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정무희
작성일 2005-02-07 (월) 14:37
ㆍ조회: 92  
쯤마들의 수다에 남편들만......
    내겐 나보다 나이 한살 더 먹은 손 아래 시누이가 있다. 내 시누이는 나이 한살 더 먹고도 오빠의 색시란 이유로 나에 대한 호칭에 깍듯이 언니라고 부르는데 전혀 거리낌이 없다.
    같은 또래 라서 일까? 우린 시누이와 올케 사이가 아닌 친한 친구 사이처럼 지낸다. 내가 시누이와 친구처럼 잘 지내는건 내 덕이 아니라 내 시누이 덕이란걸 잘 알고 있다.
    [언니 뭐해?] [이제 늦은 아침 먹고 설거지 해요~] [설거지만 하고 언니 우리집으로 와요] [왜요? 무슨 일 있어요?] [무슨일은....매일 언니가 바쁘게 사니깐 아래 윗 동네 살아도 얼굴도 못보고 살지.. 오늘은 그냥 일 다 접어두고 우리집으로 와서 나하고 잔소리나 해요~~~~]
    하하 호호 깔깔깔... 자식 자랑 하려면 3박4일 걸리고 남편 흉 보려면 4박5일 걸린다는 영락없는 아줌마들이다.
    "어유~~ 장서방네 들 얼마나 게으른지요~~ 아참 아가씨도 장간데...에고 실수 했네?" 하고 웃자 "아냐~~ 언니, 우리 장가네 게으른건 사실이야 나도 그런걸 뭐~~" 내 남편을 흉 보면 시누이 오빠흉을 보는거지만 별로 조심없이 실컷 흉을 보며 한참을 웃었다 낼 모레 설 명절에 형님들 만나면 또 한차례 시련을 당할 남푠~~~~~ 어우~~~~딱해라^^*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21 명절만 오면??? 3 鄭定久 2005-02-06 90
720 오늘 만나고 싶은 사람 2 정무희 2005-02-02 90
719 베.인.전. 뜨락 4 이현태 2005-01-29 90
718 크리스마스 케롤 6 정무희 2004-12-15 90
717 함 보실라우 4 이현태 2004-12-13 90
716 Re..셋을 다갖고 싶은ㄴ딩.. 6 조갑지 2004-12-11 90
715 당신을 울린 당신 4 박동빈 2004-12-03 90
714 금강산 토끼바위 전경 2 박동빈 2004-12-02 90
713 귀한 인연이길 3 이현태 2004-10-06 90
712 고향 생각 1 이현태 2004-09-29 90
711 노숙자 이현태 2004-09-26 90
710 전우를 찾았습니다 2 이현태 2004-09-01 90
709 ***삶의 계절*** 이현태 2004-07-31 90
708 이현태전우님이 올려주신 전적지 그모습 2 김하웅 2004-07-11 90
707 설경입니다 박동빈 2004-06-17 90
706 역사와 예술 이현태 2004-05-19 90
705 네일은 어버이의 날 이현태 2004-05-07 90
704 9천년 역사를 찾아서 이현태 2004-04-23 90
703 북한은 지금 이현태 2004-04-16 90
702 제주의 꽃 이현태 2004-04-04 90
701 3월의 기습폭설 이현태 2004-03-07 90
700 부라운각서 번역문 김주황 2004-02-06 90
699 고엽제소송 이제는 신경쓰지 마시기 바랍니다 ! 김주황 2004-02-05 90
698 긴급 속보 ! 오직 투쟁 !!! 김주황 2004-02-05 90
697 인터넷 전우회 결의문 과 구호 김주황 2004-02-05 90
1,,,8182838485868788899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