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07-31 (토) 13:30
ㆍ조회: 93  
***삶의 계절***


***내 인생의 계절***

내 인생의 제1계절은 기쁨의 계절입니다.


그때 세상은
나의 탄생으로 새로운 기쁨을 얻었고
나는 많은 분들의 사랑 속에서
무럭무럭 자라기만 했습니다.
그 기쁨의 계절을 나는 좋아 합니다.



내 인생의 제2계절은 희망의 계절입니다.



그때 나는
세상에 대한 호기심으로
날마다 배우고 마음껏 뛰어 놀았습니다.
그 희망의 계절을 나는 좋아 했습니다.



내 인생의 제3계절은 열정의 계절입니다.



그때 나의 미래는 한없이 밝았고
내 마음은 참으로 높았고 넓었고 순수했습니다
그 푸르른 열정의 계절을 나는 좋아했습니다.
 
내 인생의 제4계절은 특별한계절 베트남참전의 계절입니다
 
그때나의 희망은 삶과 죽음의 기로에있었고
생명이 녹아 내리는 열대의 이국에서
새계평화와 조국의 번영을 위하여
내 목숨을 마꼈습니다
그르나 살아서 돌아온 것을 좋아했습니다
내 인생의 제5계절은 사랑의 계절입니다.


그때 나는 우정과 사랑을 알았고 이별과 눈물의 의미도 알았습니다. 나를 놀랍게 성숙시킨 그 사랑의 계절을 좋아했습니다.

내 인생의 제6계절은 성실의 계절입니다.


그때 나는 가정과 이웃과 군 생활과 사회를 위해서 나의 모든 것을 남김없이 쏟았습니다. 그 빛나는 성실의 계절을 그때는 좋아했습니다.

내 인생의 제7계절은 고독의 계절입니다.


그때 나는 침묵속에서 사랑과 진실과 영원에 대한 생각의 기쁨을 쌓아 갈려고했니다. 그 고독의 계절을 그때는 좋아했니다.
 
내 인생의 제8계절은 절망의 계절입니다
 
정부에 버림받고 국민에 외면받고
못쓸 고엽제로 몸과 마음이 무느지고
어느 한곳도 받아주지 않으나
전우들이 받아주어 참 좋습니다

내 인생의 제9계절은 의미없는 계절입니다.


때때로 나는 모든 욕심과 갈등을 잠재우고 모든 것을 이해하고 용서하고 받아들임으로 내 삶의 모든 것에 감사할려고 생각하다가도 평화로운 마음의계절로 나는 바꾸려고 하다가도
잘 지내온 남들을 볼때
내가 잊고싶어하는 내인생의 모든 계절입니다.


아무리 힘들고 아쉬워도 지나고 보면 모든 계절이 아름답지를 못한것 같아 지난날들 중에서 단 하루도 남김없이 지우고 싶을 뿐입니다.

단 한가지도 이뤄진것이 없으니
사라진 지난날이 지워저 없으면 좋겠습니다
2002/12.20. 입력 / 이현태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46 더도말도 덜도말고 한가위만 같았으면 좋겠습니다. 2 이현태 2005-09-16 91
      745 서울 근지억과 땅굴이있다고 하는곳 최상영 2005-08-15 91
      744 북한 소녀가 남쪽으로 보네는편지 1 최상영 2005-08-15 91
      743 무장공비 서울 침투 동영상 1 사이공 2005-08-14 91
      742 연습( 2) 1 鄭定久 2005-07-16 91
      741 절름발이 강아지 2 김선주 2005-07-16 91
      740 참 맑고 좋은 생각 1 정동섭 2005-06-18 91
      739 나는배웠다 주준안 2005-05-05 91
      738 무장공비섬멸작전 주준안 2005-03-09 91
      737 사는것이 이러하면 좋은데.. 2 김정섭 2005-02-28 91
      736 오늘 만나고 싶은 사람 2 정무희 2005-02-02 91
      735 강물 처럼 흐르리..... 4 정무희 2005-01-29 91
      734 2001년 9월26일 김대중 대통령께... 3 김주황 2004-12-28 91
      733 Re..71년 맹호로 참전하신 김선주 전우님 2 김하웅 2004-12-24 91
      732 요즘 남편의 조건. 3 鄭定久 2004-12-23 91
      731 Re..셋을 다갖고 싶은ㄴ딩.. 6 조갑지 2004-12-11 91
      730 고향 생각 1 이현태 2004-09-29 91
      729 노숙자 이현태 2004-09-26 91
      728 전우를 찾았습니다 2 이현태 2004-09-01 91
      727 고향생각 2 이현태 2004-08-26 91
      726 베트남 선교 10년사 1999-2000 2 김하웅 2004-07-15 91
      725 Re..조정래 대하소설 태백산맥 2 김하웅 2004-07-01 91
      724 설경입니다 박동빈 2004-06-17 91
      723 역사와 예술 이현태 2004-05-19 91
      722 네일은 어버이의 날 이현태 2004-05-07 91
      1,,,8182838485868788899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