가고  같이  있었다면  그  수류탄은  내가  만졌을  테고  그렇게  됐으면  나도  그  친구들과  동행했울  텐데,  참  운명이란게  알 수  없는것  인가보다.

집으로  돌아온지  며칠이  지났는데  아래 집에서  왁자지껄  시끄러워  담위에  올라가  보니  왠  얼굴을  모르는  사람들이   몇십명  웅성거리며  감나무  잎사귀에  주먹밥을  싸들고  먹고  있었는데  그  중에는  총을  멘  사람도  여러명이  있었고  총이  없는  사람들은  죽창을  들고  있었다.  나는  무서워서  얼른  내려와  방으로  들어가고  말았다.

그런데  서너  시간쯤  지났을때  꽹과리  소리가  요란해  나가  봤더니  빨간  완장에  시커멓게  생긴  사람이  아까  밥  먹던  사람들과  같이  서서  온동리  사람들은  모두  나와  전투  응원을  가야  한단다.

아니  세상에  응원할  게  따로  있지  서로  총쏘며  죽이는  전투를  응원하러  나오라니....이건  우리더러  총알  방패  노릇을  하라는  얘기가  아닌가....

그렇치만  어쩔 건가  그놈들  말마따나  전투  응원을  가서  총에  맞아  죽더라도  거절하면  지금  당장  죽일테니  따라  나설  수밖에  없었다.

전투는  동내에서  약  1Km 쯤  떨어진  저수지  쪽에서  벌어졌다.  동내  사람들을  저수지  뚝에  납작  엎드려  있으며  빨간  완장이  시키는대로  소리를  지르며  전투  응원을  하였다.

전투는  한  시간도  안  돼  끝났다.  그놈들  말로는  국방군  개ㅅ끼들을  물리쳤다고  큰소리치며  호기를  부렸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경찰과  교전을  하였다고  한다.  양측  모두  부상자도  없이  끝난 것  같았다.

그날  밤에는  동내에서  돼지도  잡고  이집  저집  돌아다니며  쌀을  걷어갔다.

이틑날  일어나  보니  동내가  조용했다.  어찌됐나  알아보니  밤중에  어디론가  떠났다고  한다.  
이름아이콘 팔공산
2007-09-06 09:48
`백마` 님이 선택한 답글 입니다.
우리집도 팔공산 바로 밑에 살았고 선친도 공직자였으므로 유사한 사례를 많이 보고 겪었습니다. 친구 부친도 빨찌산들에 의하여 타살되었으나 하소연할데 없었지요. 요즈음 당해 보거나 목격하지도 않은 전후세대들이 빨치산들의 행위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이 평가가 정설화되는 것은 악화가 양화를 구축하는 격입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696 마음 비우고 나니 우주권 2008-02-01 470
2695 입이 하나인뜻을 아세요 ! 좋은생각 2008-02-01 409
2694 4분 33초 이수(怡樹) 2008-01-25 563
2693 9급 공채 응시상한연령 32세로 연장(입법예고) 팔공산 2008-01-23 331
2692 16대국회에서..정무소위 간사와... 3 좋은생각 2008-01-21 672
2691 우리나라 자동차 이름과 뜻 3 팔공산 2008-01-10 602
2690 열 받으면 또 속는다. 6 백마 2007-11-12 1067
2689 저승 사자가 부르거든 2 박동빈 2007-11-08 772
2688 매 맞는 남편, "사회.시대 변화로 가정폭력 변화" 1 팔공산 2007-10-27 634
2687 고통을 통한 희망 1 노량진 2007-10-24 593
2686 정무희 고문님 병문안 9 이호성 2007-09-29 794
2685 삶의 질을 높이자 ? 2 좋은생각 2007-09-20 671
2684 운 명(7) 백마 2007-09-19 652
2683 운 명(6) 1 백마 2007-09-13 536
2682 착각에 빠질줄 알아야 행복하다. 하루방 2007-09-12 514
2681 운 명(5) 1 백마 2007-09-08 501
2680 운 명(4) 1 백마 2007-09-07 584
2679 운 명(3) 1 백마 2007-09-04 486
2678 가을이 오는 소리 1 박동빈 2007-09-03 452
2677 모두가 좋아하는 사람 1 소양강 2007-09-03 481
2676 운 명(2) 2 백마 2007-09-02 466
2675 인생사 1 이수(怡樹) 2007-09-02 392
2674 운 명(1) 백마 2007-09-01 425
2673 『전교조 없는 세상에 살고 싶다』 1 팔공산 2007-08-29 400
2672 '무면허.음주운전' 전자재판 추진 1 팔공산 2007-08-27 478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