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10-16 (토) 14:58
ㆍ조회: 65  
무릇
  

무릇
 
                            

바람 많은 욕지도 갯바위에서 
무릇을 만나 보리라
소금기 많은 바닷물이 수시로 넘보고
흙 한 톨이 아쉬운 바위틈에서 
함부로 피어 있었다니
네가 가진 젊고 싱싱한 육체가 궁금해
춘궁기 구황식물로 쪄서 먹었다는데  
사실은 꽃을 꽃으로 보지 않고 
먹을 것으로 보았을 그 어려운 시절
무릇 얼마나 힘들었을까
지난 여름 한창 더울 때
그동안 네가 잡초라고 이름 붙여 
뽑아버린 무릇이 
얼마나 많은지 헤아려 본 적이 있느냐
무릇처럼 흔한 것이라고
나를 뿌리 채 뽑거나 무시하지 마라
너의 마음에 들지 않는 
향기와 빛깔을 가졌다고
너의 사상을 거부하고 부정한다고
나를 단죄하지 마라
낮은 산야에 그렇게 흔하게 피어있어도
꽃병속에 갇힌
장미나 백합을 닮고 싶지 않아
옥(獄)에 갇힌 삶이 아니라고
무릇 나는 
너와 다르다고 말하고 싶은 것이다
세상 모두가 똑 같이
한곳으로 미친 듯이 질주하는 것 같아 
네가 감당하기 힘들고 어려울 때
나는 너의 곁에서 
건강하고 예쁜 무릇이 되어 줄테니
바람 많은 섬으로 떠나 보라는 것이다   



달동네/이현태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46 말하는 나무 5 이현태 2004-10-18 83
745 개기는사진옮김[승합차세제개편반대운동본부 ] 5 이호성 2004-10-17 106
744 그짖같은 슈퍼 고구마 이야기 2 이현태 2004-10-16 100
743 무릇 이현태 2004-10-16 65
742 세상 살면서 !!! 3 김정섭 2004-10-16 85
741 내마음 찾습니다 이현태 2004-10-15 78
740 어머니 어머니 우리 어머니(펌) 3 정무희 2004-10-15 136
739 단풍기행 (내장상) 이현태 2004-10-14 78
738 고향길 차안에서 이현태 2004-10-14 70
737 단풍기행 (설악산) 이현태 2004-10-14 75
736 풍 경 1 이현태 2004-10-14 68
735 아름다운 의정부 3 봄날 2004-10-13 90
734 독립나무 이현태 2004-10-13 63
733 허원조 2004-10-13 57
732 1953년 어느 상점 이현태 2004-10-11 83
731 전우님들 언제 뵈울까요 ? 4 김주황 2004-10-11 156
730 가정 상식 허원조 2004-10-10 84
729 세월은 니이를 싣고 이현태 2004-10-10 85
728 한 남자의 일생 허원조 2004-10-10 79
727 막걸리 이현태 2004-10-09 75
726 가을 따라 가고픈 날 1 이현태 2004-10-08 80
725 생소한 생피병 이현태 2004-10-08 56
724 가을을 드립니다 2 이현태 2004-10-07 92
723 맑고 좋은 생각 1 이현태 2004-10-07 73
722 귀한 인연이길 3 이현태 2004-10-06 88
1,,,8182838485868788899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