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07-31 (토) 13:30
ㆍ조회: 90  
***삶의 계절***


***내 인생의 계절***

내 인생의 제1계절은 기쁨의 계절입니다.


그때 세상은
나의 탄생으로 새로운 기쁨을 얻었고
나는 많은 분들의 사랑 속에서
무럭무럭 자라기만 했습니다.
그 기쁨의 계절을 나는 좋아 합니다.



내 인생의 제2계절은 희망의 계절입니다.



그때 나는
세상에 대한 호기심으로
날마다 배우고 마음껏 뛰어 놀았습니다.
그 희망의 계절을 나는 좋아 했습니다.



내 인생의 제3계절은 열정의 계절입니다.



그때 나의 미래는 한없이 밝았고
내 마음은 참으로 높았고 넓었고 순수했습니다
그 푸르른 열정의 계절을 나는 좋아했습니다.
 
내 인생의 제4계절은 특별한계절 베트남참전의 계절입니다
 
그때나의 희망은 삶과 죽음의 기로에있었고
생명이 녹아 내리는 열대의 이국에서
새계평화와 조국의 번영을 위하여
내 목숨을 마꼈습니다
그르나 살아서 돌아온 것을 좋아했습니다
내 인생의 제5계절은 사랑의 계절입니다.


그때 나는 우정과 사랑을 알았고 이별과 눈물의 의미도 알았습니다. 나를 놀랍게 성숙시킨 그 사랑의 계절을 좋아했습니다.

내 인생의 제6계절은 성실의 계절입니다.


그때 나는 가정과 이웃과 군 생활과 사회를 위해서 나의 모든 것을 남김없이 쏟았습니다. 그 빛나는 성실의 계절을 그때는 좋아했습니다.

내 인생의 제7계절은 고독의 계절입니다.


그때 나는 침묵속에서 사랑과 진실과 영원에 대한 생각의 기쁨을 쌓아 갈려고했니다. 그 고독의 계절을 그때는 좋아했니다.
 
내 인생의 제8계절은 절망의 계절입니다
 
정부에 버림받고 국민에 외면받고
못쓸 고엽제로 몸과 마음이 무느지고
어느 한곳도 받아주지 않으나
전우들이 받아주어 참 좋습니다

내 인생의 제9계절은 의미없는 계절입니다.


때때로 나는 모든 욕심과 갈등을 잠재우고 모든 것을 이해하고 용서하고 받아들임으로 내 삶의 모든 것에 감사할려고 생각하다가도 평화로운 마음의계절로 나는 바꾸려고 하다가도
잘 지내온 남들을 볼때
내가 잊고싶어하는 내인생의 모든 계절입니다.


아무리 힘들고 아쉬워도 지나고 보면 모든 계절이 아름답지를 못한것 같아 지난날들 중에서 단 하루도 남김없이 지우고 싶을 뿐입니다.

단 한가지도 이뤄진것이 없으니
사라진 지난날이 지워저 없으면 좋겠습니다
2002/12.20. 입력 / 이현태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21 고엽제소송 이제는 신경쓰지 마시기 바랍니다 ! 김주황 2004-02-05 90
      720 참전지원 법률안 상임위 통과는 했지만... 김주황 2004-02-05 90
      719 김종필 명예총재 좀 읽어보슈 ! 김주황 2004-02-03 90
      718 한겨레와 김대중정부 커넥션 2001 5.8 글 김주황 2004-02-03 90
      717 보훈 류성훈 2003-06-24 90
      716 Re..눈물이 나네요 소양강 2006-10-26 89
      715 Re..좋은유익한 정보 감사를 드립니다. 소양강 2006-10-24 89
      714 이수(제주) 2006-10-23 89
      713 권영우 전우님 이수(제주) 2006-09-30 89
      712 오월의 편지!. 鄭定久 2006-05-01 89
      711 孔子 語錄 下 (63句) 野松 2006-03-29 89
      710 Re..군가가 듣고싶어서~ 이호성 2006-03-18 89
      709 Re..5,6페이지 조승익 2006-03-17 89
      708 부산 민원서류발급 <어디서나>서비스 실시 2 김일근 2005-08-23 89
      707 인생(人生) 野松 2005-05-24 89
      706 나는배웠다 주준안 2005-05-05 89
      705 새로운 회원이십니다 6 김하웅 2005-03-21 89
      704 무장공비섬멸작전 주준안 2005-03-09 89
      703 中國의 美人 西施 野松 2005-03-08 89
      702 커피 한잔 하십시요 3 이현태 2005-02-27 89
      701 쯤마들의 수다에 남편들만...... 정무희 2005-02-07 89
      700 오늘 만나고 싶은 사람 2 정무희 2005-02-02 89
      699 저승가서 알게된 사연 1 상 파울러 강 2004-12-23 89
      698 불꽃처럼 태우고 싶은 전우애 이현태 2004-11-29 89
      697 넘 크서 죄송합니다 3 이현태 2004-11-26 89
      1,,,8182838485868788899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