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07-29 (목) 14:40
ㆍ조회: 94  
86.86.400초의 시간






매일 아침 당신에게 86,400 불을 입금해 주는
은행이 있다고 상상해 보세요.
그러나 그 계좌는 당일이 지나면 잔액이 남지 않습니다.

매일 저녁.
당신이 그 계좌에서 쓰지 못하고
남은 잔액은 그냥 지워져 버리죠.
당신이라면, 어떻게 하시겠어요?
당연히!!! 그날 모두 인출해야죠!!
시간은 우리에게 마치 이런 은행과도 같습니다.

매일 아침 86,400초를 우리는 부여받고,
매일 밤, 우리가 좋은 목적으로 사용하지 못하고
버려진 시간은 그냥 없어져 버릴 뿐이죠.
잔액은 없습니다.
더 많이 사용할 수도 없어요.

매일 아침, 은행은 당신에게 새로운 돈을 넣어주죠.
매일 밤, 그날의 남은 돈은 남김없이 불살라집니다.
그날의 돈을 사용하지 못했다면,
손해는 오로지 당신이 보게 되는 거죠.
돌아갈 수도 없고, 내일로 연장시킬 수도 없습니다.
단지 오늘 현재의 잔고를 갖고 살아갈 뿐입니다.

건강과, 행복과, 성공을 위해
최대한 사용할 수 있을 만큼 뽑아쓰십시오!
지나가는 시간 속에서,
하루는 최선을 다해 보내야 합니다.

1년의 가치를 알고 싶으시다면,
학점을 받지 못한 학생에게 물어보세요.

한달의 가치를 알고 싶다면,
미숙아를 낳은 어머니를 찾아가세요.

한주의 가치는 신문 편집자들이 잘 알고 있을겁니다.

한 시간의 가치가 궁금하면,
사랑하는 이를 기다리는 사람에게 물어보세요.

일분의 가치는, 열차를 놓친 사람에게,
일초의 가치는 아찔한 사고를 순간적으로
피할 수 있었던 사람에게,

천분의 일초의 소중함은, 아깝게 은메달에 머문
그 육상선수에게 물어보세요.

당신이 가지는 모든 순간을 소중히 여기십시오.

또한, 당신에게 너무나 특별한,
그래서 시간을 투자할 만큼 그렇게 소중한 사람과
시간을 공유했기에 그 순간은 더욱 소중합니다.
시간은 아무도 기다려주지 않는다는 평범한 진리.
어제는 이미 지나간 역사이며,
미래는 알 수 없습니다.

오늘이야말로 당신에게 주어진 선물이며,
그래서 우리는 현재를 선물이라고 부릅니다

2001년 2월 16일 탈무드에서발췌 입력 / 이현태

색갈이 퇴색되도록 바람도 불었나보다

어쩌다 뒤저본 창고는 먼지로 가득한데

시계는 뭠춰있지를 못했나보다

지나간 시간들을 쌓아 놓고

과일은 녹익어 뜰어질 무렵인데

언제 꺼내어 활용할 수 있을까!!!!!!

2004. 07. 29/ 이현태 오늘은 이곳에 심어본다

새 싹은 언제 날려나!!!!!!!!!!!!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71 7월23일 행사 안내 김주황 2004-02-03 93
770 통합을 위한 토론실 안내 2001.7.17 김주황 2004-02-03 93
769 8.15 특공작전 김주황 2004-02-03 93
768 Re...다 좋습니다. 소양강 2006-10-09 92
767 名言集(親舊.友情)#1 野松 2006-06-27 92
766 Re..감사합니다. 에뜨랑제 2006-05-17 92
765 懶翁禪師 土窟歌 野松 2006-03-29 92
764 난소화성(難消化)전분, 당뇨병 치료에효과 bisundae 2005-10-05 92
763 덕과 부덕 1 박동빈 2005-05-07 92
762 쯤마들의 수다에 남편들만...... 정무희 2005-02-07 92
761 팥죽 먹는날 9 박동빈 2004-12-20 92
760 아름다운 의정부 3 봄날 2004-10-13 92
759 잠이 오지않는다. 2 허원조 2004-09-17 92
758 인생 허무(펌) 3 정무희 2004-09-02 92
757 세월이 약이겠지요 주준안 2004-06-28 92
756 더웁지요^*^시원한 동해바다 와 강구경 하세요 1 김정섭 2004-06-04 92
755 단군 산화 유적 이현태 2004-04-21 92
754 경주 벗꽃 여행 이현태 2004-04-10 92
753 Re..부라운 각서란... 김주황 2004-02-06 92
752 아버지.... 김주황 2004-02-06 92
751 저에 대한 오해들이.. 김주황 2004-02-05 92
750 미국테러 미국이 만들었다 ! 2001.9.12 글 김주황 2004-02-03 92
749 우리는 월남참전전우 대통합을 원한다 !2001.2.20글 김주황 2004-02-03 92
748 Re..군가가 듣고싶어서~ 이호성 2006-03-18 91
747 주한미군 대규모 철수 준비중 김일근 2005-10-12 91
1,,,8182838485868788899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